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뻔하다는 소리 들은 스릴러 영화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6,27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To See or Not to See]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기대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는 말일까?

애매모호한 평가가 나온 이번 영화는 바로 마동석, 김새론 주연의 '동네사람들'이다. 

출처'동네사람들' 공식 포스터

'동네사람들'은 사라진 여고생을 찾기 위한 기철(마동석)과 유진(김새론)의 고군분투를 다룬 작품. 


불의에 맞서는 마동석의 액션을 볼 수 있다는 소식에 높은 기대감이 형성돼 있는 영화이기도 하다. 


그런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는 애매모호한 평가는 도대체 왜 나온 걸까?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일단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좀 지루했어요." (김경주 기자)
깜짝이야

출처'동네사람들' 스틸
사건을 숨기려는 주변 사람들의 모습이 그냥 남의 일에 관심 없는 어른들의 모습,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김경주 기자)
아하
'사라진 소녀, 마을 사람 모두가 용의자다'라는 포스터의 의미심장한 문구와는 다르게,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모습이 평면적이어서 아쉬웠다는 지적이었다.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때문에 재미 면에서 ''라는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야 했다. 


이 밖에도 주연을 맡은 마동석과 스릴러라는 장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본 'To See or Not to See'!


영화를 볼까 말까 망설이시는 관객분들을 위해, 'To See or Not to See'에서 나왔던 '동네사람들'의 모든 것을 정리해봤다. 


이번 영화에서 필모그래피 최초로 '지극히 평범한 체육교사' 기철 역을 맡은 마동석.


평소 마동석의 연기를 좋아한 관객이라면 '동네사람들'에서 그 매력을 원 없이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출처'동네사람들' 스틸
마동석 씨의 매력을 원 없이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적당히 코믹하고, 적당히 진지하고, 적당히 통쾌한 액션을 선보입니다." (김경주 기자)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야호

하지만 그간 보여줬던 모습과 큰 차이가 없는 것도 사실. 때문에 '이미지의 반복'이라는 생각도 할 수 있다는 평이다.  

출처'동네사람들' 스틸
이런 마동석의 모습을 많이 봐왔다, 하시는 분들이라면 '이미지의 반복'이라는 느낌도 받으실 것 같네요." (김경주 기자)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스릴러 마니아라면 기다렸을 '동네사람들'. 하지만 스릴러 특유의 쫄깃함이 사라졌다는 평을 받았다.


그 이유는? 스토리가 뻔하기 때문이라는 평이다.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여고생 실종 사건과 관련된 음모를 밝히는 중 등장하는 인물들이 선거에 나온 재단 이사장, 경찰, 조폭 두목 등입니다. 대충 감이 오시죠? 이미 많이 봐온 정치권과 공권력, 조폭 등의 커넥션이 연상되지 않으신가요." (김경주 기자)

출처'동네사람들' 스틸
난 안될거야
물론 스릴러답게 반전이 있긴 하지만, 그 반전이 스토리의 진부함을 희석시키기엔 부족할 것 같네요." (김경주 기자)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지금까지 '동네사람들'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는데, 그렇다면 '동네사람들'을 한 마디로 표현해볼까?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낙엽 쓸쓸

출처'동네사람들' To See or Not to See 영상 캡처

마동석의 연기는 볼만하지만 전체적으로는 뻔했다는 아쉬운 평가를 피해 가지 못했다.


부디 'To See or Not to See'가 관객분들의 현명한 티켓 예매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11월 7일 개봉하는 '동네사람들'을 보러 가기 전, 'To See or Not to See' 풀 영상도 꼭 확인하고 가시길 바란다.

(↓↓↓↓↓↓↓↓↓↓↓↓↓↓)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