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올댓골프리뷰

2018 최고 유틸리티 아이언 랭킹

롱 아이언을 대체할 하이브리드!

2,1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8 MOST WANTED UTILITY IRON

우리의 의견

MyGolfSpy 2018 Most Wanted 1위를 차지한 테일러메이드 GAPR Mid 유틸리티 아이언은 주요 메트릭 중 가장 높은 볼 속도, 일관된 캐리 거리 및 가장 작은 분산율에서 탁월한 결과를 보였습니다. 또한, 테스터들 사이에서 가장 우수한 느낌으로 인기가 높았습니다. 탁월한 느낌, 거리 및 일관성을 제공하는 유틸리티 아이언을 찾고 있다면 TaylorMade GAPR Mid를 고려해보세요.


PROS

▶ 2018 최고의 종합 유틸리티 아이언

▶ 중간 크기의 아이언/우드 스타일 헤드에 비거리와 관용성이 잘 결합됨

▶ 가장 일관된 캐리공 속도가 가장 빠른 클럽 중 하나


CONS

▶ 페어웨이 안착률은 다른 상급 순위 클럽보다 조금 낮음

우리의 의견

TaylorMade P790 UDI는 테스트 중 가장 낮은 론치각 및 스핀양 그룹에 속하는 제품으로 가장 긴 비거리를 생성했습니다. 비교적 콤팩트 클럽 헤드는 표준 아이언으로 더 자연스럽게 전환하여 세트에 일관된 모습을 제공했습니다.


PROS

▶ 테스트 한 클럽 중 가장 긴 비거리 생성

▶ Strokes Gained 메트릭 1위가장 낮은 론치각 클럽 중 하나

▶ 페어웨이 안착률 2위

▶ 거리를 극대화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최저 스핀양


CONS

▶ 샷 분포율이 가장 큰 클럽 중 하나

▶ 캐리 거리 일관성은 위해 하위 그룹에 속함

우리의 의견

더 높은 론치각 및 더 스핀양으로 Ft. Worth HI는 테스트의 정확도 측정 기준에 따라 성능 면에서 주목할 만했으며 좁은 페어웨이 및 긴 PAR 3홀에 적합합니다.


또한, 테스트 한 모든 모델 중 가장 작은 샷 분포율과 일관된 볼 속도를 생성했습니다. 여러 테스터는 Ft. Worth HI 아이언의 훌륭한 느낌과 볼 제어성을 언급했습니다.


PROS

▶ 가장 작은 샷 분포 영역

▶ 캐리 거리 일관성 2위

▶ 가장 높은 론치각 클럽 중 하나

▶ 페어웨이 안착률 상위 순위


CONS

▶ Strokes Gained와 비거리 메트릭에서 하위 그룹

▶ 다양한 상황에서의 사용도가 다른 모델보다 떨어짐



테스트에 대하여


모든 테스트는 버지니아주 요크 타운에 위치한 마이골프스파이의 독립적인 테스트 시설에서 수행되었습니다.


모든 테스터들은 일관성과 테스트 변수를 줄이기 위해 브리지스톤 Tour B-RX 골프공을 사용했습니다. 모든 볼과 클럽 헤드 데이터는 Foresight Sports GCQuad 론치 모니터를 사용하여 수집되었습니다. 


▶ SHOTS HIT: 2,548 샷

▶ DATA POINTS: 155,428개

▶ TEST TIME: 60 시간

▶ TESTERS: 20 명

▶ HANDICAP RANGE: +2~15 핸디캡

▶ AGE: 18~55세

▶ SWING SPEED: 85mph~120mph

▶ IRONS TESTED: 17°~19° 유틸리티 아이언


필드 노트


이 섹션에서는 장비 사양 및 해당 데이터에 있을 수 있는 특이 치(outliers)를 자세히 설명합니다.


테스트 된 모델은 2번 아이언으로 표시된 클럽으로 사용했습니다. 진정한 2번 아이언으로 지정되지 않은 브랜드 모델(GAPR Mid, PING G400, Ft. Worth hi, Cobra KING)은 최저 로프트 모델을 사용했으며, 가능한 모든 조절 기능을 통해 유사한 로프트로 테스트했습니다.


▶시험 된 유틸리티의 로프트는 17°에서 19.25°까지 측정되었습니다. 테스트 모델의 평균 측정 로프트는 17.79°입니다.

▶측정된 라이 각은 58.75°에서 61°였으며, 테스트 된 모든 모델의 평균 라이 각은 60.1°입니다.

▶테스트 된 유틸리티 아이언 전체에서 측정된 로프트와 론치 각 사이에 거의 완벽한 상관관계가 관찰되었습니다.

▶가장 높은 스윙 웨이트를 지닌 유틸리티는 Srixon Z U85의 D4.2였으며, 모든 모델이 평균치는 D2.29입니다.

2018 유틸리티 아이언 데이터

위 차트를 클릭하면 클럽 및 브랜드 별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UTILITY IRON을 선택하는 이유는?


유틸리티 아이언은 코스 상황에 따라 클럽 구성에서 포함되거나 제외될 수 있습니다. 투어 프로들은 오픈 챔피언십과 같은 단단한 페어웨이 및 바람이 부는 조건에 주로 유틸리티 클럽을 선택합니다. 이 외에도 유틸리티 클럽을 고려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는 좁은 페어웨이, 긴 Par 3 및 비거리보다 정확성이 필요한 상황을 포함합니다. 


또한, 당신의 목표가 티샷으로 페어웨이에 안착시키는 것이라면 유틸리티 클럽이 제일 나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가장 일반적인 의미에서 유틸리티 아이언은 티샷에서 그린까지 볼 제어 및 다양한 샷이 필요한 골퍼를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유틸리티 아이언은 로프트에 따라 당신의 롱 아이언, 페어웨이 우드, 그리고 드문 경우에 심지어 드라이버도 대신할 수 있습니다. 


