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yLoveKBS

BTS보다 더 좋아하는 연예인 삼촌이 생겼어요

집에선 어른이, 학교 가면 어린이(aka,두 얼굴의 소녀)

47,1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집에서는 아침 일찍 일어나

두 동생 등원 준비시키는 11세 어른이

하지만 학교 친구들과 있을 때는

어린이로 돌아가는

두 얼굴의 '어른아이' 첫째!

오늘은 
그런 첫째의 무거운 짐을 덜어 줄
특별 등하원 도우미 경준 삼촌이
출동했는데요

손등에 뭐라고 써있는 거야?

똑부러진 아이니까

설마 공부할 내용을?

방탄 오빠들이요!

그중에서 최애하는 지민&뷔의

이름을 손등에 써놓은 첫째 #부끄부끄


이제야 좀 11살 아이 답네요! 

그런데 손바닥에도 

뭔가 써 있는데?

 

이번엔 또 어떤 연예인이야?

필사적으로 가리는 첫째

VS

필사적으로 보려는 삼촌

과연 손바닥 안에

비밀스럽게 간직한

첫째의 최애 연예인은?


정신없이 노느라

지워지긴 했지만

다들 누군지 알아보시겠죠?

역시...아이들도
얼굴을 보는구나

부끄러워서 그런지

좋아서 그런지

오늘따라 더 힘차게 날아오르는

첫째의 그네


#화면대탈출 #그네묘기


#이쯤되면

#그네챔피언 #춘향이의환생?


BTS만큼이나

최애하는 KKJ 

경준 삼촌과 함께하는

세 자매의 

조금 특별한 오후의 추억

많이 기대해주세요!! #두근두근



그리고

아이들 셋만 두고

집을 나설 수 밖에 없는 

씩씩한 싱글맘의 

가슴 아픈 사연과

의젓한 미소로 

그리움을 감추고 있는 

첫째의 속마음까지

대견하면서도 안타까운 

모녀의 속사정!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한편

원조 돌봄신 민종은 


과연 

po낯가림wer 보덕이의 

마음을 열 수 있을까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8월 31일 토요일
밤 10시 45분

작성자 정보

MyLoveKBS

KBS 콘텐츠의 모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