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엄마 별명을 가진 연예인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129,0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겹고 마음이 포근해지는 단어, 엄마.


실제 엄마는 아니지만, 자기 자녀처럼 남을 돌봐주고 보살펴 주는 행동 때문에 엄마라는 별명을 얻은 이들이 있다.


엄마 별명을 가진 연예인을 정리해봤다.

출처뉴스에이드 DB

▲ 고두심 & 김해숙


각종 포털사이트 연관검색어에 ‘국민엄마’라는 수식어가 같이 붙을 만큼, 수많은 작품에서 엄마 역할로 많이 출연한 대표인물들이다. 대부분 서민층 어머니 역을 맡아 왠지 모를 친근감이 든다.

출처뉴스에이드 DB

▲ 손호영


예능 프로그램 때문에 엄마라는 별명을 얻었다. 과거 god를 대중에게 널린 알렸던 MBC 예능 프로그램 ‘god의 육아일기’에서 아이를 돌보는 모습이 엄마 같다는 주위 반응 때문에 오랫동안 ‘왕엄마’로 불렸다.

출처뉴스에이드 DB

▲ 신혜성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마치 새끼 새를 이국땅으로 보내는 어미의 마음과 같다”고 했던 발언이 유래가 돼 팀 내에서 ‘어미새’라는 별명이 붙었다. 참고로 신혜성의 ‘아기새’는 전진으로 두 사람을 한 데 묶어 ‘더 버즈’라고 부른다. 

출처뉴스에이드 DB

▲ 아이린


레드벨벳에서 리더와 맏언니를 맡고 있는 얼굴천재 아이린. 다리미질과 빨래라는 특이한 취미와 막내 예리의 교복을 다려준 에피소드 때문에 ‘어머님’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 윤지성


워너원의 비타민 리더이자 남다른 예능감을 보유한 윤지성은 멤버들에게서 ‘윤엄마’로 통한다. 동생뻘 멤버들을 엄마처럼 잘 챙겨준다는 행동에서 붙은 별명이다.

출처뉴스에이드 DB

▲ 정준하


가족 같은 분위기를 자랑했던 MBC ‘무한도전’ 멤버들 사이에서 정준하의 역할은 엄마. 특히, 그의 자연스러운 여장 분장까지 더해져 엄마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