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첩

암 투병 중인 아빠를 영상통화로만 만나는 딸 사연

※눈물버튼주의※

115,0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무 근심 걱정없이 

그저 즐거워도 모자를 나이에,

요즘 가장 큰 걱정이
'사랑하는 아빠의 얼마 남지 않은 삶'


이제 막 중학생이 된 14살 연수

아버지는 사실 2년 전에


간암 말기 판정을 받으셨는데

해드리고 싶은 게 많지만,


난데없는 코로나19 때문에

병원은 아예 접근도 못하는 상황ㅠㅠ


거기에 아직 철없고 세상 물정 모르는

어린 동생이 둘이나 있는데,


동생들은 '아빠가 왜 죽어?' 라며

아직 전혀 실감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ㅠ


잘 참다가 동생들 이야기

눈물이 터져버린 연수ㅠㅠ힝ㅠㅠㅠ


평소에 아빠랑 사소한 이야기도 이것저것

다 했던 연수는 아빠와 영상 통화를 하자마자,,,,,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
눈물바다
ㅜㅜㅜㅜㅜㅜ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오열ㅠㅠㅠ


(눈물)서장훈도 콸콸(버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마지막까지도 다정한 모습으로

딸의 눈물을 닦아주시는 아버지ㅠㅠ

▼연수와 아빠의 영상 통화 장면▼

방송에 나와 연수가 아버지께 남긴

영상편지를 보지도 못하신 채 이별할 뻔하셨는데,


프로그램 측에서 늦지 않게 방송 전에

영상을 보내드렸다고 하네요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ㅜㅜㅠㅠ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기획·제작ㅣ케세라

CATCHUPcreative

작성자 정보

케첩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