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편스토랑 파래탕면 VS 마장면, 나노 분석 후기

이영자 VS 이경규

5,5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원래 계획은 이랬다. 4회차까지 정식 출시된 '편스토랑' 아이템을 모두 모아 리뷰를 쓰는 것. 그러나, 이미 1~3회차 우승 상품은 동네 편의점에서 찾기 어려운 상태였다.

난 안될거야
망한 걸까...

가장 최근 우승작인 파래탕면은 모든 CU에 굉장히 많은 양이 준비돼 있었고(신상이라 많이 찾는단다), 마장면과 쭈빠빠오, 미트파이는 살 수가 없었다. 아예 발주를 안 넣는다는 편의점도 있었다.

분노의 밥상
때려칠까 고민했다.

절망감에 빠져 거의 마지막으로 들른 연남동 어느 CU에서, '편스토랑'템 하나를 드디어 발견했다!

냉장면 버전은 단종이고, 이 컵라면 버전만 판매되고 있다. 1회차 우승상품 마장면 득템! 고생 끝에 낙이 왔다.

눈물 콧물
너무 힘들었어...
그래서 겨우 구한 2개의 '편스토랑' 상품, 1회차 우승자 이경규의 우리밀로 만든 마장면과 이영자의  그 언니의 추억의 맛! 파래탕면을 나노로 비교해보겠다. 

그러니까, '편스토랑' 라면 VS 라면 대결이다. 

(참고로 제조사는 모두 팔도다.)


스펙 탐구

뜯지 않아도 알 수 있는 마장면과 파래탕면의 스펙을 비교해보자.

먼저 CU 흔템, 4회차 우승상품 파래탕면. 가격 1500원(신상이라 물 증정 행사 중). 국내산 파래를 썼다. 면에는 파래 0.4%가 함유됐다. 중량 103g으로 국물까지 싹 다 마셨을 때 열량은 440kcal다. 나트륨 함량은 1730mg이다.

어쩌다 희귀템, 1회차 우승상품 마장면이다. 가격은 파래탕면과 마찬가지로 1500원. 면에 우리밀 60%가 들었다. 중량 123g에 열량은 515kcal다. 나트륨 함량은 1180mg이다.

열량 : 파래탕면<마장면 

나트륨 : 파래탕면>마장면

탕면 VS 비빔면

두 라면의 큰 차이라면 바로 국물이 있고 없고. 

파래탕면은 조리방법에서 알 수 있듯 일반 컵라면과 같이 뜨거운 물 붓고 3분 기다리면 완성이다.

반면 마장면은 뜨거운 물을 붓고 4분 기다린 뒤 물을 버리고 액상수프를 넣어 비벼먹는 종류다.

다음은 용기. 보다시피, 키가 다르다. 파래탕면은 국물이 있는 라면이라 용기가 마장면보다 조금 더 크다.

귀찮음지수 : 파래탕면<마장면

: 파래탕면>마장면

내용물 나노 공개

내용물 구성을 비교해보자.

우선 면이다. 파래탕면은 옛날에 팔던 클로렐라면을 보듯 푸릇푸릇(파래 0.4%뿐 아니라 클로렐라 분말도 함유됨)한 색이고 매우 가늘다. 마장면은 짜왕 면과 비슷하게 넓적하고 두껍다.

파래탕면에는 수프가 2개다. 건더기와 가루인데, 국물을 내는 가루수프 색이 어딘지 카레색 같기도 하고 된장색 같기도 한 게 요상스럽다. 일반적인 수프 색과는 확실히 거리가 멀다. 가루에서는 새우탕면 냄새가 난다.

파래탕면이 '실하다'는 인상을 주는 이유는 바로 이 건더기수프 때문. 오징어, 꼿체, 새우가 함유됐다고 하는데 눈으로 확인이 가능하다.(물론 꽃게와 새우는 '모양만'이지만.)

끝이 아니다. 바닥에 이렇게 각종 채소 플레이크가 자리하고 있다. 건조 파, 고추, 마늘, 무 등등 채소도 실하다.

반면, 마장면은 달랑 액상수프 하나다. 물론 이 하나의 액상수프가 매우 묵직하긴 하다.

중국식 참깨소스인 마장의 걸쭉함 때문인지 수프도 굉장히 되직한 편이다. 그릇을 거꾸로 들어도 쏟아지지 않을 정도다. 고소하고 짭짤한 냄새가 난다.

이것은 마장면 바닥컷. 풀들이 좀 있긴 하지만 파래탕면에 비하면 부실한 게 사실. 하지만 재료가 많이 들어간다고 꼭 맛있는 건 아니니까.

면 굵기 : 파래탕면<마장면
스프 개수 : 파래탕면>마장면
방송 뺀, 진짜 맛 리뷰

방송에서 소개된 스토리텔링을 되도록이면 배제하고, 제품 자체의 맛과 스펙을 비교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경규가 어떻게 마장면을 만들었는지, 이영자의 파래탕면에 어떤 사연이 담겼는지 다 빼고, 그냥 맛만 보기로.

물 붓고 3분 만에 완성된 파래탕면. 매생잇국에 라면 담갔다 뺀 듯한 색상이다. 딱 옛날에 보던 클로렐라 라면 색 그것이다.

뜨거운 물 붓고 4분 기다렸다가 액상스프 넣고 비빈 마장면. 보기에는 정말 볼품없고 맛없어 보인다. 빨갛지도 까맣지도 않고, 무슨 맛일지 짐작이 잘 안 가는 색이다.

이렇게 한입씩 담아 맛을 봤다. 먼저 파래탕면. 면 굵기는 역시나 가늘다. 육개장 사발면(큰사발 아님) 정도다. 

국물만 담으면 이런 색이다. 역시나 된장+카레 색이 난다. 가루 수프 냄새처럼 실제로 국물에서는 새우탕면 같은 감칠맛이 나는데, 확실히 더 시원하다. 무파마 같은 시원함이 있다. 채소 플레이크에 무, 파, 마늘이 다 있었던 것이 기억났다. 시원함이 어나더레벨인 이유는 해물+채소 플레이크의 조합 덕분이었다.


결론은, 무파마와 새우탕면을 합친 데다 김(해조류) 맛이 조금 나는 라면이다.

다음은 마장면. 면이 굵으니 역시나 한입 먹었을 때 입안을 가득 채우는 느낌이 좋다. 씹는 맛도 쫄깃하니 좋다. 확실히 파래탕면보다 배부른 느낌이다.


소스 맛은 꽤 훌륭했다. 중국 서민 음식인 중국식 비빔면(拌面)을 인스턴트로 훌륭하게 재현해냈다. 달콤하면서 새콤하고 짭짤한 소스에 적당히 쫄깃하고 두꺼운 면이 잘 어울린다. 매운맛이 아쉽다면 고추기름을 조금 뿌려보자.

시원함 : 파래탕면>마장면

고소함 : 파래탕면<마장면

포만감 : 파래탕면<마장면

한줄평 &별점

파래탕면 : 빨간 국물 러버도 좋아할 시원한 국물.

★★★☆(새우탕면과 비슷해서 별 1개반 뺌)

마장면 : 호불호 있겠지만 중독되면 못 벗어날 맛.

★★★★(중국 비빔면에 향수 있어서 점수 높음)

부끄럽다니까
(개취주의)
'편스토랑', 계속 흥해서 앞으로도 기발하고 신선한 편의점 신상 끊임없이 내주기를 소망합니다. 진심으로.
그럼이만

By. 박설이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