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카카오뮤직

팬들 위해 봄맞이 소극장 투어한다는 성발라

'이렇게 가까울 수가!' 소극장에서 만나보는 성시경의 <노래>

2,4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 2월 27일부터 3월 10일까지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2019 성시경의 소극장 콘서트 <노래>

개최된다고 해요.

발라드 덕후라면

'소극장'에서 '내 가수'의 노래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흥분되는 일인지 잘 아실 테지요...★


화려한 무대 장치효과 없이 콘서트 제목처럼

관객들이 노래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준비된 공연으로,

그의 감미로운 노래와 목소리로만

오롯이 채워진다고 하는데요.

부탁해요

이 소식을 들은 팬들은

역시나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행복한 추측, 바램'을 늘어놓으며

소극장 공연을 기다리는 중이라지요 >0<

소극장이니까 뭔가 다를 것 같긴 해!
늘 부르는 곡 말고 라이브로 못 들어봤던 곡들 위주로 불러줬으면.
개인적인 소망으로는 본인의 숨은 노래들로만 소박하게 꾸며봐도 좋을 것 같아.
모다의 귀환도 꼭 보고 싶다... 이렇게 가까이서 시경 님 댄스 볼 기회도 별로 없잖아.

이처럼 소극장 공연을 향한 팬들의 다양한 의견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그러나 역시는 역시!

그 중에서도 소극장에서 꼭 들어보고 싶은 '위시곡'

대한 이야기들이 가장 많았습니다.


그렇다면

팬들의 위시 곡들, 어떤 것들이 있었을까요?


성시경 - 너는 나의 봄이다

2/27~3/3, 3/6~3/10의 콘서트 일정.

봄의 시작을 알리는 콘서트가 될 것 같은데요.

'성시경', '봄' 하면 이 곡이죠.


바로 시크릿 가든 OST에 삽입되었던

'너는 나의 봄이다'입니다.


이제는 머물러라 내 곁에, 넌 따뜻한 나의 봄인걸 ♬

음악듣기는 모바일에서만 가능합니다.

성시경 - 바람의 올리바스트로

팬이 아니라면 잘 모른다는 이 곡!

작년 12월, 그는 일본의 한 피아니스트와 함께

앨범을 발매했었는데요.


한국에서 공개된 적이 없기에

이 곡을 소극장에서 라이브로 들어볼 수만 있다면

소원이 없겠다는 것이 팬들의 전언!


같은 바람 한번쯤은 그대 얼굴 어루만져 주기를 ♬


성시경 - 너의 모든 순간

▲▲▲▲▲

(0:00~0:46)


축가 Of 축가로 꼽히는 대표 고백 송이자

별에서 온 그대 OST에 삽입되어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고 있는 '너의 모든 순간'.


소박한 공연장에서 시경 님과 눈을 맞추며 이 노래를

듣는... 상상만 했는데도 설레는 건 왜일까요?


이윽고 내가 한눈에 너를 알아봤을 때 ♬

음악듣기는 모바일에서만 가능합니다.

성시경 - 잊혀지는 것들에 대하여
숨은 명곡이죠.

많지 않은 빠른 템포의 곡 중 하나이기도 하고,
아름다운 가사 때문에 팬들이 유난히 좋아한다는
'잊혀지는 것들에 대하여'.

우리의 추억을 조금씩 흘리는 널 위해
내가 모두 주워 간직할게 ♬

성시경 - 더 아름다워져

마찬가지로 다른 곡들에 비해 덜 알려졌지만,

서정적인 멜로디와 심현보 특유의 섬세한 가사로 인해

한 번 들으면, 두 번 세 번 듣게 된다는 그 곡,

'더 아름다워져'입니다.


누구나 공감하는 사랑, 이별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기에

소극장에서 드라이한 음향으로 소소하게 들어보고

싶다고 한 팬이 꽤 많았죠.


사랑이란 게 어쩌면 둘이란 게 어쩌면

스쳐 가는 짧은 봄날 같아서 ♬

음악듣기는 모바일에서만 가능합니다.

성시경 - 미소천사
발라드가 아닌 이 곡을 소극장에서 꼭 만나보고
싶다는  팬들도 의외로 매우 많았는데요.

바로 모다시경의 탄생을 알렸던 '미소천사'입니다.
혹시 이번 공연에서 모다시경의 댄스 무대,
기대해 봐도 되는 부분일까요?

Tell me that you love me can not  stand that
you're  never mine  you really break my heart ♬
음악듣기는 모바일에서만 가능합니다.

봄의 시작을 알리며 개최될

성시경의 소극장 콘서트 '노래'


과연 얼마나 로맨틱한 곡으로,

얼마나 산뜻하고 발랄한 곡으로

우리의 귀를 따스하게 간지럽혀줄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