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검정고시 딱 한 문제 틀렸다는 배우

그렇습니다. 톱스타들과 동문입니다.

182,4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조선 ‘간택-여인들의 전쟁’.

TV조선 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6.3%)까지 경신했다. 

짜잔

새로운 역사를 쓴 ‘간택’의 일등공신으로 배우 이화겸을 빼놓을 수 없다. 

어머! 이 눈빛 장난 아니다~

출처TV조선

극중 김송이 역을 맡아 사극 악역의 끝판왕을 보여줬기 때문! 

가슴팍
'간택' 김송이

-영의정 김만찬(손병호 분)의 조카
-간택에 참가하는 영악하고 여우 같은 규수
-끝까지 강은보(진세연 분) 괴롭힌 악녀

이화겸은 물론, 진세연의 열연이 어우러지면서 ‘간택’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다.

(인정~)

출처뉴스에이드 DB

특히 이화겸은 첫 사극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줬다.


진세연과도 호흡이 좋았다. 

함께 놀아요

그 이유는 따로 있었다. 

알고 보니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 동문인 두 사람!


진세연은 12학번, 이화겸은 18학번이다.

어깨동무
이번에 진세연 선배와 호흡을 많이 맞췄어요. 학교 선배이기도 하고, 공통분모도 많더라고요. 그렇게 이야기하기 시작하면서 언니이자 친구처럼 든든하게 대해줬어요. -이화겸

출처뉴스에이드 DB

이화겸은 배우의 꿈을 이루기 위해 중앙대학교에 진학했다.

그래 결심했어

물론 쉽지 않았다.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한 이화겸은 대학 진학을 미루고 활동에 전념했다. 

헬로비너스 앨범 발표부터 예능과 드라마까지 바쁜 시간을 보냈다.

발랄한 모습으로 짠!

출처판타지오 뮤직
치명적인 매력도 완벽하게!

출처판타지오 뮤직

그럼에도

연기를 꾸준히 하고 싶은 이화겸의 꿈은 간절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우선 검정고시에 합격했다.

2016년도에 검정고시를 봤어요. 휴식기 때였는데, 운이 잘 맞았던 것 같아요. 검정고시 전체에서 딱 하나 틀렸죠. -이화겸

그 어려운 것을 이화겸이 해냈다.

치어 라이언

뒤늦게 대학 입시를 준비했고,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 18학번이 되는데 성공했다.

수시전형이라 입시 준비가 따로 있었어요. 그걸 뒤늦게 알고 잠도 안자고 열심히 준비했죠. 정말 운 좋게 합격한 것 같아요. 너무 들어가고 싶었던 학교여서 지금도 열심히 하고 있고요. -이화겸

출처뉴스에이드 DB

24세에 합격의 꿈을 이루게 된 이화겸.

학업과 활동을 동시에 하는 이유도 남달랐다.

사실 드라마 촬영과 학기가 겹치면 잠을 많이 못자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것 말고는 다 좋아요.

촬영 현장에서도, 학교에서도 연기를 쉬지 않으니까 저한테 자극이 되거든요. 학교에서 배운 것을 현장에서 접목시킬 때도 있고요. 그래서 같이 하는 게 더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이화겸

게다가 지난해 7월 유영에서 이화겸으로 개명하며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짱입니다요

오는 3월 개강을 앞두고 있는 이화겸의 목표는?


바로 장학금이다.

1학년 1학기에는 4.1 학점을 받았어요. 이번 학기에는 장학금을 노려보겠어요.” -이화겸

출처뉴스에이드 DB

그리고 하나 더 있다. 

휴학 없이 논스톱으로 졸업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이화겸

(뜨거운 열정과 확실한 목표 칭찬해~)

뭉클

아이돌 출신 배우 대열에 합류한 이화겸의 롤모델도 궁금했다. 

다들 너무 잘하고 계시기 때문에 한 분을 꼽기가 어려워요. -이화겸

출처OCN

그러면서도 최근 기억에 남는 OCN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을 꼽았다.


임시완은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배우로 활약 중이다.

최근 임시완 선배의 연기를 인상 깊게 봤어요. 멋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리고 그분들이 얼마나 치열하게 열심히 했을지 조금이나마 알 것 같기도 해요. 그래서 ‘나도 꼭 저렇게 돼야겠다’ 그런 생각이 들죠. -이화겸

출처뉴스에이드 DB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은 이화겸, 그의 이름처럼 꽃길만 응원한다. 

By. 박귀임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