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yLoveKBS

50대 머슬퀸에 도전한 여배우가 흘린 눈물의 의미는

체지방 2kg대, 서울대 가기보다 어렵다는 극한 몸매 완성

48,5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개월 전 

생애 첫 피트니스 대회 출전을 결심한 

배우 황석정

50대 늦은 나이에 

뼈를 깎는 노력으로 

몸에 한땀 한땀 근육을 새겨왔는데요


화려한 자태를 뽐내는 그녀

대회 당일에는 

체중 47.9kg, 체지방 4.1%라는 

경이적인 수치를 기록했다는데요

남자로 치면 체지방 1%에 해당하는

군살 0의 극한 몸매 완성

서울대 들어가는 것하고 비교하면
어떤 게 더 힘들어요?

이게 훨~~~~~~~씬
힘들어요!

서울대, 한예종, 각종 오디션을 

숱하게 거쳐 온 ‘시험의 여왕’도

인생의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고 할 정도니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을지 짐작되네요

마침내

막이 오른

그녀의 생애 첫 피트니스 대회

2030 선수들과 경쟁해야 하기에 

더욱 긴장될 수 밖에 없는데요

50대들의 떠오르는 희망, 

황석정의 나이를 잊은 위대한 무대가

바로 오늘 시작됩니다

그런데

절친 홍석천과 근조직의 열띤 응원을

받고 당당하게 무대에 임하던 그녀가

갑자기 눈물을 터트리는데요

게다가

오늘만을 위해 준비한

비장의 퍼포먼스 최종 리허설 도중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바닥에 주저앉아 버리기까지!

서울대 가기 보다 힘들었다는 

인생 최대의 도전을 앞둔

황석정에게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작성자 정보

MyLoveKBS

KBS 콘텐츠의 모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