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아이 춥니? 감기 걸릴 것 같은 노출 패션 7

By. 뉴스에이드 이소희

71,2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패피에게 날씨가 무슨 상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스타일’을 위해서라면 

노출도 서슴지 않는 스타들을 모아봤다. 


닭살이 돋을 듯 추워 보이지만, 

당당한 포즈와 스타일리시한 룩의 완성도가 

지금이 첫눈이 막 내린 초겨울이라는 것도 싹 잊게 만든다!


#1 하지원, 레더 스커트엔 역시 '검스'

출처뉴스에이드 DB

하지원은 올 블랙룩을 선보였는데 두께감 있는 소재의 재킷에 레더 스커트, 속살이 비치는 검정 스타킹, 광택감이 돋보이는 블랙 하이힐을 매치했다. 


소재와 색감이 무궁무진한 블랙

한 데 모이니 시크미와 섹시미가 동시에 살아나는 듯하다!


#2 효린, 섹시한 옆트임 원피스

출처뉴스에이드 DB

박시한 티셔츠 원피스는 과감한 옆트임으로 효린 특유의 글래머러스하면서도 탄탄한 보디라인을 돋보이게 해줬다.


여기에 효린은 벨벳 소재의 베레모와 미들 부츠를 더해 계절감을 더했다. 


#3 트와이스 모모, 레더 앵클부츠는 광택이 생명!

출처뉴스에이드 DB

광택감 있는 가죽 소재는 차가운 느낌이 강하지만, 모모처럼 터틀넥과 퍼 아이템을 적절히 활용하면 계절감을 살릴 수 있다. 


모모는 빈티지한 아이템들로 레트로 룩을 완성했는데 다리를 과감히 노출해 답답한 느낌은 줄이고 펑키한 느낌은 배가했다.


#4 AOA 지민, 포토샵 필요 없는 짧은 상・하의

지민은 짧은 스커트를 매치한 투피스룩을 선보였다. 짙은 블랙과 뽀얀 피부톤이 대비를 이루며 쭉 뻗은 젓가락 각선미가 더욱 돋보이는 듯하다. 


짧은 상의와 짧은 하의가 만나 시선을 위로 끌어 올리니 다리가 더 길어 보인다.


#5 공효진, 은은히 비치는 시스루

출처뉴스에이드 DB

은은하게 속살이 비치는 시스루는 맨살이 드러나는 노출보다 부담은 적으면서 스타일을 단숨에 살려준다. 신비로운 느낌은 덤! 


공효진처럼 플로럴 패턴과 레이스 등 페미닌한 요소들이 어우러진 맥시 시스루 드레스라면, 올 연말 파티룩으로 야심차게 준비해볼만 하겠다!


#6 아이린, 짧은 스커트엔 니 하이 부츠

출처뉴스에이드 DB

큰 키가 아니라면 아무래도 짧은 하의에 자주 손이 가기 마련! 아이린처럼 스타일과 보온성을 동시에 사수할 수 있는 니 하이(무릎 위 기장) 부츠를 활용해보자. 세로 선이 가미된 부츠는 다리를 더 길어 보이게 해준다. 


허벅지의 군살이 콤플렉스라면 타이트하기 보단 통이 넓어 살짝 여유가 있는 부츠를 택하길!


#7 홍수아, 겨울엔 블루지!

출처뉴스에이드 DB

홍수아는 데님과 벨벳이 믹스된 독특한 룩을 선보였다. 선명한 블루 컬러가 어쩐지 겨울과 어울리지 않는 것도 같지만, 이번 시즌엔 ‘블루’가 강세다. 



블랙과 브라운 등 고루한 컬러들 사이에서 블루만큼 이지적이고 세련돼 보이는 컬러는 또 없을 것! 


데님은 물론 코듀로이 스커트, 벨벳 재킷 등 두툼한 소재로 ‘블루’를 활용해보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