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사주팔자 봐주는 왕년의 톱스타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253,3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은 연예인 중 '창민'이라고 하면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을 떠올릴 테지만.


90년대엔 압도적으로 다른 '창민'이 더 유명했더랬다.

함성

90년대의 상징인 은박지 같은 옷 입고 열심히 춤추는 이분.


최창민이다. 가수와 배우를 오가며 만능 엔터테이너의 모습을 보여줬던 최창민!


특히나 훈훈한 외모 덕분에 여성 팬들의 마음 여럿 훔친 하이틴 스타였다.

당시 얼마나 인기가 있었느냐, 이 정도였다는 거.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는 "국내 최초로 여성 잡지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했었다"고 밝혔다.


과거 송혜교와 찍었던 교복 CF도 확인할 수 있는데, 그때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는 걸 강조드리면서.

출처최제우 인스타그램
그렇게 인기 많던 최창민, 어느 순간 보이지 않더니 최근 들어 방송에서 자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세상 반가운 마음에 근황을 좀 찾아봤는데, 일단 '비디오스타' 영상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그에게 변화가 생겼다. 

바로 이름이 바뀌었다는 것. 최창민으로 활동했던 그, 요즘엔 최제우라는 이름으로 대중을 만나고 있다. 

개명한 이유,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 밝혔다. 

그는 "일이 좀 안 되는 것 같아서 작명소에 찾아갔다"며 "'제우'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 묵직하기도 하고 연예계에 이 이름을 가지고 계신 분들도 없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물론 동학을 창시한 최제우와 같긴 하지만...)

발그레 히히

이름 말고도 그에게 생긴 변화는 또 있다.


바로 사주팔자! 무슨 말인가 싶은 사람들 있을 텐데, 90년대 톱스타가 요즘엔 사람들의 사주팔자를 봐준다는 사실 알고 계셨는지.


최창민, 아니 최제우는 공백기 동안 명리학을 공부했다고 한다.

그는 "명리학 공부가 고액의 수업료였다. 그래서 지하철 택배 알바를 했다"며 "지하철이 이동하는 순간에 공부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명리학 전문가로 JTBC2 '오늘의 운세'에 출연하기까지 했다.

이제는 '명리학 전문가'로 불러다오!

'연예인이 명리학 공부를 해봤자지 뭐'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그런 생각은 오산이라는 거!

'오늘의 운세'에서 관상학, 심리학, 점성학 전문가들을 모두 제치고 혼자 유일하게! 소개팅 남의 가짜 경력을 알아맞혔다.


이뿐만이 아니었으니, 여성의 직업을 맞히는 코너에서도 다른 전문가들과는 달리 정확하게 '금융권 종사자'를 맞힌 최제우였다.

게다가 소개팅 남녀가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까지 맞혔다는 사실.

뭐야무서워
(소오름~)

꽤나 실력 좋은 명리학 전문가이니 오해는 마시길.

출처최제우 인스타그램

물론 '명리학 전문가'로서가 아닌, 연예인 최제우로서 방송 활동도 하고 있는 중이다.


비록 고정은 아니지만 절친한 친구인 김승현과 함께 KBS '살림하는 남자들'에 나오기도 했고.

MBN '연남동 539'에 등장해 녹슬지 않은 연기 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런데 왜 갑자기 어느 순간 방송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걸까?


최제우는 '라디오스타'에서 "방송을 그만두고 싶어서 그만둔 건 아니고 당시 회사 대표님이 잠적을 해서 내가 해결을 하느라고 2년 정도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스무 살이 되니까 밤업소 출연 제의가 들어왔는데 '내가 거기서 노래를 하려고 가수를 했나' 생각이 들더라"며 "힘들더라도 내가 책임을 지자는 생각에 일용직을 했다"고 덧붙였다.

짱입니다요
어려웠던 시기를 잘 견뎌내고 새롭게 시작 중인 최제우!

세월도 흘렀고, 이름도 바뀌었지만 변하지 않은 것 하나. 

출처최제우 인스타그램

출처최제우 인스타그램

출처최제우 인스타그램

나이가 가늠되지 않는 훈훈한 저 외모 말이다!


그때나 여전히 훈훈한 최제우, 앞으로도 방송에서 많이 볼 수 있길!!!

격한 예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