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책 읽는 1분

소설가가 쓴 에세이, 뭐가 다를까?

무라카미 하루키, 위화, 김중혁 에세이 소개!

39,66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기 소설가가 쓴 재밌는 에세이들이 속속들이 출간하고 있다. 


『1Q84』로 하루키 신드롬을 일으킨 무라카미 하루키의 여행 에세이 『라오스에 대체 뭐가 있는데요?』.
『허삼관 매혈기』로 세계에 이름을 널리 알린 위화의 『우리는 거대한 차이 속에 살고 있다』.
『가짜 팔로 하는 포옹』으로 2015 동인문학상 수상, 팟캐스트, TV 등 전방위적 문화 활동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김중혁의 『바디무빙』.

소설로 인기를 끌었던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위화, 김중혁이 쓴 에세이는 과연 어떤 느낌일까? 소설가가 쓴 에세이는 뭐가 다를까?  

무라카미 하루키의 여행 에세이 

『라오스에 대체 뭐가 있는데요?』

하루키 팬들은 두 부류로 나뉜다고 한다. 

장편소설 독자 vs 에세이 독자. 

그런데, 특이한 점은 ‘여행 에세이’만은 공통적으로 다 좋아한다는 것이다. 하루키 작품 중 팬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여행 에세이가 10년 만에 출간됐다. 제목도 하루키스러운 『라오스에 대체 뭐가 있는데요?』


여행 마니아인 하루키는 지금도 ‘여행중’이다. 1년 중 일본에 있는 시간은 별로 없다고 한다. (가끔 일본 기자들이 불평을 한다고 합니다.) 그 시간에 하루키는 세계를 돌아다니며 여행을 하고 열심히 글을 쓴다. 보스턴에서 열리는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고 아이슬란드에 날아가 온천을 즐기며 뉴욕 재즈 클럽에서 좋아하는 재즈를 실컷 듣는다. 


하루키의 달콤한 여행기를 읽고 있으면 문득 떠나고 싶은 마음이 울컥 든다. 어쩌면 하루키 팬들은 하루키의 여행기로 대리만족을 하고 있는 건 아닐까? 대리만족도 그것대로 좋다. 재미있으니까. 


위화의 따스한 휴머니즘 에세이 

『우리는 거대한 차이 속에 살고 있다』

“나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기보다는 차라리 치료법을 찾는 사람이라 하겠다. 나는 한 사람의 환자이기 때문이다.” 

위화의 대표작 『허삼관 매혈기』는 2014년 하정우 감독이 영화로 제작해 큰 화제를 몰고 왔다. 그렇듯, 대중들에게는 이미 익숙한 작가이며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중국작가로 꼽히고 있다. 우리에게 익숙한 작가 위화의 산문집이 출간됐다. 무려 10년 만에 출간된 산문집이라 그런지 태어나서 지금까지의 삶의 모든 자취가 엿보였다.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작가 위화의 삶과 중국 역사는 서로 닮아있다. 위화는 전쟁 같은 문화대혁명 시절에 유년기를 보냈다. 문화대혁명이 끝나고 개혁개방 이후에는 닫혔던 댐이 폭발하듯 천지가 개벽하는 변화가 일어났고 위화는 어김없이 그 현장에 꼿꼿이 서있었다. 

중국 올림픽을 거쳐 현재까지 격변 속에서 위화만이 읽을 수 있는 세상과 인생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 따스한 휴머니즘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내고 있다.

김중혁의 몸 에세이

『바디무빙』

“어떤 식으로든 삶은 몸으로 드러나게 마련이다.”는 김중혁의 말처럼 『바디무빙』은 ‘몸’을 중심으로 이 세계의 영화, 책, 드라마를 이야기하면서 결국은 인생을 이야기하는 산문집이다. 기발하다. 그리고 뭉클하다. ‘몸에 쌓이는 반복과 몸이 겪는 스펙터클한 경험과 몸이 말하는 언어’를 밝혀내고 증명하는 작가의 위트는 변함없고 뜬금없지만 마구 공감하게 되는 기발한 상상력은 기어코 감동하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읽다보면 내 몸을 천천히 살펴보게 만드는 뜻밖의 효과가 있기도.

김중혁의 소설만큼이나 가슴을 파고드는 울림은 어디에서 오는 걸까. 『바디무빙』을 보며 함께 춤을 추고 싶게 만드는 그것과 같은 곳에서 오는 걸까. 삶이 외롭다고 느낄 때, 내 몸이 고독하다고 할 때 이 책을 읽으면 좋겠다. 내 몸에 대한 어떤 감정, 삶에 대한 어떤 감정이 나를 충만하게 해줄 테니까. 편안하게 바디무빙하며 살 수 있게 해주는 산문인 셈이다.

작성자 정보

책 읽는 1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