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첩

편하고 익숙한 5년 연애를 뒤흔드는 메기의 등장

도파민이냐... 세로토닌이냐...?!

7,8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5살 때부터 대학생이 되고도

쭉~ 같이 다닌 고민녀와 남사친!


투닥투닥하면서도

항상 붙어다녔던 두 사람이었는데,


재수하다가 갑자기 유학을

가기로 했다는 남사친;;;


8년이나 품고 있던 속마음

말도 못했는데, 4~5년이나 못 본다니ㄷㄷ


이런 고민녀의 속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ㅠㅠ

'잘 지내' 한 마디가 왜 이렇게 섭섭ㅜㅠ


그렇게 서로의 마음이 공중에 빙빙 돌다가..

흐지부지 떠나가버린 남사친

.

.

.


그리고 5년 뒤 현재!


남사친이 보스턴에서 학교 졸업하고,

한국에 와서 고민녀와 만남!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친구

다시 이렇게 만나니 느낌이 꽁기꽁기함ㅎ_ㅎ


게다가 훅 들어오는 남사친ㄷㄷ

5년 전에 그렇게 듣고 싶었던 말을ㄷㄷ


마구마구 흔드는 남사친의 말

도파민이 뿜뿜 터지는 고민녀는 못 들은척..


못 들은 척 넘어가보려고 하지만,

그럴 수록 선을 넘어오는 남사친ㅇ_ㅇ


하지만 그가 없는 5년 동안

고민녀에겐 남친이 생겼던 것...ㅠ

사랑은 타이밍


짝사랑하던 남사친이 떠나가고

울고불고 있는 고민녀를 어르고 달래준,


(고민녀를 짝사랑하고 있던)

또 다른 남사친의 따뜻한 위로와 진심,,


그리하여 나이스 타이밍(?)으로

연인관계로 발전한 두 사람ㅎ

.

.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사친 녀석은 고민녀를

후회없이 마구마구 흔들었...음..

사실 고민녀의 5년된 연애는,


서로에게 너무나 익숙하고 편해져버려

연애 초반에 설렘으로 가득한,


도파민은 온데간데 없는 상태;;

이런 타이밍에 남사친이 찾아 들어온 것!


세 사람은 우연히 삼자대면하게 되었고,

물론 남친도 그의 존재를 딱 알아차림;;


고민녀는 과거 짝사랑하던

남사친의 등장과 고백에 흔들렸고,


이탓에(?) 남친에게도 괜히(?) 화내고

더 툴툴거리며 말했던 것ㅠㅠ


심지어 남사친은 더 강하게

고민녀를 붙잡는 이야기를 했고ㅠㅠ


같이 보스턴에

가자고도 말한 상황이고요


남친은 5년 전처럼 흔들리는 마음

잘 정리하라고 기다려주겠다고 하네여ㅠㅠ

투표하기

투표 폼
1:1투표 VS
    프로 참견러들의 입장

    왜 마음이 흔들리겠나,
    틈이 있으니 흔들리는 법!
    보스턴에서 온 남사친이 아니더라도
    현남친과 흔들리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지 않나?

    - 김숙 입장 -

    결혼 반지를 받았을 때 그 순간의
    솔직한 감정이 진짜 마음이다. 어땠나?
    행복했었나? 바로 Yes가 나왔나?
    그렇지 않다면, 그 사람과 헤어지는 게
    맞다. 본인의 솔직한 마음에 응답하고
    원하는 길로 가보라.

    - 한혜진 입장 -

    5년을 만나도 서로가 결혼에 대한
    확신이 들지 않는다는 것은 지금
    현남친과의 관계가 명을 다 했다고도
    볼 수 있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보스턴에서 온 남사친의 손을
    잡아야 한다고도 보지 않는다.
    혼자 자리잡기가 더 필요해 보인다.

    - 곽정은 입장 -

    음, 보스턴에서 온 남사친이 진짜
    고민녀를 수년동안 사랑하고 있었을까?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 한국에 있는데
    보스턴에서 5년동안 SNS만 보면서?
    말이 안된다고 본다. 그래도 마음이
    끌린다면 현남친 정리하고 가보라.

    - 주우재 입장 -

    짝사랑과 지금 오래된 연인 중
    선택을 해야 한다면, 일주일 뒤?
    한 달 뒤? 내가 누구와 만나 더 많이
    웃고 있을지를 생각해보면 쉽지 않을까?

    - 고준희 입장 -

    미래를 생각한다면,
    고민녀는 세로토닌이 더 맞을 것 같다.
    현남친이 더 잘 맞을 것 같지만,
    그래도 짜증나는 일만 있을 것 같다면
    보스턴에 따라 가보라. 한 번 몸소
    경험해보면 더 잘 알듯!

    - 서장훈 입장 -

    기획·제작ㅣ케세라

    CATCHUPcreative

    작성자 정보

    케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