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KBS에서 느껴지는 강한 OCN의 기운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4,0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헉 놀람
분명 KBS인데 OCN의 기운이 느껴진다?

출처지담 제공
무슨말인고 하니, KBS가 드디어 꽤 괜찮은 장르물을 탄생시킨 것 같다는 의미다(물론 외주제작이다). 

지난 20일 첫화를 선보인 KBS 2TV '닥터 프리즈너', 꿀잼의 예감이 느껴진다. 

겨우 1화만 보고 다른 이들에게 '영업'을 한다는 게 섣부를 수 있지만, 그래도 감히 하겠다. '닥터 프리즈너', 같이 보실라우? 

출처지담 제공

이름 나이제. 전 대학병원 의사.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에 지원했다. 왜? 복수하려고. 


진심으로 환자를 생각하던 이 시대의 참 의료인 나이제는 돈은 있고 제정신은 없는 재벌 2세 이재환(박은석)의 심기를 건드렸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의료사고 고발을 당하고, 의사면허 정지까지 당한다. 


그렇게 나이제 흑-화! 

출처지담 제공

병을 고치는 의사에서 형집행정지를 위해 없는 병도 만들어내는 의사가 된 나이제, 시청자가 설득되지 않으면 다소 위험한 설정이다. 


'닥터 프리즈너'는 이 흑화의 이유를 이미 1화에서 탄탄하게 쌓았다. 


의사로서 당한 모욕과 환자를 살리지 못했다는 아픔과 분노, 의사면허를 박탈당한 개인적 원한이 뒤엉켜 3년 후의 나이제를 만들었다. 

남궁민이 연기를 잘한다는 건 그의 전작을 봤다면 알고 있을 터. 그럼에도 또 한 번 칭찬하는 건 단 1화에서 보여준 나이제(남궁민)의 양면성을 기가 막히게 연기했다는 것이다. 

뻔뻔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를 참 잘하는 배우다. 그런 모습을 연기할 때 특유의 '쪼'가 있다. 


남궁민 표 능청연기가 완전히 다른 두 나이제를 만났을 때 완전히 다른 효과가 나타난다. 


이렇게 말이다. 

뻘뻘 당황
악역은 아닌데 왜 '리멤버'가 생각나지...

'닥터 프리즈너' 2화를 꼭 봐야하는 이유, 바로 이 배우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출처지담 제공

의사가 된 차파국, 김병철! '닥터 프리즈너'에서는 퇴임을 앞둔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 역으로 출연한다. 


'나이제 죽이기'에 나서는 선민식은 그만큼 카리스마가 있어야한다. 권력과 자리에 집착하는 선민식, 김병철 만큼 찰떡인 배우가 또 있을까. 

기대되는 또 한 명의 배우는 박은석. 정상은 아니다 싶더니, 마약으로 징역형을 받고 나이제와 다시 만나게 되는 이재환 역이다. 


MBC '검법남녀'와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본 사람들이라면 박은석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을 것이다.  

출처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화면 캡처

만약 '초면인데 뉘신지?' 싶은 시청자들도 걱정 붙들어 매시길. 감히 말하건데, 박은석은 못된 연기, 진상 연기(?), 신경질 연기, 폭발 연기 기능장이다. 

미술과 조명에 힘을 준 티가 난다. 특히 과거 나이제와 현재 나이제의 극명한 대비가 눈에 띈다. 


주요 장면은 영화 촬영에서 주로 쓰이는 애너모픽 렌즈로 촬영됐고, '전쟁'의 공간이 될 교도소 세트는 tvN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의 미술감독이 담당했다. 

범죄와 메디컬 드라마의 특성이 함께 있는 작품이다보니 수술 장면도 다수 등장할 예정.  


1화에서부터 꽤 직접적으로 수술 장면이 담겼는데, 리얼함은 인정하지만 이런 장면을 잘 보지 못하는 시청자에게는 진입장벽이 될 수도 있겠다. 

재벌과 기관, 의료계가 똘똘 뭉쳐 온갖 범죄를 저지른다. 살인교사, 갑질, 폭행, 의료기록 조작 등등.  

요즘 뉴스에서 볼 수 있는 모든 것들이 다 있는 건 기분 탓일까. 1화 방송 후 '버닝썬 게이트'가 떠오른다는 시청자 의견이 이어졌던건 그만큼 현재 세태가 드라마만큼이나 썩어있다는 것이렸다. 

(이 짧은 클립 하나에 난폭운전, 폭행, 폭언, 살인교사가 다 들어있네)

나이제가 노리는 건 재벌2세 이재환 한 명이 아니다. 그보다 더 거대한 재벌과 권력의 덩어리, 시스템 자체를 잘라내버리는 것이 나이제의 원대한(?) 계획.


정의로운 주인공이 시련과 역경에 맞서 결국 성공하는(그리고 너그럽게도 복수의 상대를 용서하는) 착한 이야기와 나이제는 결이 다르다. 

출처지담 제공

살면서 다들 한 번 쯤은 그런 생각을 한다. 나쁜 짓을 한 자들은 똑같은 짓을 당해봐야 한다는 그런 생각. 법이 주는 벌보다 더 지독한 방법으로 응징해야한다는 생각. 


나이제는 사람을, 권력을, 그들의 시스템을 이용한다. 악한 자를 더 악한 방법으로 응징하는 나이제가 주는 카타르시스, '닥터 프리즈너'의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는 이유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