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큰 키 때문에 매너다리 하고 키스신 찍는 배우

By. 뉴스에이드 김가영

361,4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뉴스에이드DB


이다희, 인생캐 추가다!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차현 역을 맡아 신개념 걸크를 보여주고 있는 것. 주짓수가 취미인 포털사이트 본부장. 이다희가 표현하니 더 매력적이다.


스모키 메이크업과 레드립, 선수 뺨치는 운동 실력, 때려박는 독설까지.


불몽둥이

출처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스틸컷


머리부터 발끝까지 따라하고 싶은 이다희.

동경심을 가득 담아 이다희의 모든 것을 알아봤다!


출처이다희 인스타그램

* 이다희의 키는 175.2cm, 몸무게는 55.5kg, 발 사이즈는 260mm다. MBC '진짜 사나이'에서 직접 공개했다.


* 이다희는 유치원 때부터 키가 컸다.

* 이다희는 1남 2녀 중 둘째다. 언니와 남동생이 있다.

출처뉴스에이드DB

* 이다희의 '큰 키'는 집안 내력이 아니다. 남동생의 키는 이다희와 비슷하다.


* 이다희는 키 때문에 움츠리는 습관이 생겼다. 남자 배우와 키스신에도 매너다리를 해야 했다. 작아 보이기 위해 다이어트까지 하며 노력해왔다.

출처뉴스에이드 김가영

* 초등학교 시절 이다희의 100m 달리기 기록은 15초였다.


* 이다희는 어릴 때부터 절벽에서 떨어지는 꿈을 자주 꿨다.


* 이다희의 아버지는 이종석 아버지와 아는 사이다. 용인 조기축구회 회장이었던 아버지는 이 인연으로 이종석을 축구 행사에 초대하기도 했다.

출처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스틸컷

출처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스틸컷

* 모델로 데뷔한 이다희는 첫 패션쇼에서 팔과 손을 같이 움직이며 걷는 실수를 했다. 이후 패션쇼 울렁증이 생겼다.


* 이다희는 2003년 프로스펙스 모델을 하며 가장 주목할만한 신인 5위에 올랐다. 당시 1위는 수애, 2위는 이민혁, 3위는 박정아, 4위는 정애연.

출처SBS '미세스캅' 스틸컷

출처SBS '미세스캅' 스틸컷

출처SBS '미세스캅' 스틸컷


* 이다희는 MBC '태왕사신기'에서 배용준 호위무사 각단 역을 맡았다. 1년 가까이 동안 액션스쿨에 다녔고 대역 없이 액션신을 소화할 정도로 마스터 했다.


* 이다희는 '태왕사신기'에 등장하자마자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공식 홈페이지 서버가 폭주해 트래픽이 초과됐을 정도였다.

출처뉴스에이드DB

출처JTBC '뷰티인사이드' 스틸컷

출처JTBC '뷰티인사이드' 스틸컷


* 이다희는 20살 나이에 SBS '폭풍속으로' 김민준과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특히 임산부를 연기해 '성숙한 외모'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 이다희는 메이크업 실력이 뛰어나다. 슈퍼모델 시절부터 2016년까지 스스로 메이크업을 하고 방송 스케줄을 소화했다.


* 이다희는 식당에서 아이유 3단 고음을 크게 불러 SBS '내 인생의 단비'에 캐스팅 됐다.

* 이다희는 이광수에게 '얌생이' 별명을 지어준 주인공이다.


* 이다희는 KBS '해피투게더3-야간매점' 코너에서 팬들과 함께 개발한 메뉴 '우다된면'이 혹평을 받자 펑펑 울었다. 이다희는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팬들을 향한 애틋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 이다희 팬 갤러리는 2013년 7월 23일 개설됐다.

출처뉴스에이드DB


* 이다희는 마마무 팬이다. '2018 MAMA in JAPAN'에서 마마무에게 직접 시상을 하고 "성덕이 됐다"며 굉장히 기뻐했다.


* 이다희는 차갑고 도시적인 캐릭터를 많이 맡았지만 실제론 밝고 애교 많은 성격이다.


* 이다희는 결혼할 사람이 있으면 공개 연애를 할 생각이 있다.

출처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포스터

출처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스틸컷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