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캡틴 마블은 왜 한국에 오지 않았을까

By. 뉴스에이드 김경주

47,6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개봉 5일 만에 300만 명의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돌풍 중인 영화 '캡틴 마블'!

멋진 언니(빠밤)

출처'캡틴 마블' 공식 포스터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화려한 볼거리와 역대급 센 캐릭터, 그리고 귀여운 고양이 구스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중이다. 

사실 '캡틴 마블'은 제작 단계에서부터 국내 영화 팬들의 기대작 중 하나였다. 

출처'캡틴 마블' 스틸컷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사상 최초의 여성 히어로 솔로 무비인 데다가,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엔드 게임'의 연결고리로 알려져 있었기 때문. 


그리고 또, 사실 '화제성'에 있어서 '마블 is 뭔들' 아니겠는가. 

발그레 히히

국내 팬들의 관심이 높았던 작품이라 개봉 전, 한국을 한 번 찾아왔을 법도 한데 '캡틴 마블'의 내한 행사는 진행되지 않았다.


유독 한국과 인연이 깊은 마블 아니던가. 일단 '어벤져스' 시리즈로는 두 번, 한국을 찾은 바 있다.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 때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아이언맨), 크리스 에반스(캡틴 아메리카), 마크 러팔로(헐크)가,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때에는 베네딕트 컴버배치(닥터 스트레인지), 톰 히들스턴(로키), 톰 홀랜드(스파이더맨) 그리고 폼 클레멘티에프(맨티스) 등이 내한했었다.  


심지어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은 서울 및 경기도 일대에서 촬영을 진행하기도 했다.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한국을 찾은 마블 영화는 또 있다. '블랙 팬서'의 주역 채드윅 보스만(블랙 팬서), 루피타 뇽(나키아) 그리고 마이클 B. 조던(에릭 킬몽거)가 한국 팬들을 만난 것. 


역시 '블랙 팬서'도 부산 자갈치 시장, 광안대교 등에서 로케이션 촬영까지 진행했었다. 

출처뉴스에이드 DB

이밖에도 '토르:다크 월드', '스파이더맨:홈커밍', '아이언맨3' 등도 내한 행사를 진행했다. 


그런데! 왜 '캡틴 마블'은 내한 소식이 전해지지 않은 걸까. 내한 행사가 더 이상 홍보나 흥행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걸까?

출처'캡틴 마블' 스틸컷
도리도리
(노놉!)

굵직굵직한 내한 행사들을 추진해 왔던 관계자에 따르면 전혀 그렇지 않단다. 

내한 행사의 홍보 효과는 어마어마하죠. 홍보 효과가 매우 크다고 보시면 됩니다." (영화계 관계자 A 씨)
실제로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은 한국 로케이션 촬영, 내한 행사 등을 통해 히어로 영화 사상 첫 천만 관객 돌파를 이뤄냈다. 

뿐만 아니라 '어벤져스:인피니티 워'도 천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다. 

출처'캡틴 마블' 스틸컷

그런데 대체 왜? WHY? '캡틴 마블'은 내한을 하지 않은 것일까. 


그 이유는 주인공 캡틴 마블 역을 맡은 배우 브리 라슨에게 있었다. 

사실 내한을 추진할 때 제일 중요한 건 주연 배우들의 인지도인데요, 브리 라슨은 아무래도 국내에서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라..." ('캡틴 마블' 측 관계자)
눈물바다

출처'캡틴 마블' 스틸컷

그랬다. 브리 라슨의 상대적으로 낮은 인지도 때문. 


물론 할리우드 소식에 관심이 많은 관객이라면 브리 라슨의 이름은 들어봤을 것이다. 


영화 '룸'을 통해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까지 수상했을 정도니 말이다. 


하지만 대중적인 인지도는 낮은 게 사실이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그간 '아쿠아맨', '보헤미안 랩소디' 등이 내한 행사를 추진하지 않은 것도 납득이 간다. 

갑자기 소환...ㅎㅎ

출처'아쿠아맨' 스틸컷

마블의 대항마라 불리는 DC의 '아쿠아맨'이었지만 정작 아쿠아맨을 연기한 제이슨 모모아의 국내 인지도는 낮다. 


'보헤미안 랩소디'도 마찬가지다. 국내에서 엄청난 흥행을 거뒀지만 그전까지만 해도 프레디 머큐리 역을 맡은 라미 말렉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았다. 

에헴
상대적으로 배우의 인지도가 낮음에도 내한을 한 경우도 있다. 

마블의 경우 '블랙 팬서'를 그 예로 들 수 있겠는데. 채드윅 보스만은 국내에서 그리 유명한 배우는 아니었다. 솔직해지자. 

하지만! 블랙 팬서 캐릭터 자체가 국내에서 인지도가 꽤나 높았다. 왜냐? 솔로 무비가 나오기 전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를 통해 관객들을 만났기 때문이다.

출처'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스틸컷

캐릭터 자체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 상황이다 보니 내한 추진에도 무리가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라이언 레이놀즈가 '데드풀'이 아닌 '데드풀2'로 내한한 것도 어찌 보면 같은 맥락일 수 있겠다. 


국내에서 '데드풀' 1편이 흥행에 성공하며 캐릭터 인지도를 높였고, 이후 주연 배우인 레이놀즈가 한국을 찾은 것이다. 

나 불렀음...?

출처'데드풀2' 스틸컷

물론 배우들이나 캐릭터의 인지도가 내한 추진의 절대적인 기준이 되는 건 아니다. 


할리우드 대작 영화의 경우 개봉 전 해외 프로모션 행사를 갖기 마련.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손에 꼽는 영화 시장을 갖고 있는 만큼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노리고 한국을 찾는 경우도 많다. 


최근 내한한 '알리타:배틀 엔젤'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 가능하다. 

출처뉴스에이드 DB

'캡틴 마블'도 개봉했겠다, 이제 영화 팬들의 관심사는 4월에 쏠려 있다. 내달, '어벤져스:엔드 게임'이 개봉하기 때문.


과연 '어벤져스:엔드 게임'은 내한을 하게 될지, 내한 여부와 상관없이 몇 만 명의 관객을 불러 모을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