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아름다운 분, 아담 램버트

By. 뉴스에이드 김풀잎

3,3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워너뮤직코리아 제공

“He’s no Freddie Mercury”(그는 프레디 머큐리가 아니다)

내년 1월 내한을 앞둔 록밴드 퀸(Queen)의 공연을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모두 아는 말이다. 퀸의 프론트맨으로 활동 중인,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의 미국 팝스타 ‘아담 램버트’가 자주 하는 오프닝 멘트다. 

7년 동안 퀸과 함께하고 있지만, 그는 프레디 머큐리가 아니다. 그 자신이, 이 사실을 가장 잘 알고 있다. 매 공연 시작도 전부터 프레디 머큐리를 향한 그리움부터 쏟아내는, 이 청년과 퀸의 인연은 사실 특별하다.

어쩌면, 아담 램버트를 소개하는 일은 불필요할지 모른다. 팝을 좋아하는 사람 중, 그의 노래를 모르는 팬은 드물다.(맥주 CF가 자동 연상될 수 있다.) 국내에는 이미, 한 리포터의 실수로 ‘아름다운 분’으로도 알려져 있다. 

생각하는 그 영상, 이때 맞다! (아름다운 분 탄생의 비화)

그럼에도, 오늘 하루만 사심 가득한 퍼블리시스트가 될 수 있다면, 조금은 색다른 관점에서 그를 이야기하고 싶다. “자신만의 색깔을 지니고도, 함께 걸어온 퀸의 역사”를 완벽하게 이해한, 이 영민한 청년의 진실된 면면을 펼쳐 보이고 싶기 때문이다. 

지금은 긍정적인 시선이 압도적이다. But, 아직도 남아 있을 아담 램버트를 향한 선입견을 날려 버리고 싶은 게 솔직한 이유다. 퀸의 두 거장에게는 ‘신이 내린 선물’이라는 아담 램버트의 본격 영업글을 시작한다. 미리 밝혀두자면, 전지적 글램버트(아담 램버트 팬덤) 시점이다. 

음악대

아담 램버트는 재능 넘치는 아이였다. 넘치는 에너지를 방출하고자(부모님 피셜), 어린 시절부터 뮤지컬을 배웠고, 대학까지 뮤지컬 전공으로 입학했다. 타고난 무기를 지니고 있었음에도, 그의 인생은 잘 풀리지는 않았다고 한다. 


Why?


축구보다는 망토 뒤집어 쓰기를 좋아했던 소년은, 학창시절 내내 외톨이 신세를 져야 했다. 열두 살이 되고는 자신의 성 정체성이 남들과 다르다는 사실도 깨달아야 했다. 

출처워너뮤직 제공

대학을 중퇴한 후에는 더욱 지독해졌다. 벌레가 들끓는 집에 살며 일자리를 찾아 헤맸다.(그의 부모님은 모든 지원을 끊었다.) 


19살 무렵, 가까스로 크루즈선 밴드 보컬 일을 구했다. 유럽을 횡단하며 겪은, 무시와 괄시 섞인 편견은 참을만 했다. 실력으로 뒤집어 놓을 때 더 멋졌다고. 


여전히 앞이 보이지 않는다는 게 문제였다. 미국으로 돌아와서도, 시련의 조각은 모이지 않았다. 드디어 브로드웨이 무대에 서게 됐으나, 언더스터디 역할을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결단을 내려야 했다. 갈증을 느낀 아담 램버트는 ‘록스타’가 되기로 마음을 굳혔다고 한다. 때마침 ‘아메리칸 아이돌’을 보게 됐고,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때부터였다. 준비된 괴물 신인의 포텐은 무섭게 터져 나왔다. 독설가로 유명한 사이먼 코웰의 선입견까지 녹여내며 준우승으로 졸업했다. 

