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첩

남친의 전여친이 '쌍둥이형'이랑 썸타는 거 어때?

이걸 어떻게 봐야하는 거양^^?

29,4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같은 아파트에서 사는 이웃사람들끼리

소소하게 모여서 이것저것 같이 하며,


 친목을 만들어 가다가

알게 된 두 사람ㅎ


그런데 가끔 남들과 달리 특별히

고민녀를 좀더 챙겨주는 것 같은 이 남자,,,ㅎ


고민녀도 같이 호감을 키워가며

그릇 갖다주러 갔는데,,, 영 반응이 미적지근ㅋ

민망

어머 뭐야 이거 밀당인게야?

아주 민망하고 좋은뒈;;


그러다가 동네 사람들이랑 같이

영화보려고 모였는데 졸지에 둘만 모임ㅋ


그러다 둘만의 진(지)대(화)를 나누게 되었고,

그는 지금 여친이 없고 연애 경험은 1번뿐!

.

.

.


고민녀가 먼저 고백해 성사된

ㅎ동네 커플ㅎ


거리도 가깝고 자주 만나다보니

확 가까워진 것 같아 좋았는데,,,,,,,,,,,,,


잉?

다른 여자랑 지나간다?


엇?

다른 여자랑 과(거)사(진)까지;;

괜히 찝찝하고 기분이 별루별루;;;

그리고 빼박으로 현장을 목격한 고민녀!


분노의 파싸다구를 날리고 있는데...!

그때 뒤에서(?) 들려오는 남친의 목소리!


그러했ㄷr...

완전 핵똑같이 생긴 남친이 두명;;;

쌍둥이 형제가 있었던 것!


이런 민망하고 난처한 상황을

만들어 서로서로서로 셋다 미안하고 웃픔ㅋ

포옹

그후 두 사람은 빠르고 깊게

관계가 발전되어 결혼을 결정하게 되었고!


청첩장을 전해주기 위해 쌍둥이 형과

그 민망쓰 상황에 같이 있었던 여사친도 같이ㅋ


그런데? 쎄하다?

뭔가 셋이만 대화하는 기분-_-

#역시연참의여사친은변수


심지어 쌍둥이 형이랑 썸타고 있는 것 같은데;;

되게 거슬리게시리 형제들 집에서 자겠다고 함;;;

그러고 어느 날?


어허라?

집에 막 드나드는 구나ㅋ_ㅋ


심지어 그 썸탄다는 쌍둥이 형은 집에도 없음ㅋ

걍 고민녀 남친이랑 둘이 집에서 있었던 것;;


그리고 계속 시비를 걸길래 들어보니,

아니..........그냥 여사친이 아니라....10년을ㅋㅋㅋㅋ

ㅋㅋㄱㅋ연애한 남친의 전여친이라네????

#연애1번했는데 #그게10년이고

#그게이여자랑한거넹


답답헌 소리만 늘어놓는 남치니ㅠ

걱정할 일 절대 없다고 하지만,


고민녀는 도무지 이해가 안되고요..

심지어 그 쌍둥이 형이라는 사람도 지금 이게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고 말하심;;;

결혼식까지 남은 기간 3개월,

정말 나만 믿어달라며 결혼하자는 남친..

.

.

.


이제는 정말 선택을 해야하는데

어떡하면 좋을까?


프로 참견러들의 입장

누가 뭐래도 우리 둘 사랑이 제일
중요하다는 말의 숨겨진 의미는 내 감정이
제일 중요하다는 뜻! 아무리 가치관이
다를 수 있다고 해도, 보통의 범주에서
너무 많이 벗어났다고 본다.

- 주우재 입장 -

이 네 사람 중 가장 문제는 남친!
이건 그냥 변태적인 관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고 본다. 이번을 계기로
남친이 삶을 대하는 태도가 어떤지
볼 수 있었다고 생각하라.

- 한혜진 입장 -

여기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여자가 불편하다고 문제를 제기했을 때
그 점을 이해하지 못하고 '그게 왜?'라고
말하는 남자의 태도다. 이런 남자와의
결혼이 과연 맞는 일일까?

- 곽정은 입장 -

결혼은 절대 반대!
이런 생각과 사상과 가치관을 가진
남자와 가정을 꾸릴 수 있겠나?
지금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지마라.

- 김숙 입장 -

남친의 태도가 제일 문제!
결혼 후에도 결혼 생활 내내 저 이상한
관계 때문에 시달리게 될 것이다.
지금이라도 빨리 정리하길!

- 서장훈 입장 -

투표하기

투표 폼
1:1투표 VS

    투표하기

    투표 폼

      기획·제작ㅣ케세라

      CATCHUPcreative

      작성자 정보

      케첩

      모두의 관심을 CATCH & UP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