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쿨하게 대출 고백한 연예인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445,9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화려해 보이는 연예인들의 삶!


그러나 그런 연예인들도 우리네 일상과 다를 바 없는 삶을 살고 있기도 하다.


그걸 가장 잘 보여주고 있는 연예인은?

출처홍현희 인스타그램

홍현희-제이쓴 부부다.


이들이 왜 우리네 일상을 살고 있다고 한 건지, 그걸 알기 위해선 최근 이들이 옮긴 집을 확인해 봐야 한다.

먼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원래 살던 집의 모습이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와 김영희를 신혼집으로 초대했던 홍현희였는데.


주차공간은 없고, 집에 들어오면 메아리가 울리고, 콘센트 마감까지 안 된 집이었다...

물론 인테리어 전문가인 제이쓴의 손길을 거쳐 아늑한 집이 완성되긴 했지만!


그래도 좁은 집에 이사를 원했던 두 사람. 결국 이사했다.

짱입니다요

기존에 살던 집과는 달리 주방도 널찍하고, 거실도 따로 있다.


특히 가슴까지 뻥 뚫리는 시원한 한강뷰가 인상적인 집이다.


'한강뷰? 돈 많이 벌었나 본데, 우리네 일상과는 거리가 머네...'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다.


노놉!

홍현희-제이쓴의 '집'이 아니다. 전세다.

JTBC '한끼줍쇼' 출연 당시 MC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던 홍현희는 "전세니까 바닥을 건드릴 수 없다"며 '전밍아웃'을 한 바 있다. 

그리고 또 있다. 

제이쓴이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다. 대출도 고백했다...

발그레 히히

실제로 홍현희와 제이쓴은 최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전셋집과 관련해 "공동 명의다. 홍현희가 계속 자기 명의로 해달라고 했지만 내가 돌렸다"며 "대출 금액도 반반씩 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이사를 결심하고 대출 상담을 받기 위해 은행을 찾은 두 사람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내 모습인 줄...)

상담 결과 40% 밖에 대출이 안 된다는 것과 대출 조건 역시 까다롭다는 말을 들어야 했던 두 사람.


게다가 예산으로 3억 원을 지정한 뒤 집을 알아봤지만 마음에 들던 테라스 있는 집은 전세 3억이었다.

그리고 신축 아파트는 전세 가격도 높고, 대출을 받아도 매매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파리 왱왱

이렇게 공감 불러일으키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집 장만기.


두 사람이 우리네 일상을 보는 듯한 이유가 또 있다.

토스터기를 사용하며 감동받는 제이쓴의 모습과 이사 소감을 묻는 질문에 "넓어져서 그런지 발바닥이 아프더라"고 말한 홍현희까지...

출처제이쓴 인스타그램

소소한 것에 행복해하는 삶, 그게 바로 우리네 삶 아니던가.

마쟈마쟈

'소확행'을 즐길 줄 아는 두 사람. 비록 대출 많은 전셋집이지만 셀프 인테리어를 하며 즐거운 신혼 생활을 보내고 있는 중이다.

바닥을 건드리지 못하니 벽을 바꿨던 그 문제의(?) 벽 인테리어... (ㅎㅎㅎ)

그리고 창문이 없는 주방 탓에 조명과 컬러로 주방 분위기를 바꾸는 센스까지.


역시 인테리어 전문가답다.

출처제이쓴 인스타그램

거기에!

대출은 많이 남았는데, 그래도 전망 보면서 대출을 갚을 원동력이 생긴다"
(제이쓴)

진정한 소확행의 진수를 보여준 제이쓴의 긍정적인 마인드!

우리네 일상처럼 사소한 것에 힘을 얻으며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홍현희-제이쓴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화이팅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