참잘했어요

행보는 말하기도 입아프다. ‘For Your Entertainment’라는 데뷔 앨범 제목 그대로였다. ‘아담 램버트’라는 이 인물은, ‘아메리칸 아이돌’을 넘어 팝 시장에 단비 같은 존재가 분명했다. 그가 내딛는 모든 걸음은, 더 이상 거친 오르막길이 아닌 자연스러운 기록의 물결로 이어졌다. 


그는 신중했다. 폭발적인 화제성에만 의존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1집 앨범 후 3년이 흘러서야 2집을 발표했다. 전체적으로 보자면, 트랙간의 스토리 흐름을 더 강조한 듯 했다. 그러면서도 눈치 보기 식 구성도 없었다.


타이틀 곡 ‘Trespassing’은 발매 첫 주 만에 1위를 차지했다. 미국에서 커밍아웃한 가수가 빌보드 200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적은, 단언컨대 없었다. 외신의 “역사적인 결과”라는 칭찬도 당연했다.

준비 운동이 길었다. 앞의 설명이 꼭 필요한 순간이길 바랄 뿐이다.


그리고, ‘퀸버트’의 역사가 펼쳐졌다. 


퀸과 아담 램버트의 만남은 운명이었다. 아담 램버트는 퀸의 노래 ‘보헤미안 랩소디’로 오디션을 봤다. 프로그램 출연 당시에는, 함께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두 팀의 엔터테이너 적 영혼은, 곧바로 균형을 이뤄냈다. 아담 램버트는 2012년부터 퀸의 프론트맨으로 함께하고 있다.

출처워너뮤직코리아 제공

퀸이 택한 이 남자는, 판타지 같은 현실을 용기있게 마주했다. 결코 프레디 머큐리의 빈자리를 채우려 애쓰지는 않았다. 


오히려 그를 되살릴 수 있도록 스스로를 비웠다는 것. 기존의 틀 안에서, 자신의 색깔을 조율하며 하모니를 만들어냈다. 


흉내 내기에 그치지 않으려 한 것이다. 프레디 머큐리의 정신을 담아내고 싶었던 그가 선택한, 퀸의 현재를 이어가는 방법으로 보인다.(퀸 멤버들 역시, 각자의 색깔을 유지하며 퀸 활동에 임해왔다) 결국은 그들을 향한 존경심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10대 시절부터 꾸준히 쌓아온, 내공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일이다.

당연히, 쉬운 길은 아니었다. 

퀸은 레전드다. 팝의 제왕으로도 불리는, 프레디 머큐리의 존재감을 채울 수 있는 가수가 과연 있기는 할까. 

맨 처음, 아담 램버트를 향한 평단과 대중의 눈초리는 따가웠다. 아마도 그가, 크루즈선 시절에 겪었던 설움이 되풀이 됐을 것이다. 

아담 램버트 역시, “처음에는 겁을 먹었다. 퀸의 팬들이 나를 받아들여줄지 두려웠다. 내가 감히 그 훌륭한 노래를 부를 수 있을까 무서웠다. 나에게 그럴만한 능력이 있을까 고민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결국은, 시간 문제였다. 그의 겸손한 균형은, 수많은 관객들의 선입견을 마침내 움직였다. 

.

.

.


퀸과의 공연을 앞두고는 ‘프레디 머큐리라면 어땠을까’에 대해 첫 번째로 생각한다. 나의 언제나의 규칙이다. 최대한 그들의 음악 속으로 녹아들길 원한다.
전설적인 밴드와 한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건, 큰 기회이자 선물 같은 일이다. 나는 그들의 음악을 정말 사랑한다. 프레디 머큐리가 얼마나 훌륭한 사람이었는지를 관객들이 생생하게 떠올릴 수 있도록 돕고 싶다. 그의 정신 같은 것 말이다. 노력할 뿐이다. 프레디 머큐리는 나에게도 커다란 영웅이니까.

스테이지를 떠날 때, 나에게는 그들에 대한 존경심만 남는다.


퀸의 두 거장도, 인정하고 응원했다. 

.

.

.


