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바보를 자처한 스타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46,9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들! 


하지만 이들도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 만큼은 한없이 풀어진 모습을 보이곤 한다.

사랑뿜뿜

그래서 모아봤다. 딸바보부터 아들바보, 조카바보까지 OO바보를 자처한 스타들.


출처김승현 인스타그램

# 김승현


KBS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 중인 김승현은 대표적인 딸바보 스타. 


사실 김승현은 '미혼부'임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당시에 대해 김승현은 "내가 발표하려고 발표한 게 아니라 기자님이 (딸이 있다는 걸) 알게 된거다"라며 "기사를 내겠다고 하시더라. 소속사에서도 딸이 있다는 걸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 소속사에서는 숨어 있으라고 하시더라. 안 좋은 일이 겹쳐 오면서 소속사도 해체되고 부채도 떠 안게 되고 팬들도 돌아섰다. 대인기피증도 생기고 나쁜 생각도 했었다"고 고백했다.

출처김승현 인스타그램

"딸에게 당당하고 싶었다"는 그는 현재 '살림남'을 통해 딸과 점차 친해지며 '딸바보'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사실 그가 딸과 친해지지 못했던 건 따로 지내야 했기 때문. 김승현은 자취를, 딸 수빈 양은 김승현의 부모님과 함께 살았던 탓이다.

'살림남'을 통해 딸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계기까지 마련하고 있는 김승현은 특히 어린 딸의 연애에 대해 경험을 바탕으로 한 조언까지 건네는 등 진심으로 소통 중이다.

'살림남'에서 뿐만 아니라 자신의 SNS에서도 '딸바보' 냄새를 폴폴 풍기는 김승현.

출처김승현 인스타그램

출처기태영 인스타그램

# 기태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낳은 딸바보, 기태영도 빠질 수 없다.


특히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유독 질투하는 '딸바보 아빠'의 모습을 자주 보여줬던 기태영.


유치원에서 한 결혼식 역할 놀이에서 슬퍼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하고,

"뽀뽀하는 로희를 보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머리를 깎아야죠"라는 섬뜩(?)한 질투를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방송에서 뿐만 아니라 기태영의 SNS에는 로희의 사진으로 가득, 누가봐도 '딸바보' SNS라는 걸 한 눈에 알 수 있다.

출처기태영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신성우 인스타그램

# 신성우


딸바보를 알아봤으니 아들바보를 알아볼 차례다. 그 주인공은 신성우!


이 세상 모든 자식이 다 소중하고 귀하지만 쉰 살이 넘어 얻은 아들이기에 '회장님'이라 부를 정도로 아들을 귀히 여기는 신성우가 아들바보의 주인공이다. 

뿐만 아니라 테리우스로 이름을 날린 신성우가 현재는 집 안 머슴을 자처할 정도라는데. 


그는 "회장님이 태어나고 나서 서열이 바뀌었다. 아들이 1위, 어머니가 2위, 아내가 3위 그리고 4위가 나다. 집 안 머슴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집 안 머슴이 어디 그리 쉬운가. 


신성우는 "아직 태오가 말을 못해서 의중을 파악해야 된다는 게 어렵다"며 육아의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출처한지민 인스타그램

# 한지민


딸바보, 아들바보만 있는 건 아니다. 조카바보도 있다. 


한지민은 연예계 대표 조카바보! 남다른 조카 사랑으로 유명하다. 


한지민의 SNS 소개글 역시 "Roma&Roha's aunt"일 정도다.

사랑의 총알

한지민의 TMI(Too Much Information)으로 폰 배경화면이 조카 사진, 매일 꼭 하는 일은 조카와의 영상통화라고 소속사도 밝혔을 정도다.


출처유병재 인스타그램

# 유병재


유병재도 조카 바보 연예인 중 한 명. SNS에 조카와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자주 올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일명 '유병재 조카 시리즈'. 


하지만 이것이 화제가 된 건 일방통행같은 느낌을 주기 때문. 일단 한 번 보자. 

출처유병재 인스타그램

뽀뽀하려다 거부당했다...

눈물바다

세배할 때만큼은 사랑받는 삼촌인 듯 싶기도 하다.

크크크

이렇게 일방통행이지만 그래도 조카 사랑을 포기할 수 없는 유병재.

누가 봐도 작은 누나의 속셈(?)인 것 같지만 조카 사랑에 다 가져다 쓰라는 유병재 되시겠다. (ㅋㅋㅋㅋ)

출처유병재 인스타그램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