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한국판 '링'이라는 공포영화

By. 뉴스에이드 김수정

5,2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링' 스틸

1998년 개봉해 신드롬을 일으킨 그 영화.

학교 자율학습 시간에 몰래 비디오 틀어 보던 그 영화.

엄마랑 불 켜놓고 자게 만들었던 그 영화.


'링!!'

(하이라이트 장면은 너무 무서우니까 여기까지만 보자..)

출처'링' 스틸

'보면 일주일 안에 죽는다는 비디오'라는 신박한 소재,

관객 졸도하게 만든 리얼한 사다코의 비주얼,

(실제로 '링' 보다가 기절한 관객이 있었다고.)


21년이 지난 지금 봐도 등에 식은땀이 흐른다.


물론 비디오 시절에 만들어진 비디오 소재의 영화라 공포감이 배가된 것도 있지만.

출처'링' 스틸
끝없는 덜덜

여기, '링'을 떠올리게 하는 공포영화가 있다.


서예지, 진선규 주연의 '암전'이 바로 그것!

출처TCO더콘텐츠온

'암전'은 '귀신이 찍었다'고 불리며 상영금지된 영화 '암전'의 실체를 찾아 나서는 공포영화 감독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링'이 '보면 일주일 안에 죽는' 비디오였다면, '암전'은 '보면 죽음보다 끔찍한 인생을 살게 되는' 영화를 소재로 한다.


일단, 예고편부터 보고 오자.

영화 속 영화인 '암전'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초청돼 너무 무섭다는 이유로 상영금지된 영화. 


공포영화 감독인 미정(서예지 분)이 이 '암전'의 실체를 파헤치는 과정이 미친 몰입도로 펼쳐진다. 


결국엔 드러난 '암전'의 실체는 상상초월이다. 영화의 실체도, 비주얼도 충격적.(15세 관람가 맞나 싶을 정도.)


출처TCO더콘텐츠온
뻘뻘 당황

설정은 '링', '블레어 위치' 등을 떠올리게 하지만 세련된 연출, 광기의 비주얼은 기존 공포영화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수준이다. 


영화 보고 나면 '이 영화 만든 감독 뭐하는 사람이야!!'라고 소리지르게 되는 원망 섞인 무서움..

출처TCO더콘텐츠온

'암전'을 만든 김진원 감독은 독립영화 '도살자'로 뉴욕필름페스티벌, 시체스국제영화제 등 해외 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출처'도살자' 스틸

해외에서 먼저 인정 받은 감독이라는 것. 


대세 진선규가 감독에 대한 믿음으로 필모그래피 사상 첫 공포영화로 '암전'을 택했을 정도니 시나리오 완성도는 두말 하면 잔소리.

짱입니다요

출처TCO더콘텐츠온

'암전'에 등장하는 폐극장도 살 떨리게 무섭다. 


실제 폐극장, 폐가에서 촬영했는데, 진선규가 촬영 중 너무 무서워 스태프를 붙들기까지 했다고.

(극한직업=공포영화 주인공)

출처TCO더콘텐츠온
뭐야무서워

'암전'의 손익분기점은 35만 명, 러닝타임은 86분. 사전 모니터 만족도 4.0점+추천도 4.5점(5점 만점).


작지만 야무진 영화다.

"'암전'은 광기에 대한 영화예요. 영화를 향한 광기를 그렸지만, 비단 영화가 아니더라도 광기가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말하고자 했어요."

(김진원 감독)

(엄마 보고 싶어..뭐야 너무 무서워..)

출처TCO더콘텐츠온
'곤지암', '컨저링' 시리즈..

매년 공포영화 한편 정도는 대박을 터트려줬는데.
'암전'이 흥행 계보를 이을 수 있을지.

'암전' 개봉은 8월 15일. 극장에서 확인해보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