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보다 더 강력해진! 가성비 좋은 북셀프 스피커

Heco Celan Revolution 3
저먼 오디오의 에센스를 담다!

요즘 조금씩 헤코(Heco)라는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가고 있다. 사실 하이엔드 쪽에서 독일 메이커의 강세가 두드러지는 요즘, 중·저가 브랜드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는데, 이 대목에서 헤코는 절묘하게 빈 시장을 메꾸고 있는 느낌이다. 개인적으로 요 몇 년간 헤코의 제품을 만나면서, 최근에 상당한 변화가 이뤄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이번에 만난 실란 레볼루션 3(Celan Revolution 3)으로 말하면, 그동안 접했던 헤코의 제품 중에서 가장 인상적이고, 당연히 높은 가성비를 갖고 있으므로 적극 추천하고 싶다(솔직히 가격표를 보고 정말 놀랐다). 사이즈를 보면 서브가 아닌 메인으로 훌륭하며, 적절한 가격대의 인티앰프를 매칭한다면 별 불만 없이 쭉 사용할 수 있다고 본다.


현재 헤코에선 여러 라인을 생산하고 있지만, 실제로 실란 시리즈가 톱에 속한다. 그 내력은 상당히 긴 편으로, 본 레볼루션은 무려 4세대째에 이른다. 감히 레볼루션이라는 말을 붙인 이면에는, 거의 새로운 시리즈를 런칭하는 자세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본 라인에서 플로어스탠딩 타입인 최상급기인 9가 전체 헤코 제품 중 플래그십에 속한다. 그 기종의 핵심 기술이 본 기에 똑같이 투입되었다고 보면 된다. 아무래도 대량 생산을 전제로 개발된 터라, 다양한 계측과 실험, 보이싱 등이 이뤄진 바, 이 부분에서 쌓아올린 노하우는 우리의 상상을 초월한다. 하긴 헤코의 창립 연도가 1949년. 벌써 70세의 나이를 자랑한다. 그 깊은 내공을 우리가 어찌 짐작이나 할 수 있을까?


각설하고 본 기는 전형적인 2웨이 구성의 북셀프다. 일단 아무런 정보 없이 시청에 들어갔는데, 듣는 내내 계속 탄성을 연발했다. 풍부한 저역과 상쾌한 고역, 그리고 밀도감이 높은 중역, 게다가 빠른 반응과 일체 걸리적거리는 게 없는 퓨어한 음 매무새, 하이엔드급 제품에서나 들을 수 있는 레벨이 술술 나오는 게 아닌가? ‘직감적으로 이것은 물건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담당 주파수 대역이 거의 미친(?) 수준이다. 30Hz-52kHz나 된다. 처음에는 눈을 의심했다. 절대로 9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바로 본 기, 3을 말하는 것이다. 이 정도 광대역의 북셀프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내용이다. 어떻게 2웨이로 이런 스펙이 가능할까. 지금도 믿어지지 않는다.


트위터는 1인치 돔 사양으로, 동사가 자랑하는 PFC 계열이다. 단, 2세대로 진화한 모델인만큼, 특성이 더 좋아졌다. 50kHz까지 충분히 커버하는 데에서, 얼마나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는지 짐작이 간다. 이를 위해 클리펠(Klippel)이라는 계측 기기를 적극 활용했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무수히 행했다. 소재, 진동, 반응 등 숱한 항목에 걸쳐, 첨단 산업에나 어울릴 만한 방대한 작업이 이뤄진 것이다. 당연히 미드·베이스에도 이런 물량 투입이 이뤄져, 고작 6.5인치 구경으로 무려 30Hz나 커버하는 기적을 행하고 있다. 아무리 크래프트 페이퍼 진동판을 투입했다고 해도 이 정도의 깊이는 전혀 상상이 가지 않는다.


여기에 뒤로 갈수록 좁아지는 인클로저 구조라든가, 사이드를 라운드로 말은 부분, 드라이버를 알루미늄 링으로 단단히 고착시킨 점 등 주목할 만한 내용이 한둘이 아니다. 이런 신기술이 모이고 모여 본 기의 높은 퍼포먼스를 이룩한 것이다. 참고로 시청에는 프라이메어의 신작 인티 I25 DAC를 동원했다.  

첫 곡은 앙세르메 지휘,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 인형 중 행진. 오래된 녹음이지만 대역 자체가 넓다. 이 부분을 실감하게 만드는 재생이다. 전체적으로 화사하게 오케스트라가 펼쳐진 가운데, 바이올린군은 예리하고 빠르게 위로 치솟고, 더블 베이스의 깊은 저역은 상당히 인상적이다. 군무를 추는 무희들이 눈앞에 어른거리는 순간이다. 무대를 넓고, 깊게 연출하는 데에서 연신 탄성을 질렀다.


이어서 듀크 엘링턴의 ‘Mood Indigo’. 다소 신비한 음향으로 느릿느릿 진행되는 빅 밴드의 쾌감. 다채로운 혼 악기가 명멸하고, 그 가운데 우뚝 선 멋진 솔로는 상당히 인상적이다. 피아노의 간결하면서 맛깔난 터치는 두말하면 잔소리. 남성적인 고독을 깊이 품고 있지만, 그 이면의 교묘한 에로티시즘도 빼놓을 수 없다. 이 멋진 하모니와 낭만을 전혀 훼손시키지 않고 재생한다. 얼마나 아름다운가!


마지막으로 스탄 게츠의 ‘Desafinado’. 재즈에서 핵심이 되는 혼 악기의 재생이 일단 발군이다. 게츠 특유의 벨벳 터치가 잘 살아 있다. 이와 맞서는 찰리 버드의 핑거링은 가히 입신의 경지. 일렉트릭 기타지만 꽤 어쿠스틱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가운데 위치한 드럼과 베이스의 착실한 백업 역시 인상적이다. 재즈 특유의 활기와 자유분방함이 살아 있고, 소리 자체도 시원시원하다. 아마도 가격대를 보고 놀라는 분들이 한둘이 아닐 것이다.


글 | 이종학(Johnny Lee)


수입원 (주)다비앙 (02)703-1591  

[Heco Celan Revolution 3]

가격 168만원

구성 2웨이 2스피커

인클로저 베이스 리플렉스형

사용유닛 우퍼 16.5cm, 트위터 2.5cm

재생주파수대역 30Hz-52kHz

크로스오버 주파수 2800Hz

임피던스 4-8Ω

출력음압레벨 90dB

파워 핸들링 100W

크기(WHD) 24×42×36cm

무게 10.4kg

관련 책
월간 오디오(2019년 2월호)
월간 오디오(2019년 2월호)
저자
편집부
발행일
2019.02.01
출판사
오디오
가격
정가 12,000원보러가기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아이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