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허세왕이었던 배정남이 다 내려놓은 이유

탑골 패셔니스타 배정남이 털어놓은 의외의 고백

54,5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배정남 인스타그램

싸이월드 시절 '배정남 재킷', '배정남 스쿠터', '배정남 점퍼' 등 독보적인 신드롬을 일으켰던 배정남. 


당시 동대문 두X, 밀XX레 쇼핑몰에서 제품 앞에 '배정남' 이름 석자만 붙여도 불티나게 팔릴 정도였다.

출처배정남 인스타그램

190cm라고 해도 믿을 미친 비율, 바다 건너 외국 느낌 물씬나는 포스, 뭘 입어도 고급지게 소화하며 음지(?)에서 배정남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랬던 그가 예능프로그램에서 입을 뗐을 때의 충격이란..!

출처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비주얼과 사뭇다른 친근한 매력의 사투리, 엉뚱한 입담이 그를 '톱모델' 배정남에서 단번에 '옆집 웃긴형' 배정남으로 바꿔놨다.

제가 갑자기 사투리를 안 쓰면 사람들이 어색할 거예요. 사투리 중에서도 고급사투리나는 게 있거든요. 저는 약간 촌느낌이 나는 사투리랄까..'했다 아입니까'가 고급사투리라면 '했지예'는 촌사투리..아 이게 마 확 다른데!

대사가 없어서 사투리를 눈치 못 챘던 시절

출처영화 '베를린' 스틸

배정남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코믹한 캐릭터를 얻기 전, 배우의 길에 먼저 뛰어들었다. 


영화 '베를린', '마스터'에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고, 영화 '보안관'을 통해 본격적으로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했다.

금목걸이+금장벨트의 충격 컬래버..!

출처영화 '보안관' 스틸

최근 개봉한 영화 '미스터 주:사라진VIP'에서는 당당히 주연 자리를 꿰차며 분량을 늘려갔다. 


그는 영화에서 사고뭉치 요원 만식을 연기했다. 영화에서 슬랩스틱을 도맡은 그는 인형 탈을 쓴 채 구르고, 깨지고, 불에 타오르며 고군분투했다.

'극한직업'이 따로 없었던 '미스터 주'

출처영화 '미스터 주:사라진 VIP' 스틸
탈진 직전까지 갔어요. 제가 몸 사릴 판도 아니고. 구르라면 굴러야죠. 저는 제가 캐릭터 배우라고 생각해요. 코믹한 이미지가 있다 보니까 제가 그냥 아무 말이나 해도 기본적으로 웃어주시는 게 있잖아요. 감사한 일이죠. 행복해요.

동네 순박한 옆집 형일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자신의 위치와 이미지에 대해 정확히 꿰뚫고 있는 배정남이었다. (반전매력!)

너무멋지다

출처김재창 기자
다들 저를 모델, 예능인으로 알고 있는데 저 혼자 배우라고 우겨봐야 무슨 소용이에요. 사람들이 인정을 해줘야지. 어떤 자리에 가서는 모델이라고 하고, 작품 찍을 땐 배우라고 하고, 예능할 땐 예능인이라고 해요.

특히 그는 자신이 망가질수록 사람들이 웃어주는 게 행복하다고 했다. 


망가지는 것에 두려움 없이 단순무식하게 살고 싶다고.

사람들은 저를 재밌고 웃긴 사람으로 생각하겠지만 사실 꽤 진지한 편이거든요. 그래도 전 좋습니다. 남들은 일부러 갖고 싶어도 못 갖는 이미지인데, 이것도 제 복 아닐까요.

출처김재창 기자
하트넘기
이 바닥의 긍정왕, 이 바닥의 대인배 인정!

인터뷰 내내 느낀 건 배정남은 자존감이 높은 사람이라는 것. 


때로는 카메라 앞에서 소모되고, 희화화되더라도 '이것 또한 복 아니겠나'라고 말할 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그랬던 그도 과거엔 '허세왕'이었다고. 패셔니스타 배정남의 이미지를 고수하기 위해 신비주의를 택했다고 한다.

예전엔 허세와 신비주의가 있었어요. 망가지는 게 두렵고 사투리가 튀어나올까봐 공식석상에선 말도 거의 안 했죠. 지금은 저를 내려놓고 지내니 너무 편하고 행복해요. 이젠 제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고 싶어요. 두렵지 않습니다. 마!
파이팅

By. 김수정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