즉, 최고의 유틸리티 아이언은 비거리, 정확성 및 다양한 샷을 구사할 수 있는 올바른 균형을 모두 갖춘 아이언입니다.


유틸리티 아이언의 인기가 증가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몇 가지 증거가 있습니다.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옵션의 수는 그 어느 때보다도 많으며, 주요 투어의 프로들도 코스 조건에 따라 유틸리티 아이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오늘날의 유틸리티 클럽은 기술 발전으로 치기 쉬운 동시에 우드와 아이언 사이의 갭을 메우기에 하이브리드보다 더 적합합니다. 


얼마 전까지도 유틸리티 아이언은 one-piece 헤드 디자인으로 이루어져 있었지만, 최근 업계는 multi-piece, 또는 다양한 물질로 채워진 중공 구조 캐비티 디자인으로 변모했습니다. PXG 및 TaylorMade와 같은 채워진 캐비티 디자인은 더 빠른 볼 속도를 생성하는 더 얇은 페이스를 사용하며, 채워지지 않은 중공 구조 바디 디자인은 메탈 우드와 같은 맥락의 기술을 사용합니다. 


또한, 드라이버처럼 보편적이지는 않지만, 유틸리티 클럽의 조절 가능한 옵션도 약간 증가했습니다. 코브라는 3년 전 최초의 조절 가능한 유틸리티 아이언을 출시했으며, 최근 테일러메이드 GAPR 시리즈도 도입한 것으로 보아, 곧 다른 업체들도 따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로프트 및 궤도를 조작하는 기능은 더욱더 다양한 피팅 및 성능 옵션을 열어줄 것입니다.


테스터들의 피드백 


테스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유틸리티 중 하나는 Srixon Z U85였습니다. 느낌과 사운드 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ZU85는 테스터 중 절반 이상으로부터 외관, 느낌 및 성능을 모두 갖춘 가장 좋아하는 유틸리티라고 칭찬받았습니다. 


2018 Most Wanted 유틸리티 1위인 TaylorMade GAPR Mid도 테스터 사이에서 외관 및 느낌으로 인기가 매우 좋았습니다. 특히, 테스터들은 공을 쉽게 공중에 띄울 수 있는 점을 손꼽았습니다.


종종 우리의 테스트에서 상반된 피드백도 볼 수 있습니다. 테스트 그룹의 절반은 한 모델을 좋아하고 나머지 절반은 싫어하는 경우로, TaylorMade P790 UDI가 그러한 제품 중 하나였습니다. 일부 테스터는 P790 UDI의 경쾌한 느낌과 소리를 마음에 들었다고 하지만, 일부는 투박한 느낌이라고 했습니다. 핸디캡이 낮은 골퍼는 비교적 작고 날렵한 헤드가 롱 아이언과 닮았기 때문에 이 모델을 선호했습니다. 


PING G400 Crossover 역시 호불호가 있었습니다. 테스터 절반은 좋은 느낌과 함께 높은 로프트로 공을 더 쉽게 론치 할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이것은 특히 스윙 속도가 비교적 느린 플레이어들의 일반적인 평가였습니다. 그러나 많은 테스터 또한 이 클럽의 느낌과 소리를 매우 낮은 하위 순위로 평가했습니다. 


유틸리티 1위를 차지한 GAPR Mid와 반대로, 테스트에서 거의 보편적으로 부정적 피드백을 받은 클럽은 Taylor Made GAPR Lo였습니다. 테스터들은 클럽의 길이가 너무 길고 (40, 1/8인치) 라이 각이 너무 세워져 있다고 했습니다. 때로 그렇듯이, 테스터들은 외관 및 느낌을 클럽의 실제 성능과 분류 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구매 조언


올바른 유틸리티 클럽을 찾는 것은 궁극적으로 어떤 용도로 사용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고려해야 할 다른 요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TRAJECTORY - 바람을 꿰뚫는 총알같이 낮은 발사각이 필요하면 P790 UDI, Exotics CBX, GAPR Lo가 적합합니다. 그린을 공격하거나 페어웨이 안착률이 필요하다면 스핀양이 조금 더 많은 PING G400과 Ben Hogan Ft. Worth HI 같은 클럽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양한 상황에서 균형 잡힌 성능을 얻으려면 2018 Most Wanted 1위인 TaylorMade GAPR Mid 유틸리티를 권합니다.


LENGTH - 예상대로, 클럽의 길이는 브랜드 별로 일정하지 않습니다. 이는 실력 있는 피팅 전문가로 쉽게 해결할 수 있지만, 여전히 중요한 요소입니다. 약간 더 긴 샤프트는 비거리를 늘려주지만, 일관성 있게 똑바로 치는 능력을 감소시킨다면 무의미할 수 있습니다.


SHAFT - 길이와 마찬가지로 유틸리티 아이언의 샤프트 중량도 크게 다릅니다. 대부분 무게는 약 80-85g이지만, G400은 가벼운 70g 샤프트를 특징으로 하는 반면, Taylor Made P790 UDI와 Mizuno FLI-HI는 110g 스틸 옵션을 갖추고 있습니다. 샤프트의 무게는 성능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또한 체중 범위의 끝부분에 있을수록 더 무겁거나 가벼운 샤프트로 변경할 때 상당한 스윙 웨이트를 조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ADJUSTABILITY - 유틸리티 아이언에서 조절 가능한 기능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클럽 조절하기를 좋아하는 플레이어에게는 페어웨이 상태에 따라서 로프트 높낮이를 맞추는 옵션을 제공합니다.

[클릭] 즐거운 골프 인생, 마이골프스파이와 함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