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가수 비로 오해 받고 있는 배우

※'일진설' 관련 공식입장※

247,5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입덕안내서]

출처넷플릭스
편의점에 가면 비 아니냐고 물어봐요. 사진 같은 걸 언뜻 보면 눈은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어요.(웃음)

-'인간수업' 인터뷰中, 남윤수
의지왕

출처넷플릭스


요즘 핫한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을 보다보면

가수 겸 배우 비의 동생을 본 것 같은

그 느낌적 느낌


제2의 비??!!!

빨간모자 소녀

누구일까? 


그는 바로 배우 남윤수다. 


(비와 혈연 관계는 전혀 없다고) 

풀밭 뒹굴

출처넷플릭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에 들어서는 고등학생들 이야기. 


남윤수는 고등학교의 일진, 기태 역을 맡았다.  

요즘 핫한 신예

 남윤수에 대해 더 알아보자. 


(실제 일진 출신인지도....!!)

예예예

출처그래픽=계우주 기자

매력 넘친다는 그 보조개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제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는 보조개예요.

-남윤수

남윤수를 보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


그것은 보조개다.


뚜렷하고 큰 보조개...!!

봉춤

비와 가장 다른 외모 포인트이기도 하다. 

웃는 모습은 어딘가 모르게 배우 김영광을 더 닮은 듯?!

요즘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세요. 특히 보조개 얘기를 많이 하시더라고요. '악역이지만 웃는 모습에 반했다'는 말을 듣고 기분이 좋았죠.

-남윤수
짝짝짝

모델 출신의 위엄

모델로 먼저 데뷔한 남윤수.  


보조개 말고 그가 꼽은 다른 매력은 .


무려 186cm


역시 모델 출신답다. 


왈칵눈물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그래서 살펴봤다. 


기자가 직접 만났을 때 느꼈던, 그 길이감으로 사진을 선별해봤다.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가장 비슷한 실물 키 느낌 사진이다. 

뿅망치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멀리서 찍어도 느껴지는 큰 키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포토샵으로 키를 늘리지 않았다는 것 인증

짱입니다요

정말 '일진' 아니에요?


'정말 일진 아니냐' 


'학창시절 좀 놀아본 거 아니냐'

남윤수는 이런 질문들을 자주 받는다고.

그만큼 캐릭터 싱크로율이 높다는 것?!

쪼로록


일진 스타일 교복도 너~~무 잘 어울리는 모습.

뒹굴뒹굴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이제 그의 '일진설'에 대해 알아보자.

제 원래 성격은 조용해요. 내성적이고 차분한 편이에요. 제 친구들은 저를 '허당'이나 '바보'라고 부르죠.(웃음)

-남윤수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실제 그럴까. 

정말?!


소속사 관계자의 말을 들어보자. 

조용하고 내성적이에요. 친절하고 미소가 밝은 윤수씨(?)입니다.

-남윤수 매니저 A
무한 오케이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여가 시간을 보낼 때도 얌전(?)하다. 

쉴 때는 밀린 드라마를 보고 책을 읽어요.

-남윤수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하루 중 가장 좋아하는 일도 참 정적이다. 

커피 마시면서 휴대폰으로 SNS 구경하는 게 가장 좋아요.(웃음)

-남윤수
공중부양

남윤수가 추천하는 출연작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배우로서 웹드 '하지말라면 더 하고 19'를 통해 데뷔한 남윤수는  이후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았다. 
그런 그가 추천하는 작품은 무엇일까.
 
바로 올해 공개된 웹드 '언어의 온도: 우리의 열아홉'('언어의 온도')이다. 
아하

출처'언어의 온도' 방송 캡처


'언어의 온도'는 치열한 고3 입시생들의 고민과 우정을 다룬 작품. 


극 중 남윤수는 장난기 넘치고 운동을 좋아하는 반장 이찬솔 역을 맡아 '초긍정 파워'를 드러냈다.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올해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코로나19로 특히 더 힘들 것 같아요. 이 드라마를 보고 좋은 기운을 받았으면 좋겠어요. 화이팅!

-남윤수

출처남윤수 인스타그램
남윤수는 캐릭터와 마찬가지로 
마지막까지 
수험생들에게 긍정 에너지를 전했다. 
삼각 응원단

By. 유지희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