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뜻밖의 지옥철 짤 만든 가수

By. 뉴스에이드 김민지

13,2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와아아
흔들거리는 버스와 덜컹대는 지하철에 올라 출퇴근하는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 끼어야 하는 직장인의 숙명.

특히 지하철은 타고 내리는 문이 같아 다른 사람을 밀어내거나 내가 밀려야만 하는 상황이 온다.
굉장히 예민
'지옥철'이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게 아니다.

출처'2 KIDS'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지옥철'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으면 이 짤을 보고 '출퇴근길에 있는 내 모습 같다'는 반응이 나왔을까.


마치 힘겹게 환승 구간을 통과하는 것처럼 보이는 이것.

지하철 CCTV가 아니라 샤이니 멤버 태민의 '투 키즈(2 KIDS)' 뮤직비디오 중 한 장면이다.

발그레 히히

출처SM엔터테인먼트

지난 4일, 정규 3집 프롤로그 싱글 '투 키즈'를 발표한 태민.


'투 키즈'는 어린 시절 서툴렀던 사랑과 추억을 담은 곡으로, 따뜻한 기타 사운드가 돋보이는 일렉트로닉 팝 장르다.


앞서 몽환적인 음악과 그루브한 퍼포먼스로 주목받은 '무브(MOVE)', '원트(WANT)'와는 또 다른 매력이 느껴진다.

리듬타

출처SM엔터테인먼트

가사에도 변화를 줬다. 그간 은유적이고 시적인 표현이 많았다면 '투 키즈'는 일상적인 언어로 채웠다.


그래서인지 더 아련하고 솔직하게 다가오는데, 태민이 직접 '투 키즈' 작사에 참여했다고!

짜잔

출처'2 KIDS'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뮤직비디오도 태민 자체에 포커스를 둔 느낌이다.


화려한 CG보다 몇 가지 배경에서 춤을 추고, 공허함을 표현하는 태민의 모습이 주를 이룬다.


앞서 나온 뜻밖의 지옥철 짤도 정처 없이 길을 걷는 장면이다.


특히 1절 안무 신을 원 테이크로 보여줘 집중도가 확 올라간다.

짱입니다요

출처SM엔터테인먼트

'투 키즈'로 서막을 연 태민의 정규 3집 '네버 고너 댄스 어게인(Never Gonna Dance Again)'은 Act 1과 Act 2로 구성됐다.


태민 피셜, Act 1은 태민의 새로운 모습이자 그동안 K팝에 없던 것이고 Act 2는 '끝판왕'이자 강렬함의 극치라고.

왈칵눈물
이러니 기대를 안 할 수가
없는 것...!

출처SM엔터테인먼트

참고로 앨범명 '네버 고너 댄스 어게인'은 반어법이다.


"내가 춤을 안 추는 건 말이 안 된다. 제목의 반어법으로 반항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었다"는 것이 태민의 설명.

아하
'투 키즈'로 기대감 잔뜩 올라간 태민의 정규 3집 '네버 고너 댄스 어게인' Act 1과 Act 2.

얼른 만나보고 싶지만 아직 발매일은 알려지지 않았다.
놀라워 정말
두 손 꼭 모으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