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올댓골프리뷰

당신의 드라이버는 어떤 소재?

감나무로부터 티탸늄까지... 다음은?

10,6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클럽은 선택 시 가장 일차적으로 고려되는 것이 헤드의 디자인과 소재일 것이다.


특히 드라이버나 우드의 경우 헤드 바닥면에 소재에 대하여 표기를 하는 경우가 대 부분인데 이는 “이 제품은 특수한 고급 소재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비거리라 탁월하고 타구감이 뛰어난 고급 제품이다”라는 것을 암시하기 위한 한 방법이기 때문이며, 그만큼 클럽을 선택 시 많은 골퍼들이 헤드의 소재에 대하여 중요시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출처clubsofdistinction.com, persimmongolf.co.uk


1979년 테일러 메이드의 창시자인 게리 애덤스에 의하여 메탈 헤드가 개발되기 전까지는 모든 우드 헤드는 모두 감나무 소재로 제작된 나무 재질(퍼시몬 헤드)의 헤드를 사용하였다.


이것이 하나의 계기가 되어 짧은 시간 안에 테일러 메이드란 브랜드는 일약 세계적인 브랜드가 되었고 현재 세계 최고의 클럽 메이커가 되었다고 보아도 큰 무리는 없을 것이다. 이처럼 중요시하게 여겨지는 헤드의 재질은 참으로 다양하다.

출처taylormadegolf.com


드라이버 재질은 대부분 티타늄(titanium) 재질로 되어 있으며 이를 다시 6A-4V TITAN(6% 알루미늄, 4% 바나늄, 90% 티타늄 재질), 15-3-3-3 TITAN, SP-700 TITAN, 리큐르 메탈, 심지어 SUPER-STEEL 등으로 다양하게 분류하여 나누어지는데, 이러한 재질 분류는 일반 아마추어들이 사용하는 데에는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쇠 재질의 혼합에 다소 차이를 두어 반발력 등 강도의 차이를 두었다는 차이점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일반적으로 6A-4V TITAN의 경우 다소 부드러운 타구감을 기대할 수 있으며, 베타 티타늄의 경우 조금 더 딱딱한 타구감을 느낄 수 있는데 헤드 스피드가 빠른 골퍼들은 타구감이 좀 더 단단한 베타 티타늄 계통이 적합하다.


반대로 여성이나 시니어 골퍼들처럼 헤드 스피드가 적은 골퍼들은 상대적으로 헤드 타구감이 부드러운 6A-4V TITAN 재질이 바람직하다고 권하고 싶다.

출처srcyrl.hstmetal.com/titanium-bar, ebay.com


드라이버의 경우, 대부분 티타늄을 사용한 것은 티타늄 재질이 다른 소재에 비하여 비중이 가볍기 때문에 클럽 길이를 길게 제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비중이 무거운 일반 메탈 재질에 비하여 헤드의 크기를 크게 하여 어드레스 시 심리적 안점감과 헤드의 스윙 스폿을 넓게 하는 이점이 있다. 


또한 타 재질에 비하여 강도가 강하기 때문에 미세하나마 그만큼의 비거리를 기대할 수 있고 강한 임팩트에도 헤드의 파손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비거리나 타구감은 쇠의 재질에서도 차이가 있지만 제작 방식에 따라서도 차이가 나면 특히 클럽페이스의 두께에 따라서도 차이가 난다. 


즉 헤드 페이스면이 상대적으로 얇으면 보다 많은 반발력을 기대할 수 있으며 예리한 타구감을 느낄 수 있으나 페이스면이 지나치게 얇으면 헤드 페이스가 깨지는 현상을 초래할 수도 있다.

출처MFSgolf.com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은 쇠의 재질보다는 헤드의 디자인 즉 라운드형. 딥 페이스형, 샬로우 페이스형 등 헤드의 디자인을 고려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라운드형은 개개인의 신체적인 차이 즉 라이각에 자유로운 디자인이며, 딥 페이스(deep face) 형은 탄도가 지나치게 높거나 타구감을 중시하는 중상급자 골퍼에게 유리하며, 상대적으로 탄도가 낮고 백 스핀량이 지나치게 낮거나 높은 골퍼에게는 무게중심을 아래로 둔 샬로우 페이스(shallow face) 형 디자인을 권하여 주고 싶다.

Originally posted on 2019-06-12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