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유재석-박명수 못지않은 티키타카 케미로다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14,9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것은 영업글이다]

로맨스가 없다.
억지스러움이 없다.
한 눈 팔 시간이 없다.

요즘 방영중인 JTBC '모범형사'를 본방사수하면서 느낀 소감이다.

출처JTBC

가벼운 수사물로 여겼다가, 훅 빠져든 이들이 많다는 '모범형사'.


배우들의 케미와 몰입도 높은 연출력과 개연성으로 시청자들의 시간순삭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므흣
사아알짝 설레발일 수 있으나
수작의 냄새가 나는 드라마라고
말하고 싶다.

출처JTBC
그래서 '모범형사'를 영업하려고 이렇게 나섰다.
진실남 손현주X뇌섹남 장승조

출처JTBC

'모범형사'의 가장 큰 자랑거리라면 두 주연배우 손현주, 장승조의 연기력이다.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만큼, 각자의 존재감과 케미가 딱딱 맞아 떨어진다.

출처JTBC

'시그널', '저스티스', '광대들: 풍문조작단' 등 최근작에서 악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손현주. 


오랜만에 친근한 이웃같은 캐릭터를 만나 연기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그는 진급 시험을 앞둔 18년차 형사 강도창으로 분하면서 과거 맡았던 '이대철 사건'이 잘못됐음을 판단, 처음부터 바로 잡아나간다.

잘못을 인정하고 이대철의 딸 은혜를 찾아가 바로잡겠다고 털어놓는 이 장면.


덤덤하게 말하는 대사 톤이 더욱 진정성 있게 다가가는 순간!

출처JTBC

때로는 큰형님 같은 듬직함으로,

때로는 이웃집 아저씨 같은 친근함으로,

그러면서도 소신 있는 형사로서 


다양한 면모를 선보이며 연기 장인임을 입증하고 있다.

출처JTBC

강도창의 파트너 오지혁을 맡으며 첫 형사 역에 도전하는 장승조.


그동안 전작에서 보지 못한 스마트함과 섹시함, 그리고 박력미를 뽐내며 제대로 매력발산 중이다. 

장승조의 매력은 이 영상으로 요약할 수 있지.zip

장승조가 매력쟁이인건 진작에 알았는데 , 이정도로 Fox일 줄은 몰랐다.

출처'모범형사' 방송화면 캡처
부탁해요

특히, 장승조의 눈빛!
이정도로 치명적일 줄 몰랐다.

상황, 감정에 따라 변하는
그의 눈빛연기가 압권.

이런 두 사람이 만나 만들어내는 케미가 정말 재밌다. ㅎㅎ


'무한도전' 시절 유재석-박명수 듀오를 연상케 하는 "아! 하면 어!" 케미로 코믹과 진지함을 오가는 중.

춤춰봐요

TMI 하나 : 장승조의 롤모델이 손현주.
그래서인지 연기 합이 매우 찰지다. ㅎㅎ

출처JTBC
사랑의 총알

+ 강도창, 오지혁이 속한
인천 서부경찰서 강력 2팀의
현실 티키타카도 놓치지 말 것.

고구마와 사이다, 웃음을 오가는
환장케미다 ㅋㅋㅋ
이번에도 역시나 오정세

출처JTBC
손현주, 장승조의 대척점에 있는 인물인 '요정' 오정세도 '모범형사'에서 놓쳐선 안 될 핵심포인트.

이번에는 인천 유력 인사이자 악역인 오종태로 컴백했다.

잠깐, 오정세 악역은 이미 '스토브리그'에서 보여주지 않았나?

출처SBS
노노해
놉놉!
권경민은 조커처럼 사연 있는 악역이었고,
오종태는 그와 차원이 다른 완전 나쁜 놈!

살의 가득한 눈빛과 미소, 침착하게 오지혁에게 돌직구를 던지는 대사 톤.

매주 토일마다 만나는 순수한 문상태('사이코지만 괜찮아')가 1도 생각 안 날 만큼, 완전 다른 얼굴을 보여주는 오정세.

고분고분 말을 잘 듣는 척하면서 끝까지 의심의 끈을 놓치 않는 표정들.

굉장히 예민
누가 봐도 신뢰할 수 없는
얼굴상  아닙니까.

이걸 또 소화해내는 오정세,
연기 요정 맞다.
No 러브라인, No 억지전개

출처JTBC
드라마를 많이 본 시청자들이 요즘 경계하는 요소가 있다.

"러브라인, 그리고 억지스런 전개"인데.
풀밭 뒹굴

'모범형사'에선 안심해도 좋다.
그런 거 1도 없으니까!

'이대철 사건' 재조사로 공조하게 된 오지혁과 진서경(이엘리야). 


다른 드라마 같았으면, 이 시점부터 러브라인을 연상케 하는 떡밥을 남기기 시작했을텐데. 


'모범형사'에선 다르다. 확실한 동료 사이를 보여준다.

이렇게 죽이 맞아 CCTV 의뢰하러 가면서도

아무렇지 않게 서로 이용합니다(?)

발그레 히히
그래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은근히 재밌다 ㅋㅋ

'이대철 사건'에 엮인 빌런들이 하나 둘이 아닌데, 너무나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있다는 게 포인트.


빌런들 못지않게 강도창, 오지혁, 진서경 팀의 발목을 잡는 걸림돌들도 등장한다.

난 안될거야

여기에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오지혁의 과거,

도무지 아군인지 적인지 구분이 안되는 유정석(지승현)의 행보가 떡밥처럼 남겨져 궁금증을 더한다.

별 반짝
지금 늦지 않았으니
여러분 모두 '모범형사' 보세요.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