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한 작품 4

By. 뉴스에이드 문지연

194,3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베를린 영화제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그리고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둘 사이를 정의하는 문장을 공개했다. 


둘 사이는 지금 ‘매우 가까운 관계(close relationship)’다.

매우 가까운 만큼 두 사람이 함께 만들어낸 영화도 다양했다. 김민희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이후 홍상수 감독의 영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공개가 된 것은 총 두 편, 그리고 남은 두 편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출처'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스틸

#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첫 작품이다. 이 영화는 유부남 영화 감독인 남자 주인공 춘수(정재영 분)와 화가 희정(김민희 분)이 얽히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두 사람은 이 작품 이후 세 작품을 연달아 작업했다.

출처'다른 나라에서' 스틸

# ‘끌레르의 카메라’(미정)

아직 공개 되지 않은 작품. 과거 홍상수 감독의 영화 ‘다른 나라에서’에 출연했던 이자벨 위페르가 홍상수 감독과 다시 한 번 함께 작업하게 된 작품이다. 


현재까지 공개 된 것은 칸 영화제 현장에서 영화 촬영이 진행 됐다는 것과 김민희가 참여했다는 것이다.

출처'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스틸

# 제목 미정의 신작

김민희와 홍상수는 지난 1월 서울에서 영화 촬영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공개됐던 작품이 아닌 전혀 새로운 작품. 두 사람의 새 작품 소식은 촬영 현장 모습이 포착되며 알려졌다. 


홍상수와 김민희는 촬영장에서 늘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출처'밤의 해변에서 혼자' 스틸

#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홍상수와 김민희는 이 작품을 통해 베를린 영화제에 동반 참석했다. 이 작품에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다시 뭉쳤다. 


내용은 유부남과의 관계에 괴로워하는 여배우의 이야기로 홍상수 감독은 “절대 내 이야기가 아니라고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으며 김민희는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영화의 모습을 그대로 그리고 있다”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