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190cm 넘는 연예인 키 실감 사진

By. 뉴스에이드 임영진

706,0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브라운관으로만 보다보니 키 크다는 소리를 듣는 연예인들의 키가 '도대체 얼마나 큰 건지' 감이 오지 않을 때가 있다.
.
그래서 준비해 본 키 실감 사진!
.
180cm대 스타들이 많아진 관계로 이번에는 190cm 이상 키를 자랑하는 스타들 중심으로 모아봤다.

출처뉴스에이드DB

윤균상의 공식 프로필 상 키는 191cm.

.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을 때 한혜진이 오늘 정말 높은 힐을 신고 왔는데 눈높이가 맞는다. (이런 사람을) 오랜만에 본다"며 놀라워했던 키의 주인공이다. 

윤균상 옆에서 작아보이는 김지석의 키는 182cm.

출처뉴스에이드DB

SBS '너를 사랑한 시간'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들과 찍은 사진에서도 돋보이는 키. 참고로 이진욱의 키가 185cm다.

출처뉴스에이드DB

출처뉴스에이드DB

아이돌 중에서는 최장신이 SF9의 로운. 프로필 상 키는 189cm지만 이후 무럭무럭(?) 자라더니 190cm 선을 돌파했다.

.

192cm설이 강하게 대두되기도 했으나 지난 5일 JTBC '아이돌룸'에 출연해서 190.5cm라고 직접 발표했다.

얼굴이 작은 편이라 키가 더 커보이는 것이 함정. 8.5등신 황금비율을 자랑한다.

출처뉴스에이드DB

다른 연예인들의 키가 작은 것이 아니라 로운이 압도적으로 큰 것일 뿐. 심지어 맨 앞에 서 있어서 더 커보인다.
.
참고로 맨 뒤에 서 있는 셔누의 공식 키가 181cm다.

출처뉴스에이드DB

KBS '학교 2017' 제작발표회 모습.
.
왼쪽에서 세 번째에 서 있는 김정현의 키가 183cm, 로운 바로 옆에 있는 서지훈은 184cm로 매우 큰 편이다.

출처뉴스에이드DB

데뷔했을 때부터 큰 키로 주목을 받았던 이광수의 공식 프로필 상 키는 190cm.

출처뉴스에이드DB

특히 여자 배우들과의 투샷을 보면 그의 키가 어느 정도인지 실감해볼 수 있다.

출처뉴스에이드DB

출처뉴스에이드DB

세 사람 모두 장신이라 도드라지지 않지만 주지훈의 키가 187cm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지성 역시 178cm로 큰 편이다.

출처뉴스에이드DB

출처뉴스에이드DB

키 큰 연예인하면 단번에 떠오르는 배우 이기우. 그의 공식 키는 190cm다. 

.

믿기지 않을 정도로 얼굴이 작은 편이라 안 그래도 큰 키가 더 커보인다. 

가장 뒤에 서있어도 가장 눈에 띄는 키의 소유자다.

출처뉴스에이드DB

참고로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호흡했던 2PM 준호의 키 역시 178cm 정도로 큰 편이다.

출처뉴스에이드DB

출처뉴스에이드DB

줄리엔 강의 공식 키는 191cm. 운동으로 다져진 다부진 몸매만큼이나 큰 키로 주목받는 연예인이다. 

지난해 진행된 웹예능 '멋 좀 아는 언니 시즌5' 현장 사진을 보면 출연진 사이에서 유독 우뚝 솟은 줄리엔 강의 모습을 볼 수 있다.
.
모델 출신 이선진의 키가 175cm인 데다 굽이 있는 구두를 신고 찍은 사진이라는 걸 감안하면 줄리엔 강의 키를 짐작해볼 수 있다.

출처뉴스에이드DB

아울러 tvN '2013QR3'에 함께 출연한 장기하 역시 180cm가 훌쩍 넘는 큰 키를 가졌다는 점도.

출처뉴스에이드DB

god의 막내지만 키가 제일 커서 곰이라는 별명이 있었던 김태우. 프로필에서 김태우의 키도 190cm다.

출처뉴스에이드DB

SBS '정글의 법칙'에 키 큰 출연자가 있을 때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김병만과의 비교사진.

출처뉴스에이드DB

평균 신장 180cm를 자랑하는 god 멤버들 사이에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출처뉴스에이드DB

이 사진은 지난해 방영된 JTBC '같이 걸을까' 제작발표회 모습이었다.

출처뉴스에이드DB
사랑의 총알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