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님도 보고 뽕도 따고'의 좋은 예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24,8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드디어 천만이다.

출처'기생충' 포스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지난 21일, 개봉 53일 만에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로써 '기생충'은 '극한직업', '어벤져스:엔드게임' 그리고 '알라딘'에 이어 올해 4번째로 천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이 됐다.


특히 '기생충'의 천만이 주목을 받는 건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는 점이다.

오올감탄

지금까지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영화들 중, 국내에서 흥행에 성공한 작품은 단 한 작품도 없었다.


한 번 살펴볼까. 먼저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던 칸 영화제 수상작들을 확인해 보자.


지난해 주인공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

출처'어느 가족' 스틸컷

수상 후인 지난 2018년 7월에 국내에서 개봉했지만 17만 명을 불러 모으는 데에 그쳤다.


지난 2012년 수상작도 살펴보자. 2012년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주인공은 국내에서도 꽤나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킨 영화였다.


바로 '아무르'. 노부부의 마지막을 다루며 호평을 이끌어냈었는데. 그렇다면 흥행에 성공하지 않았을까?


8만 명 밖에 들지 않았다.

눈물바다

칸 국제영화제가 아닌 다른 영화제의 수상작들은 어떨까.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베니스 영화제의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한국 영화, '피에타'를 먼저 살펴본다면.


약 60만 명의 관객이 '피에타'를 선택했다. 앞선 해외 영화보다는 베니스 영화제 수상의 특수를 제대로 누린 셈.


하지만 흥행에서는 아쉬움을 남긴 게 사실이다.

출처'셰이프 오브 워터' 포스터

개봉 이후 입소문을 탔던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 역시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작품.


입소문이 있었음에도 국내에선 50만 관객을 동원하는 데 그치고 말았다.

팔짱
그렇다고 마냥 흥행 참패만을 한 건 아니다. 

그나마 '잘했다' 위로할 수 있는 영화도 있다. 바로 지난 2002년 개봉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이다. 

출처'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스틸컷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은 개봉 당시 약 200만 관객 동원에 성공한 바 있다.


어마어마한 흥행 성공 사례는 아니지만 그래도 작품성을 인정받음과 동시에 대중성도 잡은 또 하나의 사례로 꼽을 수 있겠다.

출처'기생충' 스틸컷

그렇지만! '기생충' 만큼의 성적을 거둔 영화는 없었다는 점.

발그레 히히
(뿌듯)

이렇게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영화들이 흥행에 고배를 마셔야 했던 건 '영화제 작품상 = 어렵다'는 공식이 관객들 사이에 있기 때문이다.

재밌는 영화들이 영화제에 진출하면서 그런 분위기가 많이 없어지고 있긴 하지만, 은연중에 관객들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건 있는 것 같아요."
(영화 관계자 A씨)

출처'기생충' 스틸컷

그러나 이는 '기생충'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말이다.


실제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중에서 전 세계적으로도 이렇게 흥행에 성공한 작품은 찾아보기 힘들다는 게 영화 관계자의 설명.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중에서 '기생충'이 흥행 2~3위라고 하더라고요. 이례적인 일이긴 합니다."
(영화 관계자 A씨)

출처'기생충' 스틸컷
짝짝짝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