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마데엔터

이시언X성훈, 얼간이 형제?…'너 좀 낯설다!'

'나혼자산다' vs 본업, 갭차이 ㅎㄷㄷ

45,7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 혼자 산다' 얼간이 형제의 변신은 무죄다. '1얼' 이시언과 '2얼' 성훈이 나란히 스크린에 컴백, 반전 매력으로 관객들을 놀래킬 전망이다.

출처사진 출처=블루필름웍스

먼저 배우 성훈은 이달 개봉 예정인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로 '충무로 멜로킹' 자리를 노린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청춘남녀 승재(성훈)와 소정(김소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물.

출처사진 출처=블루필름웍스

성훈은 극 중 카페 사장 승재 역할로 분해 '외강내유 츤데레' 매력을 발산한다. 사사건건 알바생 소정의 행동을 거슬려 하는 예민한 감정의소유자이지만 사실은 소정을 누구보다 가장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는 인물.


특히 성훈은 MBC '나 혼자 산다' 속 4차원 예능감을 뒤로하고 오랜만에 본업에 복귀,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몸에 얻고 있다. 그간 안방극장에서 갈고 닦은 로맨틱한 면모의 진가를 '사랑하고 있습니까'에서 제대로 발휘할 예정이다. 

출처사진 출처=블루필름웍스

게다가 멜로 명작 '동감'(2000) '바보'(2008) 등의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성훈, 김소은의 로맨스 호흡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출처사진 출처=㈜스톰픽쳐스코리아

반면 이시언은 스릴러 영화로 오는 4월 극장가에 출격한다. '나 혼자 산다'에서 허당기 넘치는 '1얼'로 사랑받고 있는 그가 웃음기를 거두고 '대배우'로서 존재감을 보여줄 전망이다.


지난해 스릴러 영화 '아내를 죽였다'로 첫 주연 데뷔를 치른 그의 스크린 차기작도 스릴러 장르 '서치 아웃'이었다.

이시언은 '서치 아웃'에서 경찰 지망생 성민 캐릭터를 맡았다.

출처사진 출처=마이데일리DB

연이어 스릴러물을 선보이지만, '서치 아웃'은 'SNS 추적 스릴러'라는 점에서 흥미를 이끈다.


성민 준혁(김성철)이 지내고 있는 고시원에서 자살 사건이 발생하고, 의문의 메시지를 통해 죽음이 조작됨을 감지한 두 사람이 개인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든 SNS 범죄의 실체를 마주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이시언은 현대인들의 일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SNS와 범죄를 접목시킨 이야기를 들려주며, 극장가에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작성자 정보

마데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