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아빠 어디가' 꼬마들의 2019년 근황

By. 뉴스에이드 안이슬

429,9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BC '일밤-아빠! 어디가?'가 첫 방송을 한 것이 벌써 6년 전이다. 세상에, 세월 참 빠르다!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아빠들의 소식 만큼이나 대중들의 관심을 끄는 건 아이들의 근황. 최근 방송과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된 이들의 소식을 모아봤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폭풍 성장, 정변의 주인공. 이종혁의 큰 아들 탁수다. 

'아빠! 어디가?' 방송 당시에는 누가봐도 어린이였던 탁수가...

이렇게 폭풍 성장!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윤민수는 "탁수는 아빠보다 더 크고 잘생겨질 것 같다. 벌써 키가 184cm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출처이종혁 인스타그램
크크크

준수는 여전히 개구쟁이인걸로. 

'아빠! 어디가?'에서 '왜 때문에?'라는 유행어를 만든 윤민수의 아들 윤후. 

출처윤민수 인스타그램

올해 중학생이 된 윤후의 얼굴에는 여전히 어린 시절의 모습이 남아있는데...

헉 놀람

오! 목소리가 달라졌다. 

훌쩍 자랐지만 고운 마음씨만큼은 그대로인 윤후다. 

지난 해 유기견 임시보호를 소재로 한 예능프로그램 MBN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에 출연해 임시보호견 미미를 사랑으로 보듬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빠! 어디가?'에서 똑부러지는 모습으로 사랑받았던 지아, 올해 초등학교 6학년이 됐다. 연년생인 동생 송지욱은 초등학교 5학년. 


두 아이의 엄마인 박연수는 최근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지아와 지욱의 근황을 밝혔다. 

공부보다는 스포츠에 재능이 있다는 지아와 지욱. 지아는 골프를 배우고 있고, 지욱은 바둑에 소질이 있다고 한다. 


이렇게 흥 많고 끼 많게 자란 지아. 골프에도 재능이 있다지만 댄스에도 재능이 있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아빠! 어디가? 시즌2'의 출연진이었던 류진의 두 아들, 임찬형과 임찬호. 형과 함께 여행 떠나고 싶어 서럽게 울던 찬호가 벌써 10살, 긍정왕 찬형이 13살이 됐다. 

형 찬형은 과학을 좋아하는 소년으로 성장! 

동생 찬호는 요리사를 꿈꾸고 있다. 


방송 뿐 아니라 두 형제를 볼 수 있는 창구가 하나 더 늘어났으니, 요즘 참 많은 스타들이 개척(?)하고 있는 유튜브다. 

최근 찬브로TV를 개설, 두 형제를 일상 영상을 업로드 하고 있다. 

정웅인의 사랑스러운 세 딸, '삼윤이'로 불리던 정세윤, 정소윤, 정다윤. 초등학교 6학년, 4학년, 1학년이 됐다. 

여전히 사이 좋은 세윤, 소윤, 다윤 자매. 

둘째 소윤은 아티스틱 스위밍(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