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네오필

노출만 보진 않아요, 마영전 2019 의상 엑기스 모음

3,8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인벤 브디브디님
내 옷보다 비싼 옷 입혀도
마냥 행복해

옷이 가진 힘이란 참으로 신기하다. 나와 잘 어울리는 멋진 옷을 입고 나가면 자신감이 몇 배는 오른 듯한 기분이 들고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


하지만 후줄근한 운동복에 슬리퍼를 끌고 동네 편의점에 향하는 길에는 아는 사람과 마주치지 않기를 바라며 쭈글이가 된다.


이런 맥락에서 수십만 원짜리 명품 옷에 기꺼이 지갑을 여는 건 '나 자신의 가치'를 올리기 위한 투자다. 물론 입는 사람도 명품이 되어야겠지만 말이다.

- 작년 미울에게 사준 바니걸 의상. 비쌌지만 후회는 없다

<마비노기 영웅전>같은 온라인RPG도 마찬가지다. 의상 살 돈으로 무기나 방어구를 사면 훨씬 높은 전투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나를 비롯한 수많은 유저들은 기꺼이 '룩덕질'에 투자한다.


비싼 의상을 사면 그 의상을 입은 유저가 적기 때문에 스스로 특별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인기 의상은 그만큼 디자인도 예뻐서 심미적인 만족도가 높다.


새로운 무기를 포기하고 레어 아바타를 샀지만 게임은 오히려 예전보다 재미있어진다. 캐릭터를 열심히 키워주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된다. 즉 룩덕러 입장에서는 캐릭터의 가치가 올라가는 셈.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연어일기에서는 지난 2019년에 판매되었던 의상을 살펴보려고 한다. 헤어스타일, 메이크업, 날개 등 다양한 외형 아이템이 나왔지만 '예쁜 의상'에만 초점을 맞춰서 정리를 해보았다.


12월 13일
데몬 나이트 & 레인저
키홀 & 마하
볼레로

2018년 12월 출시되었지만 2019년 2월까지 판매가 진행됐다는 점에서 리스트에 넣어보았다.


남성용 <데몬 나이트>는 판금 디자인을 선호하는 유저들의 취향을 저격하였으며, 여성용 <데몬 레인저>는 '네반' 의상과 비슷하면서도 살짝 노출도가 올라간 의상으로 지름 욕구를 자극했다.


배꼽 라인을 타고 올라오는 곡선과 시원하게 파인 뒤태가 매력 포인트. 다만 양쪽 어깨에 삐죽 튀어나온 장식이 일부 룩덕러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남성용 <키홀>과 여성용 <마하> 의상은 마비노기 영웅전 스토리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마신과 여신이다. 코스프레를 좋아하거나 스토리 덕후이신 분들에게 좋은 먹잇감.


몇몇 유저들은 "키홀의 여성용 의상도 나왔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근데 그러려면 반대의 경우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나는 마하의 스커트를 입은 카록과 빠전 파티에서 만나고 싶지 않다.

<볼레로>라는 이름은 스페인의 무곡으로부터 비롯됐다. 볼레로 반주에 따라 입는 의상은 짧은 상의가 포인트. 마영전에서는 전투용에 맞게 어깨와 팔 사이가 개량되었고, 검은 깃털로 포인트를 주었다.


귀족처럼 고풍스럽고 사모님 같은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때 어울리지 않을까. 채찍 아리샤에게 입혀주면 어쩐지 복종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한다.


2월 14일
인퀴지터 나이트 & 클레르
서큐버스 퀸
블랙 스피넬

- 벨에게 입히니까 꼬마 병정같다. 키 큰 캐릭터가 입어야 멋있는 듯.

밸런타인데이에 나온 3가지 의상은 전체적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특히 아스테라 레이드 보스 몬스터의 의상, <인퀴지터 클레르>는 여성 캐릭터용 판금 의상이 나왔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남성용도 있음)

<서큐버스 퀸> 의상은 마영전에서 유명한 보스 몬스터의 의상이라는 점에서 희소가치는 충분하다. 뾰족한 뿔과 아래쪽으로 꺾여 들어간 날개가 특징.


한편 블랙 스피넬은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이 된 마영전의 패기를 느끼게 해준다. 사실 이전에도 많았지만 말이다.


4월 18일
카단 & 이세트
연꽃

4월에 등장한 카단 & 이세트 또한 키홀 & 마하와 마찬가지다.


카단은 시즌1 이후 볼 수 없는 존재가 되었지만 임팩트가 워낙 컸고, 어쩌면 마영전의 상징과도 같은 인물이다. 갑옷 디자인 자체도 매력적이라 소장 가치가 높았다.


시즌2에서 등장했던 이세트 의상은 일단 평타 이상은 치는 '옆트임' 의상이라는 점, 이집트 공주같은 이국적인 디자인에서 점수를 얻었다.

- 나비향(좌)과 연꽃(우)

한편 <연꽃>은 2018년에 가장 인기 있었던 의상 중 하나인 <나비향>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무난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룩덕러의 본능은 '역시 오리지널이 최고지'를 외치고 있다.


6월 13일
홀리나이트 & 홀리샤이닝 엔젤
피콕
오피스 레이디

<홀리나이트 & 홀리샤이닝 엔젤>은 이름 그대로 성기사와 여신같은 느낌으로 디자인된 의상이다. 머리 위에 엔젤링처럼 둥 떠있는 왕관이 나름 포인트라면 포인트.


홀리샤이닝 엔젤의 앞모습을 보면 역시나 빠꾸없이 노출도를 MAX로 높인 모습이다. 레이드 보스 중 하나인 '레지나'의 의상과 비슷한 느낌을 주기도 했다.

