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자기랑 똑같이 생긴 반려견 키우는 김사랑

요즘엔 강아지도 주인 미모 따라가나요

30,6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강아지를 모시는(?) 견주라면
그냥 슥 지나칠 수 없는 순간이 있다.
에헴
바로 바로!
스타의 반려견을 봤을 때!
사랑의 총알
마음속으로라도 주접 멘트 하나는
꼭 날려줘야 된다.

최근 심히 눈에 들어오는
미모의 강아지가 있으니.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김사랑의 반려견 '아이'다.

하트 세레나데

이름부터 사랑스러운데 생김새는 더 러블리한 아이.


김사랑과 똑 닮은 모습에 랜선 견주들이 줄을 서고 있다.

발그레헤헤
물론 그중 한 명은 나.

아이는 김사랑이 지난해 12월 SNS를 통해 공개한 새 가족이다.


처음 김사랑의 집에 왔을 때 조그맣고 세상 소중했던 아이.

왈칵눈물

그렇다. 아이와 김사랑은 이때부터 서로 닮았던 것이다.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의지왕

한시도 가만있지 못하고 간식 회유법마저 안 통하는 말괄량이 시절의 아이를 보시라.

꺄아아아

계속 물어서 결국엔 김사랑이 고무장갑을 끼게 만든 아이.


아이 사진 올리면서 고민 털어놓는 김사랑도 왠지 모르게 귀엽다.

므흣

엄마 손가락 꾹꾹 눌러주는 효녀견으로 부쩍 성장하더니.

예방접종까지 척척 맞는 세미 으른견이 됐다.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귀여워

우리 아이는 손가락 사이에 코 넣는 개인기도 척척 잘한다구요.

마쟈마쟈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생후 1년도 안 된 강아지의 남다른 기럭지.


역시 강아지는 주인을 닮나 보다.

눈이 번쩍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다시봤네
어머나.
완전 김사랑 판박이잖아...?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최근 또 한 번 이발을 해서 깔끔해진 아이.


이렇게 보나 저렇게 보나, 누가 봐도 김사랑 반려견 같다.


앞으로도 귀여운 아이 사진 많이 많이 올려주길!

찰칵

출처김사랑 인스타그램

그나저나...아이도 하루 하루 성장하는데 김사랑은 여전히 쏘 영한 게 참 신기하고 놀랍고 그렇다.

또 세월은 나만 정통으로 맞지.
네가 참아
By. 수박바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