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자고 일어났더니 시상식 스타가 됐네?

넘나 잊지 못할 멘트. '구색' 김구라부터 '국토대장정' 하정우까지

23,0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건배
한 해의 마무리는 역시 연말 시상식이지!!

(벌써 2019년이 다 지나갔네?)  

매해 울고 웃기는 명장면들을 배출하는 연말 시상식. 이 중 잊지 못할 한 마디로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은 스타들도 있다. 


그동안 시상식에서 강렬한 멘트를 남겼던 이들을 모아봤다.

김구라

출처뉴스에이드 DB
지난 주말,  '구색'이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며 스타덤(?)에 오른 김구라.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 후보로 선정된 그는 촌철살인 멘트로 시청자들에게 격한 호응을 얻었다.

"어차피 구색을 맞추려고 8명을 넣은 것 같다", "연예대상도 이제 물갈이를 해야되지 않나", "광고 때문인 걸 알지만 방송 3사 본부장들이 만나 이야기를 해야 한다"며 거침없이 쏟아낸 김구라. '연예대상의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다음날인 29일, '2019 MBC 연예대상'에서 그는 한 번 더 강렬한 멘트를 날렸다.

전날 발언으로 아들 MC그리와 지인들에게 문자를 받았다는 김구라는 스스로 "자다 일어났더니 벼락스타가 됐다"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많은 PD분들께 연락이 왔다. 자기가 본부장이 되면 형 말대로 개혁적으로 시상식을 없애겠다고 하더라. 그런데 그 사람이 본부장이 될 감이 아니다"고 솔직하게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폭소 터짐

김구라 덕분에 '대상 공약 뽑기' 코너도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김구라를 포함해 이영자, 전현무, 김성주는 자신들은 절대 대상이 아니라는 것을 어필하며 무리수 공약을 내세웠다. 


김구라는 "전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대한민국 연예대상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이라고 풍자해 또 한 번 폭소케 했다.

장성규

출처뉴스에이드 DB

올해 방송계 선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면서 대중의 사랑을 받은 장성규. 


지난 29일 열린 '2019 MBC 연예대상'에서 김구라만큼 독특한 수상소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라디오 부문 신인상, 예능 부문 신인상으로 2관왕에 오른 장성규는 자기애가 담긴 수상 소감으로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과거의 자신에게 "장성규란 사람을 무시했던 시간이 길었다. 과거 무시했던 장성규에게 사과하고 싶다. 성규야 미안하다. 생각보다 넌 괜찮은 친구였다. 네가 나여서 좋다"고 진지하게 전했다. 


장성규를 바라보며 정반대 반응을 보였던 스타들이 킬링포인트였다. 

장성규의 제3인칭 수상소감에 웃음이 터지신 분.jpg (ㅎㅎㅎ)

출처'2019 MBC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장성규의 제3인칭 수상소감에 손발 오그라드는 분.jpg (ㅎㅎㅎ)

출처'2019 MBC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이경규

출처KBS

김구라 이전에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는 멘트를 날린 이경규가 있었다.


4년 전 이 맘때 열렸던 '2015 KBS 연예대상'에서 말이다.

당시 대상후보들과의 인터뷰에서 이경규는 "올해 제 사주에 상이 없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조우종을 향해 특유의 버럭 개그로 "네가 왜 나랑 인터뷰를 하냐. 내가 대상을 탈 것 같냐"고 물었고, 조우종은 "안 탈 것 같다"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경규는 "내가 이 나이에 병풍을 서야겠느냐. 송해, 조영남 선생님은 벌써 집에 갔다. 나도 오락가락한다"며 "올해는 누가 상을 타든 도긴개긴이다"고 폭로했다.

폭소

잠시 후, 그는 "미안하다. 생방송이라는 걸 깜빡했다"고 급사과했고, "눈알 돌리면 혹시 (대상) 주나요?"라며 자신의 개인기 '매직아이'로 마무리해 베테랑다운 재치를 뽐냈다.

서장훈

출처뉴스에이드 DB

서장훈 또한 최근 연말 시상식에서 이색 발언을 남긴 스타들 중 한 명이다.


그동안 '직업이 연예인'임을 부정해왔던 그가 지난 '2019 SBS 연예대상'을 통해 공식 인정했기 때문.

오케이

출처뉴스에이드 DB

"방송한 지 6, 7년 째라 이제 아니라고 하면 우스운 일"이라고 밝힌 서장훈은 비슷한 처지(?)인 백종원을 향해 "이제는 연예인이라고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백종원을) 너무 좋아하고 존경한다. 저도 옛날에 연예인이 아니라고 했다가 욕 먹었다. 이제는 사람들이 원하는대로 불리는 게 낫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하정우

시상식 이색 발언에서 하정우를 빼놓을 수 없다. 


말 한 마디 잘못했다가 국토대장정을 다녀오신 분이다.

하지원과 함께 지난 2011년 백상예술대상 남우주연상 시상자로 나섰던 하정우는 2년 연속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랐다.


수상후보에 자신의 이름을 확인한 하정우는 "제가 작년에 받았기 때문에 이번에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예측했다.


이에 "그럼에도 상을 타게 된다면, 대국민 앞에서 공약을 걸겠냐"는 하지원의 물음에, 하정우는 "트로피를 들고 국토대장정을 하겠다"고 말했다. 


2년 연속 상을 받은 하정우는 트로피를 들고 한반도 땅끝마을까지 577km를 걸어갔다고(..).

By. 석재현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