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열 살이지만 오빠라고 부를게

내가 바로 홍잠언이다~~~

32,9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넘치는 박력으로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은 사나이가 있다. 


예쁨 어필


'남자 중의 남자' 중의 최연소,

10살 홍잠언이 그 주인공이다. 

출처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

박력 뿜뿜 자기소개와 함께 '미스터트롯'에 등장한 홍잠언!

최연소 참가자임이 믿기지 않는 노련한 '항구의 남자' 무대로 마스터군단과 시청자의 마음을 아주 휩쓸어버렸다.

집어쳐


귀여움은 기본, 박력은 옵션, 실력은 당연한 무대로 올 하트를 얻어낸 홍잠언은 사실 본인의 음반도 있는 어엿한 가수다.


지난해 5월, 그는 자신의 신곡과 트로트 커버 등 총 11곡이 담긴 앨범을 냈다.


그 앨범 이름은,

내가 바로 홍잠언이다!
빨간모자 소녀

(제목부터 상남자네 상남자야)


출처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트롯'에서도 동명의 타이틀곡 '내가 바로 홍잠언이다'를 부르며 객석을 뒤집어버렸다.

제목부터 예사롭지 않은 이 노래는 가사도 예사롭지 않은데,

출처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
나이가 어리다고
비웃지마라 사나이란다
사랑이 무어냐고
묻지를 마라 나도 남자다
세상이 아무리 힘들어도
폼 나게 폼 나게 살아간다
나는 나는 꿈 있는 남자
내가 바로 홍잠언이다

- 홍잠언 '내가 바로 홍잠언이다' 中
사랑뿜뿜

만 8세 인생에서 우러나오는 대찬 포부를 가득 담은 가사를 듣고 있자면, 자동으로 이렇게 외치게 된다. 

오빠!!! 잠언이 오빠!!!

출처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
부탁해요

열 살이지만 멋있는 오빠, 홍잠언은 이름부터 평범치 않아 눈길을 끈다.


독특한 이 이름은 성경의 '잠언'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어머니가 임신했을 때 구약 잠언 1장 1절부터 낭송하며 태교를 해서, 이름도 '잠언'으로 짓게 됐다고.

당신이 최고

홍잠언이 처음 얼굴을 알린 건 '전국노래자랑' 덕분이었다.


지난 2017년 11월 평창에서 열린 '전국노래자랑'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것.


"트로트 가수 박상철을 가장 좋아한다"고 자신을 소개한 7세 홍잠언은 '항구의 남자'와 '노래방'을 부르면서 시선을 모았다.

출처KBS광주 유튜브 영상 캡처

84세 차 송해를 '형님'이라고 부르는 깜찍한 패기는 덤!

폭소 터짐

그후 홍잠언은 '전국노래자랑' 연말 결선 등 여러 방송 프로그램과 행사에 출연하며 유명 스타로 거듭났다. 

'노래가 좋아'에서는 7세 홍잠언이 생각하는 자신의 인기 비결도 들어볼 수 있었는데.

질문Q

왜 사람들이 잠언이 노래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답변A

저는 잘 모르겠는데요, 제가 어리지만 떨지 않고 열심히 노래를 불러가지고 제가 좋아하는 걸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 같아요.

눈에서 하트

아유 깜찍해라!


홍잠언의 노래 비결은 유튜브로 원곡 가수의 노래를 보며 연습하는 것이라고 한다. 


홍잠언의 아버지는 "잠언이가 연습 중 고음이 안 올라가는 날이면 속상해서 울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후아앙

또한 '전국노래자랑'으로 인연을 맺은 송해가 홍잠언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는데.


직접 홍잠언의 부모에게 "잠언이에게 정식으로 신곡을 취입시켜 보는 게 어떻냐. 어려서부터 소질을 계발하고 가꿔나가는 게 좋다"라고 제안하며 작곡가 신재동을 추천했다고 한다.

송해는 홍잠언을 "할아버지보다 영리한 내 손자"라고 소개하며 무대에 세우기도 했다.

두 사람은 84년의 나이 차를 뛰어넘어 이렇게 귀여운 눈싸움(?)도 펼치는 사이라고.

발그레 히히

홍잠언의 무대 밖 일상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종종 공개되는데, 

무대 위 '오빠' 같은 모습과는 달리 평소에는 이렇게 귀여운 어린이라는 사실.

떠나보자


'트롯맨'이 되든 아니든,

이미 시청자들의 뇌리에 콕 박혀버린 홍잠언.


앞길이 창창한 그의 앞으로 무한한 꽃길이 펼쳐지기를 바란다.


By. 성민주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