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폭염에 물이 끊겨 당황한 가수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224,5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선베드

2018년 8월 3일 서울 낮 기온 37.8도. 
도무지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는 더위! 

살인적인 무더위가 8월 중순까지 이어진다고 하니, 가급적 야외보단 실내 취재만 할 수 있기를 내심 바랬다. 


하지만 지난 월요일! 이 폭염 속에서 열리는 야외 콘서트 취재라는 명이 떨어졌다. 


그런데 그 콘서트가 '이것'이었다. 

이 날씨에 이걸 해?

출처
룰루랄라
운이 나빠 가지 못하는 사람이 있어도, 
딱 1번만 간다는 이가 없다는 전설의 '싸이 흠뻑쇼'!

올해 데뷔 18년 차,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남들이 하지 않는 콘서트를 해온 이벤트 마스터!

하지만 이런 폭염은 싸이도 첫 경험일 것 같은데!


요즘 부산, 대구보다 훨씬 더 덥다는

서울의 기온을 맛 본 그의 한 마디

출처서울기획
날씨가, 날씨가, 날씨가 끝내준다! (싸이)
필승

다른 날 같았으면 폭염에 녹아버렸을 텐데,
이번엔 싸이와 160톤 물이 함께 하기 때문에 왠지 모르게 든든했다.

출처서울기획

어김없이 폭염이 강림하신 지난 3일, 서울 잠실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18' 콘서트를 다녀왔다.


물을 떠올리는 푸른색 옷을 입고 모인 2만 5천 명 관객들과 함께한 콘서트의 이모저모를 정리해봤다.


공연할 때마다 160톤 물이 사용되는 물난리

출처서울기획

첫 곡 'RIGHT NOW'를 시작으로 'I LUV IT', 'NEW FACE', '강남스타일' 등 18년간 쌓은 주요 히트곡과 앙코르 메들리 곡까지 포함해 30곡 이상 쏟아진 '흠뻑쇼'. 


평균 2곡에 1곡 꼴로 객석을 향해 사정없이 물을 뿌렸다.  


잦은 물 세례에 흠뻑 빠진 관객들은


시도때도 없이 "물 좀 줘!"라고 요청할 정도.

출처서울기획
밥주세요
심지어 게스트로 나온 성시경한테 
"물 달라"고 아우성인 관객들.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문화충격(?)에 적잖게 당황했나보다.


"제 공연에서 물을 뿌리면 객석에서 손해배상 들어오는데, 여기는 이상해요." (성시경)

출처서울기획

그렇게 2만 5천 명에게 '일일 물 천사'가 됐다.

막상 해보니 마음에 들었는지, 자신의 콘서트 때도 도입하겠다는 후문. 당신이 최고

그렇게 물쇼를 하다가 뜻하지 않은 사고(?)가 발생했으니,

그 이야기는 잠시 후에 공개!

출처서울기획

성시경 이외 이날 스페셜 게스트로 등장한 타이거 JK, 비지, 그리고 윤미래!


이 세 사람은 앞서 열렸던 부산과 대구 공연에서도 함께 했는데


특별출연 이상으로 등장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출처서울기획

싸이 씨가 처음 단독 콘서트를 할 때, 제가 첫 게스트로 나갔었거든요. 그때 인연 때문에 얼마 전에 끝마쳤던 제 아내 윤미래 씨 첫 단독 콘서트에서 첫 게스트로 흔쾌히 출연했어요. 보답 차원에서 함께 하고 있습니다. (타이거 JK)

18년 의리로 빛낸 '모두 다 왼발 한 보 앞으로', '난 널 원해', 'MONSTER' 무대는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출처서울기획

'흠뻑쇼'의 자랑은 물도, 장비도 아닙니다. 18년간 쌓아온 제 히트곡들과 10대부터 60대 관객까지 관람할 수 있다는 겁니다. (싸이)

19세 이상만 갈 수 있다는 '원 나잇 스탠드' 콘서트와 달리 36개월부터 입장 가능한 '흠뻑쇼'! 


그래서 다양한 연령대 관객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새파란 2만 5천 명 팬들 중 가장 눈길을 끌었던 건,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으로 '7'을 연신 강조한 70대 노부부와 10대 여학생 3인방이었다.


특히, 잔망미 뽐내던 세 여학생의 상큼발랄한 포즈는 싸이를 아빠미소 짓게 했다.

출처서울기획
트와이스, 레드벨벳, 블랙핑크 다음으로 제 콘서트에 많이 온다고 들었는데, 정말이네요. 하하. (싸이)

출처서울기획

위에서 언급한 이야기다.


너무나 열정적으로 물을 갈구하던 관객들 중 일부가 실수로 배관을 밟아버려 꼬이는 사태가 일어났다. 


물 공급이 도중에 끊기면서, 물 없이 공연을 진행하게 됐다.

다크서클

예상치 못한 사고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싸이.


관객들은 괜찮다며, 오히려 각자 물병에 들어있는 물을 

땀범벅된 싸이에게 뿌려주는 훈훈한 풍경을 연출했다.

자연스레 엄지손가락을 치켜들 만 했다.

출처서울기획

약 4시간 동안 시선 강탈한 물·LED·불꽃 효과,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춤과 노래로 2만 5천 명 관객 모두 일어서게 만든 싸이의 완숙한 조련술이 돋보인 '흠뻑쇼'!


싸이는 4일과 5일 남은 서울 공연을 마친 후, 11일 대전, 18일 인천, 25일 광주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다.


소문난 싸이 콘서트를 가보고 싶겠지만, 올해는 모두 매진!

태양 아래
(다음 번에는 광클 성공하게 해주세요 제발)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