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무신사

팔라는 옷 안 팔고 치킨을 파는 쇼핑몰이 있다?

(소름주의) 사실 무신사는 옷 파는 패션 쇼핑몰이라고 한다

2,66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뭐? 무신사에서 카피추 개량한복을 팔아?

송구합니다. 이것을 보여드리고저 어그로를 끌었읍니다.
무신사 만우절 에디션이라 들었사온데 ㄹㅇ 실화란 말입니까? 진실이라면 기획과 실행력이 가히 최강자라 할 수 있을 듯합니다.

Q. 무신사에서 카피추 굿즈 판다고? 찐입니까?
A. 네. 찐입니다.
카피추 키트, 강림.

요즘 매우 핫한 그 분. 카.피.추.

무신사가 만우절을 맞이하야 그 분의 험블한 라이프 스타일을 담은 굿즈 컬렉션을 발매하였읍니다. 


정-직한 개량한복 세트와 함께 시아가 볼캡, 리유저블컵까지. 거짓인 줄 알았사온데 진짜 판매 페이지가 있었읍니다. 59,900원에 저걸 다 준다니요. 

너무나 험블하지요.

의심을 멈출 수 없어 판매 페이지에 들어가보았읍니다.

 사이즈까지 다 적혀있는 것이었읍니다.


카피추 키트, 난 있잖아. 넌 없잖아.


추첨 100개만 판매한다고 합니다. 

응모해야 합니다. 

정-직한 모델의 표정에서 실화의 향기가 느껴집니다. 이쯤되니 너무 궁금합니다. 무신사는 만우절에 카피추 키트 말고 또 무슨 짓을 했을는지요.

아아, 옷이 전부가 아니었읍니다. 

팬사인회인 줄로만 알았읍니다.

"카피추 친필 기타 자필 코드 악보 세트"

라니요, 여기 카피추 기타 단 하나.

ㄹㅇ 친필 서명입니다. 보는 순간 신뢰도가 천정부지로 올라버렸읍니다.


먹는 것 가지고 장난은 하면 안 됩니다만
"유동 골뱅이 팝아트 티셔츠"

골뱅이는 갑자기 뭔데. 술안주로 이러기 있는 것입니까? 장당 35,000원. 을지로 골뱅이 한 사발에 5천원만 더하면 됩니다. 뭔가 살 만하지 않습니까. 그와중에 컬러 왜 예뻐.

만우절에 웃겨보겠다고 이렇게 예쁘고 진지할 필요 있었을까요. 티셔츠 꺼내는데 위생장갑까지 꼈어야 했을까요.

KFC X 크리틱 콜라보...?

'다 여기서 사'라더니 치킨까지 팝니다.
모델님 왜 그 고생을 하고 있는 겁니까.
그 와중에 왜 티셔츠는 예쁜 겁니까.

오리지널 치킨 버킷 2개보다 5천원이나 저렴한 가격에
매일 KFC(X크리틱)을 입어보세요.
35,000원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어이가 없는데 왜 예쁘다는 생각이 자꾸만 침투하는지
스스로 믿을 수 없어서 곤혹을 겪은 4월 1일이었읍니다.

어허 비켜라 임금님 행차하신다
"무신사 래플 로맨틱크라운 익선관"

익선관을 아십니까.
개인적으로 이것이 진정 무신사 만우절 기획전의 꽃이라 봅니다. 근엄함과 엄격함이 느껴지지 않사옵니까.

근-엄 & 귀-염

시그니처 러셀 테이프, 뒤에 토끼귀 탈부착까지 되는 디테일. 이건 찐입니다. 찐 로맨틱 크라운의 작품입니다.

(작년에 팔았던 갓)

이거 뻥 안치고 진짜로 팔았던 것이오. 익선관도 진짜로 파는지는 모르겠소.

아무튼 여기서 끝이 아니라 한참 더있다

무신사 만우절 기획전에는 더욱 기가 막힌 제품들이 기다리고 있읍니다. 뭐가 진짜고 뭐가 가짠지 직접 구매해보시지요. (담당자도 모름. 진짜 안 알려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