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플러스

신용등급 상승을 위한, 사소한 실천법

신용바보 ‘스튜핏(Stupid)’ 벗어나기

5,4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별 반짝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신용이 곧 돈’이다. 신용이 높으면 은행에서 각종 우대혜택도 받을 수 있지만, 신용이 낮으면 그 반대가 된다. 10만원 이상의 금액을 5일 이상 연체했을 경우, 돈을 모두 갚더라도 최소 3년에서 5년까지 그 기록이 본인의 신용평가에 반영되며, 이는 은행 등 금융기관과 신용거래를 할 때 불리하게 적용되어 금전적인 손실로 이어진다.

공공요금이나 통신사 등 사소한 금융거래까지 신경 써야 하는 이유와 연체가 있다면 어떠한 순서로 해결하는 것이 좋을지 알아보자.

‘신용상승’이 곧,
‘신분상승’인 이유?!

신용등급은 기존 대출과 신용카드 거래의 규모(잔액)와 연체율, 연체기간 등 개인 금융거래정보를 바탕으로 1등급부터 10등급까지 산출된다. 1등급에 가까울수록 우량 등급에 속하고 7~10등급은 ‘저신용자’로 분류되는데 ‘저신용자’ 등급으로 판정되면 신규 대출이나 자동차를 구매할 때 원금에 대한 이자율이 1~3등급의 ‘고신용자’나 4~6등급의 ‘중신용자’에 비해 높게 책정되어 금전적인 비용이 더 소요된다. 

출처@JamesQube

개인 신용등급은 신용조회 회사인 ‘나이스평가정보’와 ‘코리아크레딧뷰로’에서 책정하게 되는데, 같은 조건인데도 불구하고 두 곳의 신용등급별 인원 분포 격차가 매우 크다. 또한, 해당 등급에 따른 대출금리 수준은 최대 6배까지 차이가 날 수 있기에 신규대출이 필요할 경우에는 본인이 어느 신용평가 회사에서 등급이 더 좋은지 미리 알아보고 유리한 조건으로 적용될 수 있는 곳에서 거래하는 것이 좋겠다.  

‘저신용자’를 위한,
사소한 꿀팁

한 번 낮아진 신용등급을 올리기란 좀처럼 쉽지 않다. 특히, 신용카드나 통신비 등 소액이라도 신경을 못 쓰게 되면 5일 이상 연체가 될 수 있고, 한 번 연체가 되면 상대적으로 장기연체가 될 가능성도 커진다. 금액에 따라서 최대 5년까지 연체정보 기록이 남고 신용평가에 반영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출처@Foxy_

신용등급을 다시 올린다는 것은 상당한 노력이 필요한데, 1등급을 올리는 데에는 평균 3개월에서 4개월 정도 소요된다. 개인 신용등급 조회는 ‘NICE평가정보(나이스지키미 : www.credit.co.kr)’와 ‘코리아크레딧뷰로(올크레딧 : www.allcredit.co.kr)’에 접속해 4개월에 한 번씩 1년에 총 3회까지 무료로 확인할 수 있으니 내 신용등급을 확인해 기록으로 남겨보고 ‘신용등급 상승’을 위한 꿀팁을 실천해보자. 

그래 결심했어

STEP 1> 연체 건수를 줄이고, 오래된 것부터 정리하자


➜ 다수의 채무에 대한 연체가 있다면, 연체금액에 비중을 두지 말고 오래된 것부터 먼저 정리해 전체적인 대출(채무)의 건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같은 기간의 대출(채무)이 있다면 규모가 큰 것부터 줄여야 유리하다.

출처@rawpixel

STEP 2> 비금융 거래정보로 신용등급 높이기


➜ 통신요금이나 공공요금(수도세, 전기세, 도시가스 등), 국민연금, 건강보험료를 연체 없이 6개월 이상 납부했다면 신용평가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매월 꼼꼼히 체크하는 것이 어렵다면 자동이체로 성실납부도 하고 신용점수를 올려보자. 

출처@jarmoluk

STEP 3> 현금보다 유리한 체크카드 사용하기


➜ 개인의 신용등급을 산출할 때 평가되는 항목 중 하나가 바로 ‘신용거래 이력’인데, 주요 소비 수단이 현금인 경우 신용 거래 이력이 수집되지 않아 신용등급을 상향하는 것에 있어 불리할 수 있다. 현금보다는, 체크카드를 통해 거래 이력을 남기고 신용점수까지 실속을 챙겨보자.

출처@stevepb

STEP 4> 신용카드, 한도의 35% 미만으로 사용하기


➜ 자신의 신용카드 총 한도 내 사용금액이 35%를 넘어가게 되면 신용평가시 불리할 수 있다. 이럴 경우, 신용카드 한도를 상향하거나 추가 발급을 통해 신용점수를 관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출처@PublicDomainPictures

김형태 (주)머니업 대표, 한경금융서비스 운용 

※ 머니플러스 2018년 2월호(www.fnkorea.com)에 실린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재테크 전문지 머니플러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머니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