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직접 루머 해명한 스타들

By. 뉴스에이드 김민지

8,4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타들은 대중에게서 큰 관심을 얻는 만큼 각종 루머로 몸살을 앓곤 한다. 
다크서클

보통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통해 루머에 대처하는 경우가 많지만,
직접 나서서 루머를 해명했던 스타들이 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최근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와 얽혀있다는 의심을 받았던 고준희는 지난 1일 SNS에 "승리와 친분이 없다고는 할 수 없으나 승리의 사업상 접대에 참석했거나 참석 요청을 받았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내용을 포함한 장문의 글을 남겨 직접 해명에 나섰다.

출처뉴스에이드 DB

이수영은 지난달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매니저가 딸기를 씻어왔는데 꼭지를 안 따서 (내가) 던졌다더라. 대기실에서 큰일을 봤다는 소문도 있었다"며 과거 불거졌던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매니저가 딸기를 씻어온 건 맞다.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 DJ를 할 때였는데, 그 밤에 왔다 갔다 하는 게 힘들기도 했을 거고 그동안 나한테 쌓인 것들을 짜깁기해서 퍼뜨린 것 같다"고 말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미국을 자주 방문하는 김종국은 미국에 아내와 아이를 숨겨뒀다는 소문이 퍼졌었다. 이에 대해 그는 지난달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 "어머니가 여행 가는 걸 좋아하셔서 같이 미국에 가는 거다. 또 미국에 좋은 헬스장이 많다"고 밝혔다.

출처뉴스에이드 DB

효민은 지난 2013년 Mnet '비틀즈코드2'를 통해 일진설을 해명했다. 그는 "당시 내 친구들이 동네에서 잘 나갔던 거다. 내가 폭행 사건으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는 등 과장된 이야기가 많더라. 차라리 '내가 맞았다' 하는 피해자가 나왔으면 좋겠다. 나는 때린 적이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출처뉴스에이드 DB

아유미는 지난달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내가 방송에서만 한국어를 어눌하게 한다는 이야기가 정말 많더라. (어눌한 한국어는) 일부러 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노라조의 조빈은 서울대학교 출신 연예인으로 알려진 바 있다. 그는 지난해 JTBC '한끼줍쇼'에 출연했을 당시 "내 본명이 조현준인데, 재벌 그룹 중 나와 동명이인인 분이 서울대학교를 나온 게 와전된 것 같다. 하지만 굳이 아니라고 하지는 않고 즐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나영석은 지난해 정유미와의 불륜설에 휩싸여 곤욕을 치렀다. 당시 사실이 아니라고 강력히 부인했던 그는 지난달 tvN '스페인 하숙' 제작발표회에서도 "억울하기도 했고 가족들한테 미안했다. 내가 그런 적이 없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누군가를 고소해야 한다는 게 마음에 걸렸다"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출처뉴스에이드 DB

매드클라운은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마미손과 동일 인물이라는 루머에 시달렸다. 그는 같은 해 '라디오스타'를 통해 "나랑 관련이 없는데 계속 엮인다. 그분(마미손)이 의도적으로 (오해할만한) 증거들을 흘리는 것 같다. 소송까지는 하고 싶지 않다"며 다소 불쾌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대모사인지 원래 자기 육성인지 헷갈리지만 매드클라운과 마미손은 다른 사람이다.)

(마미손의 저작권료를 매드클라운이 받고 있지만, 어쨌든 두 사람은 동일 인물이 아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