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동백이가 유행시킨 액세서리

구슬을 엮어 만든 비즈 액세서리가 대세!

116,1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릴 적 친구들과 

한 번쯤 착용했을 법한

아기자기한 

구슬 반지와 팔찌들이 

요즘 다시 인기를 얻고 있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인공

 동백이가 착용해 

일명 '동백이 반지, 팔찌'라고도 

불리는 비즈 반지는 

빈티지하면서도 

옛 감성이 물씬 풍겨져

 포인트로 착용하기 좋다.



뒹굴뒹굴


알록달록한 비즈 액세서리로 

다양한 스타일링을 연출한 

스타들을 한 자리에 모아봤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강민경은 맨투맨과 청바지를

매치한 데일리 웨어에 

비즈 액세서리를 착용했다.


구슬 크기와 색감이 다른 다양한 

비즈 반지와 목걸이로 스타일 지수를 높였다.


출처태연 인스타그램


태연은 알록달록한 꽃 모양

비즈 목걸이를 선택했다. 


목걸이를 여러 겹 레이어드해 

발랄한 분위기를 더했다.


출처트와이스 인스타그램


트와이스 채영은 진한 스모키 메이크업에

비즈 목걸이를 한 모습이다.


비즈 목걸이로 트렌디하고

러블리한 매력을 동시에 잡았다.


출처설현 인스타그램


AOA 설현은 지민과 

비즈로 만든 꽃반지를 

약지 손가락에 나눠꼈다.


 우정반지로 활용해 

 절친 케미를 뽐냈다.


출처소이 인스타그램


소이는 캐주얼한 재킷과 

비즈 반지를 매치했다.


편안하고 수수한 

매력이 돋보인다.


출처아이유 인스타그램


아이유는 하늘색 니트에 딱 어울리는

비즈 액세서리를 선택했다.


알록달록한 꽃 모양 팔찌가

귀여운 포인트가 됐다.


출처곽지영 인스타그램


곽지영은 블랙 색상의 

비즈 반지를 착용했다.


평범한 듯한 데일리룩에 

은근한 포인트를 줬다.


음악대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요즘


작은 비즈들을 역어 

액세서리를 만들고 

착용하는 재미에

 빠져 보는 건 어떨까?


내가 바로 선물


By. 백수연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