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yLoveKBS

고깃집 묻고 더블로 가! 창업 실패 후 고시촌에서 발견한 찐 재능은

김승현 가족이 동생을 찾으러 노량진 고시촌에 간 사연은

1,4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효, 통 연락도 없고
걱정되네

고깃집 창업 실패 후 

거의 매일 오다시피했던

김포 본가에 


갑자기 발길을 뚝 끊어 버린

승현네 둘째 승환씨

있다 없으니까 허전하기도 하고

연락을 해 봐도 잘 받지도 않으니


부모님 걱정도 

이만저만 아닌데요

이러다가
또 일 저지르는 거 아냐?
팔짱

아니나 다를까

집밥 대신 길거리 음식으로 

끼니를 때우면서 


#짠내풀풀 

#스트리트푸드파이터

고시생들의 메카

노량진 고시촌을 

전전하고 있었는데요

길을 걷다가도  열공 모드
필기하고 집중하는 승환씨

눈빛부터 뭔가 

확 달라진 느낌인데요


이제라도 창업의 꿈을 접고

공무원 시험에라도 도전하는 걸까요?

열공

그런 승환이 걱정된 마음에

노량진으로 찾아온 


맏형 김승현과 부모님

너 여기서 뭐 하는 거야 지금!

아빠 끈 공장 나와서 일 배워
공장일 물려 받으면 되잖아!

제게도 저만의 꿈이 있어요
여기서는 다 저의 재능을 높이 평가한다구요!

축구부터 

휴대폰 가게, 고깃집까지 

연이은 실패의 쓴맛을 봐야했던 승환씨


먼 길을 돌아 노량진 고시촌에서 발견한 

그의 '찐' 재능은 무엇이었을까요?!


며칠 후
당황

아니, 꿈을 쫓아 떠난다면서

아버지 공장엔 웬 일이죠? 


그리고 

정체불명 보따리 안에는 

대체 무엇이 들어있는걸까요?

작성자 정보

MyLoveKBS

KBS 콘텐츠의 모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