아담 램버트가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온 후, 주변의 연락이 쇄도하기 시작했다. 우리가 그를 꼭 봐야 한다고 들떠했다. 그건 사실이었다. 아담 램버트는 우리가 처음 만난, ‘퀸’의 모든 노래를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는 가수다. 아담 램버트를 만난 것은 환상적인 경험이다. 우리는 그를 신이 내린 선물이라고 부른다.
아담 램버트 이후? 함께하고 싶은 가수가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 영화에 카메오로도 출연했다. 트럭 드라이버 롤을 맡았고, 프레디 머큐리의 양성애를 일깨웠다. 이상 TMI.
두 팀은 모든 영예를 같이 했다. 프레디 머큐리의 전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대성공 후, 퀸버트는 또 다른 영광을 안게 됐다. 

‘아카데미 어워드’에서 오프닝을 장식한 것. 

이 역사적인 감동을 두고, ‘아메리칸 아이돌’의 장수 MC로 활약 중인 라이언 시크레스트가 남긴 말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

.

.


아담 램버트가 ‘보헤미안 랩소디’로 ‘아메리칸 아이돌’의 오디션을 본 날을 여전히 기억한다. 그러던 그가, 이제는 퀸과 함께 오스카 오프닝을 열었다. 꿈이 이루어졌다.

“사랑받지 않아도 돼요. 그저 뭐라도 느꼈으면 좋겠어요.”

퀸 활동은, 그에게 자극과 힐링을 동시에 선사했다. 아담 램버트는 3집 앨범(The Original High)으로도 기록을 썼다. 좀 더 현실적인 삶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했고, 관객들도 각각의 ‘오리지너 하이’를 찾은 듯했다.


‘골드 레코드’,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뮤지션 중, 2015년 한 해 수익 1위(약 1천만 달러·한화 약 120억 상당) 등의 성적이 말해줬다. 

굉장히 예민

그리고 4년 후, 그는 뜻밖의 소식(?)을 들려줬다. 메이저 레이블을 떠나, 독립 레이블로 이적했다는 것.


의아해하는 모두에게, 그는 힘겨운 사실을 고백했다.

.

.

.


새 앨범에는, 침체기를 벗어나서 환멸감을 떨쳐내고 마음을 여는 것에 대한 과정을 담았다. 개인적인 삶에 있어서는 무감각하고 텅 빈 듯한 감정이 찾아왔으며, 그동안 쌓아온 커리어에도 혼란을 느껴왔다.

그 무엇에도 영향을 받지 않고, 오직 내 열정으로 가득한, 꿈꿔오던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 이 앨범을 세상에 내놓기 위해서는, 팀을 바꾸는 방법이 유일했다.

예술을 위한 예술이 아닌, 상업적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는 일련의 상황에 좌절을 느낀 듯 보인다.(아담 램버트는 오해하지는 말아달라며, 자신의 작업들에 자부심을 느낀다고도 덧붙였다.)

.

.

.


내가 좌절해있을 때조차, 여러분이 끌어준 덕분에 계속 올 수 있었다. 동시에 내 자신에게 묻기 시작했다. ‘이렇게 밀어붙이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는 걸까?’ 일에 온 힘을 쏟았고, 자신과는 멀어진다는 느낌이 들었다. 고통스러운 일이었고, 조금은 외로웠다. 더 가라앉게 됐다.
고맙습니다

퀸과의 콘서트 덕분에 활기차고 창조적인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었다고 한다.


목표도 밝혔다. 타임리스 음악을 하고 싶다는 것. 시대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퀸의 노래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다. 

.

.

.


(새 앨범은)행복을 스스로 책임지며, 친밀함을 찾아가는 여정이 순서대로 담길 예정이다. 이 노래를 쓰면서, 놓쳤던 기쁨을 되찾았다.

출처현대카드 제공
찬란하고도 아름다운 영업이었다... 영원한 퀸의 픽(Pick)이자, 나의 아담 램버트, 이제 우리 아담 램버트가 될 수 있겠죠?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