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단일 드라이버의 마법! 풀레인지의 매력을 느끼다.

Cube Audio Magus
풀레인지의 한계를 완벽히 극복한 최고의 완성작

스피커의 이상형은 풀레인지 타입이란 말을 많이 한다. 아무래도 전 대역을 하나의 드라이버로 커버하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대역을 나눈 제품과는 달리 이음새를 전혀 느낄 수 없고, 게다가 필요악인 네트워크의 개입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대역이 좁다는 것인데, 최근의 현황을 보면, 다양한 곳에서 풀레인지의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 또 가끔씩 먹는 별미가 아니라, 일종의 주식으로 대접받으려 한다. 과연 그게 가능할까? 그 주인공의 하나로, 큐브 오디오를 꼽을 수 있다. 폴란드의 포즈난이란 곳에서 두 명의 디자이너에 의해 설계되고 있는 큐브는, 요즘 매우 핫한 브랜드다.


개인적으로 이 제품은 지난 5월 뮌헨에서 만났다. 하이엔드 쇼가 아닌 하이파이 디럭스 쇼 행사장인데, 호텔 룸에서 열린 만큼 시청 공간이 좀더 내밀하고 또 진지했다. 큐브와 같은 콘셉트의 제품에겐 더 맞는 공간이라 본다. 아무튼 여기서 풀레인지답지 않은 광대역과 싱싱한 음을 접할 수 있었는데, 그 음이 뇌리에서 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에 제품을 만나게 되었다.


모델명은 마구스(Magus)로 8인치짜리 드라이버를 채용한 제품이다. 8인치라! 사실 많은 풀레인지 드라이버는 6인치 내외다. 6.5인치가 한계치로 여겨져서 이른바 육반이라 불리며, 하나의 스탠더드가 되었다. 그만큼 풀레인지는 드라이버의 면적을 넓히는 데에 한계가 또렷한 것이다. 가장 큰 이유는 면적을 넓히면 고역 특성이 약해지고, 좁히면 저역대가 좁아지기 때문이다. 심지어 최근에는 10인치짜리를 만들어 더 광대역과 다이내믹스를 추구하고 있다고 한다. 대단한 일이다. 아무튼 어디까지나 주력기는 마구스이다.

어릴 적부터 풀레인지에 매료되었던 설계자는 정식으로 제품을 만들기 위해 풀레인지의 모든 부분을 점검하고, 새롭게 설계하고 또 수정하는 일을 반복했다. 그 결과 본 기가 탄생한 것이다. 가장 핵심인 드라이버를 보면, 우선 모터 시스템부터 개량했다. 우선 페라이트와 네오디뮴을 동시에 채용한 마그네틱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경우, 자기장에 좀더 힘을 불어넣을 수 있다. 또 마그네틱 갭 높이를 최대한 동일하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0.01mm의 공차를 유지하기 위해 모터 시스템에 들어가는 모든 부품을 컴퓨터로 분석하고 또 설계해서 CNC 머신으로 최대한 정확하게 만들었다.


흔히 댐퍼라 불리는 스파이더에도 혁신을 가했다. 원래 이것은 스피커의 콘이 움직일 때, 뒤에서 빠지는 음의 처리에 무척 중요하다. 적절하게 분산을 해야, 역으로 이 에너지가 콘으로 향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분산 처리 시 에너지가 약해진다는 흠이 있다. 그러므로 이 힘을 흡수하지 않고 전달하는 물질을 택했다. 분산시키지 않고 오로지 통과만 시키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콘의 재질도 중요하다. 정말 수많은 소재를 동원해서 실험한 끝에, 페이퍼 재질인 셀룰로오스를 선택했다. 단, 이 소재는 습기에 약하다. 특히, 장마철에 쥐약이고, 해변가에 사는 분들이라면 손을 절레절레 흔들 것이다. 따라서 코팅 처리가 무척 중요하다. 이 부분을 극적으로 해결한 것이다.


그 결과 본 기는 36Hz-22kHz라는 말도 안 되는 광대역을 실현시켰다. 오디오 전체 역사를 둘러봐도 이런 드라이버를 만나기가 흔치 않으므로, 기립 박수라도 쳐야하는 상황인 셈이다. 게다가 감도는 94dB나 간다. 3극관 싱글이 활약할 수 있는 조건이 충족된 것이다. 수려한 피아노 마감은 보기만 해도 고급스럽다. 큐브 오디오의 국내 런칭을 쌍수 들어 환영한다. 한편 본 기의 시청을 위해 앰프는 어리스 오디오의 포르티노 6550, 소스기는 레가의 아폴로 CD 플레이어를 각각 사용했다. 

첫 곡은 앙세르메 지휘, 차이코프스키 호두까기 인형 중 행진. 정말 화사한 음이 나온다. 무희가 사뿐사뿐 멋지게 스텝을 밟는 모양새다. 바이올린군은 힘 있게 고역으로 박차고 나가고, 관악기의 에너지도 죽지 않는다. 일절 흐트러짐이 없는 오케스트라의 움직임이 돋보인다. 넉넉한 대역폭은 이 대목에서 환하게 빛나고 있다.


이어서 다이애나 크롤의 ‘The Look of Love’. 우아한 오케스트라를 배후로, 감각적인 보사노바 리듬이 몸을 감싼다. 다소 촉촉하고, 매혹적인 보컬이 귀를 살포시 자극해온다. 온몸이 노곤해지며, 저절로 음에 함몰이 된다. 토인을 적절히 주니, 더 안 길이가 깊어진다. 요는 정면에서 봤을 때, 스피커의 옆면이 보이지 않게 돌려주는 게 포인트.


마지막으로 로드 스튜어트의 ‘I Don't Want to Talk About It’. 명징한 기타 반주가 흐르는 가운데, 전성기의 싱싱한 로드의 보컬이 나온다. 힘과 개성이 충만, 특히 매혹적인 허스키의 음성은 마음을 조용히 사로잡는다. 중간에 드럼과 베이스가 박력 넘치게 폭발하는 대목도 전혀 문제가 없다. 이거, 풀레인지 맞아?


글 | 이종학(Johnny Lee)


수입원 SP-오디오 (02)2156-7590

[Cube Audio Magus]

가격 1,120만원

구성 풀레인지

사용유닛 F8 Magus 풀레인지

재생주파수대역 36Hz-22kHz

출력음압레벨 94dB

크기(WHD) 25×100×40cm

무게 29kg

관련 책
월간 오디오(2018년 11월호)
월간 오디오(2018년 11월호)
저자
편집부
발행일
2018.11.01
출판사
오디오
가격
정가 12,000원보러가기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다이어트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