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책 좀 써봤다는 연예인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19,6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시민, 공지영, 한강. 수많은 베스트셀러를 보유한 유명 작가들이다. 


하지만 이들처럼 전문적으로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책을 출판한 경우가 많다. 

격한 예스

특히 연예인들 중 책을 출판한 경험이 있는 스타들이 많은데.


그래서 모아봤다! 책 좀 써봤다는 연예인들!


출처뉴스에이드 DB

# 유세윤


'뼈그맨'으로 불리는 유세윤은 독특한 발상으로 책을 출판해 관심을 끈 바 있다. 


지난 4월 출판한 '겉.짓.말(결코 시시하지 않은)'이 바로 그것!


제목부터 심상치 않은 이 책은 유세윤이 지금까지 겪고 느낀 모든 것을 담은 페이크 에세이다.

출처유세윤 인스타그램

이 책에는 유세윤이 직접 겪은 경험과 그의 상상력이 섞여 있는데, 책을 읽다 보면 어디까지가 진짜인지 절로 궁금해진다고.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한 이야기부터 MBC '라디오스타'에서 울어버린 이야기까지, 본인의 진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해 관심이 가지 않을 수 없다.

크크크

출처유세윤 인스타그램

유세윤이 출판한 도서는 '겉.짓.말' 뿐만이 아니다. 앞서 2015년, '유턴'이라는 책을 출판한 적도 있다.


'유턴'은 유세윤이 포털사이트에 연재한 웹툰을 단행본으로 출간한 것. 


이처럼 유세윤이 페이크 에세이를 쓰고, 웹툰을 기획한 것이 놀라울 수도 있지만 사실 그는 방송극작을 전공한 스타.


그만큼 스토리텔링에 능숙한 스타이기도 하다.

출처유세윤 인스타그램

출처뉴스에이드 DB

# 하지원 


유세윤이 '페이크 에세이'를 출간했다면 배우 하지원은 진짜 '에세이'를 출간한 바 있다. 


지난 2012년 '지금 이 순간(행복한 꿈 사용 설명서)'을 출간한 것.

출처하지원 인스타그램

하지원은 이 책에서 배우 생활을 하며 경험하고 느꼈던 것들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특히 책 제목이기도 한 '지금 이 순간'이라는 말을 제일 좋아한다고 밝힌 하지원.


그는 출간 기자간담회에서 "무언가를 꿈꾸는 친구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출처하지원 인스타그램

실제로 하지원은 '지금 이 순간'의 인세 전액을 어린아이들을 위해 기부하기도 했다.

짝짝짝

출처뉴스에이드 DB

# 김동현


파이터 김동현도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책을 출간한 저자 중 한 명이다. 


김동현은 지난 2014년, '김동현의 멘탈수업(당당한 인생을 만드는 멘탈강화 5가지 법칙)'이라는 이름의 책을 출판한 바 있다.

출처김동현 인스타그램

끊임없이 싸워야 하는 승부의 세계 속에서 김동현 나름의 방법으로 멘탈을 강화한 노하우들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김동현의 '명언'들이 책 속에 담겨 있다고 하는데. 

"더 큰 후회를 하기 전에 현실에 충실하자", "나무가 더 높이 크려면 잔가지를 잘라줘야 한다", "죽자고 달려들면 살 것이고 살려고 하면 죽을 것이다" 등등.

짜잔

출처김동현 인스타그램

이 밖에도 김동현은 운동선수의 경험을 살려 '김동현의 리얼 스트렝스'라는 트레이닝 도서를 출간하기도 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 이적


연예인들이 주로 자신의 삶을 바탕으로 한 에세이를 쓰는 반면, 이적은 소설을 쓰기로 유명하다. 


벌써 2권의 소설책을 집필한 저자이기도 한데, 그의 첫 번째 도서는 지난 2005년 출간한 '지문사냥꾼'. 

출처이적 인스타그램

'지문사냥꾼'은 12편의 이야기로 구성된 판타지 소설책으로 출간 당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지문사냥꾼'은 독자들의 사랑에 힘입어 그림책으로 재발간되기도 했다.

출처이적 인스타그램

지난해엔 그림책 '어느 날'을 발간하며 어엿한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이적.


'어느 날'은 사랑하는 이의 죽음을 아이가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보는 내용을 담은 그림책이다. 


발간 당시 이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느 날 문득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맞닥뜨린 아이의 마음을 담은 이야기입니다. 상실 이후에도 계속되는 일상 속에서 아이의 어떻게 자신만의 방식으로 죽음을 받아들일까요. '돌아가시다'라는 말은 어떤 뜻을 품고 있는 걸까요."라며 발간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