- 피콕 염색 전과 후

- 오피스 레이디

<피콕>은 오리지널로 보면 다소 촌스럽다는 인상을 주지만, 한 가지 색상으로 염색하면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살릴 수 있다. 덕분에 노출도가 적당한 원피스 타입 의상을 선호하시는 분들의 선택을 받았다.


물론 나라면 <오피스 레이디>를 선택할 것이다. 왜냐하면 마영전은 염색약이 겁나게 비싸다. 좀처럼 갖기 힘든 '안경'도 소장 가치를 높여준다. 룩덕러에게 안경은 호불호가 갈리지만 어차피 ON/OFF가 가능하다.


8월 22일
다크니스 나이트 & 퀸
레지나

마영전 공식 홈페이지에는 새로운 의상이 나올 때마다 공지사항을 통해 착용샷을 보여준다. 그런데 이때부터 로그인을 해야만 의상을 볼 수 있게 해놓았다. 무슨 의미인지는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

<다크니스 퀸>은 2017년에 나온 <데스 레이디>와 비슷한 디자인이다. 안타깝지만 너굴맨이 이번에도 수고를 해주었다.

이쯤 되면 남성 캐릭터는 판금 부자다. 사실 판금만큼 멋진 것이 없긴 하지만, "가끔은 남캐도 노출하고 싶다"는 귀여운 불만이 있기도 했다.

돈 주고도 사기 힘들었던 <레지나> 의상이 드디어 나왔다.

다만 그동안 레지나와 비슷한 의상이 많이 나왔고, 레지나 레이드가 등장한지도 꽤 오래 지난 시점이라 생각만큼 인기를 얻진 못했다.


염색해야 하는 파트가 많다는 부분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그래도 추억을 생각한다면 의미가 있는 의상.


10월 17일
포효의 젝칼리온
티이
볼륨업+ 스트라이프 원피스

- 공식 홈페이지 '꿀싸대기' 님 스크린샷.

투쟁의 탑 10층 보스로 만날 수 있는 <포효의 젝칼리온>이 다시 나왔다. 처음엔 되게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게시판에 올라온 다른 유저 분의 스샷을 보고 마음이 바뀌었다.

한편 여캐는 시즌1의 주연 <티이> 의상이 나왔다. 오랫동안 마영전을 한 유저라면 옛날 생각도 나고, 무난하게 입을 수 있는 옆트임 의상이다. 개인적으로 블랙으로 염색했을 때 타락한 티이같아서 마음에 든다.

올해의 창의력 상을 준다면 <볼륨업+ 스트라이프 원피스>를 디자인하신 분에게 드리고 싶다.


라인이 부각되는 깔끔한 디자인과 입으면 마음이 커지는 실용성(?)까지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기본적으로 줄무늬지만 단색으로 염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활용도가 높다.


혹자는 이 의상의 매력 포인트로 뒤파임과 앙증맞게 묶인 작은 리본을 꼽기도 하더라. 한 수 배웠다.


12월 12일
광휘의 루 & 순백의 엘프
캐쥬얼 메쉬탑
슈발리에 & 아르메 제복

- 광휘의 루

- 오리엔탈 로즈, 캐쥬얼 메쉬탑

뭐 하나 거를 것 없이 전체적으로 무난한 디자인들이 나왔다. <광휘의 루>는 레지나와 같은 난이도의 레이드 보스 몬스터이며 스토리에서 비중이 높은 캐릭터 '루 라바다'의 의상이다.


다만 레지나처럼 생각만큼 인기를 끌지는 못한 듯하다. 한 단계 등급이 낮은 <캐쥬얼 메쉬탑>과 가격이 비슷하다. <오리엔탈 로즈>는 무난한 옆트임 디자인이다. 장미꽃을 좋아한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

반면 슈발리에 & 아르메 제복은 생각보다 좋은 반응을 얻었다. 마영전에는 별로 없는 스타일이라는 점이 가장 큰데, '아르메 제복보다 장식물이 없고 깔끔한 수트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 순백의 엘프

<순백의 엘프>는 이름에서 연상되는 그대로 실크 재질처럼 투명한 백색의 디자인이 특징이다. 역시나 노출도가 장난없다. 이정도 앵글은 카카오가 허락하겠지?


- 공짜 의상이 더 마음에 들 때도 있다. 배꼽 덮는 러블리로 받을 걸 그랬나?

생각만큼
노출 의상 선호하진 않아

이렇게 지난 1년간 출시된 의상과 유저들의 반응을 살펴본 결과, 단순히 노출이 많은 의상이라고 선호되지는 않았다. 대신 '지금까지와는 다른 특별한 디자인'을 원했다.


예를 들어 남성 캐릭터는 지금까지 갑옷 디자인이 많았기 때문에 좀 더 캐주얼한 의상을 원했고, 반대로 여성 캐릭터는 갑옷 디자인을 갖고 싶어 했다.

- 네반 룩이 '근본'이다

'네반'과 같은 라텍스 재질의 의상, 수트를 바라는 목소리도 있었다. 그동안 판타지 배경의 디자인이 많았기 때문에 돌핀 팬츠, 트레이닝복, 여친룩과 같은 현실적인 캐주얼 의상을 바라기도 했다.


어떻게 보면 오랫동안 서비스된 게임인 만큼 신규 의상도 많이 나왔기에 나올 수 있는 반응들이 아닐까 싶다. 소위 고인물이 기괴한 룩을 선호하는 것도 이미 모든 룩덕질을 경험해보았기 때문이니 말이다.


2020년에도 까다로운 마영전 룩덕러들의 입맛을 충족시켜줄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다. 예쁘기만 하다면 그들의 지갑은 항상 준비되어있다.

- 격투가 타입으로 추측되는 신규 캐릭터 레서. 아바타 준비해야겠다.

작성자 정보

네오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