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슬앤피트니스

당신의 바이셉 컬링이 잘못된 5가지 이유

이두근의 위험성을 피해 최고의 성과를 내자.

7,4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컬링은 바벨 또는 덤벨을 들고 어깨를 조정한 뒤 무게를 턱으로 들어 올리는, 이보다 더 간단할 수 없는 운동이다. 하지만 나는 사람들이 너무 자주 이 팔 운동을 망치는 것을 본다. 그리고 보통 문제는 더욱 미묘하다. 믿거나 말거나, 잘못된 컬은 허리와 팔꿈치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가장 기본적인 동작을 신중하게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당신이 다음의 다섯 가지 실수 중 하나라도 저지르고 있다면, 컬링에 접근하는 방법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바이셉 컬링 실수 5가지


1.바를 너무 세게 쥐어짠다: 당신이 들어 올리는 기구를 잘 잡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바벨이나 덤벨을 너무 세게 잡는 것은 당신의 몸이 상완과 같은 곳에 있는 근육을 사용함으로써 부족한 힘을 보충하려고 하는 신호이다. 이것은 이두근에 긴장을 없애며 너무 자주 한다면, 테니스 엘보와 같은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2.각도와 바를 다양하게 사용하지 않는다: 프리쳐 벤치를 사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다양한 바를 넓고 좁은 각도로 컬링함으로써 이두근의 장두와 단두 모두 더욱 잘 공략할 수 있다.


3.등이 휘어져 있다: 각 세트의 반복에서 등이 휘는 것은 당신이 기구를 들어 올리기 위해 이두근을 이용하는 것이 아닌, 무의식적으로 기구를 따라 몸을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또한 이러한 동작은 허리에 압박을 줄 수 있다. 이 자세를 고치기 위해서는 자세로 나누어 컬을 하든지 벽에 허리를 대고 하면 된다.


4.너무 빠르게 내린다: 무게를 들어 올린 뒤 팔이 제자리로 바로 돌아간다면, 세트의 반복의 반은 놓치고 있는 것과 같다. 기구를 들어 올린 뒤 마지막에 몇 초간 수축을 유지한 뒤 셋을 세며 기구를 내린다. 근섬유를 전체적으로 더 많이 공격할 수 있는 이두근의 긴장 지속 시간을 늘리게 된다.


5.한 번에 한 팔씩 컬하지 않는다: 한 번에 한 팔씩 컬링을 하는 것은 당신이 알지도 못하는 근육의 불균형을 바로 잡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다음과 같이 동작을 해보자. 한 팔로는 미드컬 자세로 덤벨을 들고 다른 팔로 8~10회 반복하자. 반대편으로 바꾸자. 3~4회 세트를 수행하자.

@muscleandfitness_korea
인스타그램에서 머슬앤피트니스를 검색하고
다양한 건강 정보들을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