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첩

9살 꼬마 아이가 크리스마스만 되면 전해주는 감동! (ft. 나 홀로 집에)

올해도 집에서 나 홀로 집에 시청 각...

9,8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크리스마스가 되면
어김 없이 찾아오는 영화가 있죠~

바로 '나 홀로 집에'인데요~

이 영화, 굉장히 코믹하고 유쾌한 영화지만

간혹 '따뜻한 장면'이 등장하죠.

잘 찾아보면 마음을 울리는

명대사도 있는데요!

그럼 빼놓을 수 없던

장면들을 다시 볼까요?

사랑에 상처받은 비둘기 아주머니에게

"더 이상 상처받기 싫어.

필요가 없으면 상대를 잊어버리지.

사람을 믿으면 상처받을 거야"


케빈

-

"이해해요.

롤러스케이트가 있었죠. 부서질까 겁이 나서

상자에 깊이 감춰뒀어요. 결국 작아서 못 신었어요.

2번밖에 못 탄 채.

상처가 두려워 사랑을 피하고 마음을 닫으면,

내 스케이트 꼴이 돼요.

결과가 좋지 않을 수도 있어요.

도전해 봐요. 잃을 건 없어요.

실패를 두려워하면 사랑을 못해요."


아들과 싸워 연락을 안 하고 살던 할아버지에게

케빈

-

"난 지하실이 무서웠어요. 어둡고 이상한 게 많아요.

냄새도 희한하고.. 난 그런 게 싫었거든요.

그런데 가 보니까 나쁘지만은 않더라고요.

불을 켜니까 아무것도 아니지 뭐예요."


"요점이 뭐니..?"


"아들에게 전화하시라고요."


"전화를 안 받으면?"


"더 이상의 걱정이나 두려움은 없을 거예요."


귀찮은 가족들이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던 케빈이 산타 요정에게

"이번 건 진짜 중요해요.

나 대신 산타에게 정해주겠어요?

선물 대신 가족을 돌려달라고요."


단순 흥미위주의 영화가아닌 많은것들을 담고있어

마음이 참 따뜻해지는 영화! 

'나 홀로 집에'


크리스마스 때마다 열일하는

우리 케빈! 올해도 부탁해용~♥

작성자 정보

케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