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플러스

4차 혁명이 뭐길래?

2,7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차 혁명’의 거대한 파도가 밀려온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 했나. 4차 혁명은 막연히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철저히 준비하고 극복해야 할 대상이다. 4차 혁명이 나에게만 ‘死차 혁명’으로 끝나지 않기 위해서는 우선 시대의 흐름을 꿰뚫는 통찰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위기는 또 다른 기회일 뿐. 지금의 위기를 내 인생 터닝포인트로 만들어 성공 익스프레스에 올라타 보자. 

이미 몇 번의 혁명이 있었다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논의는 2016년 1월 스위스 다보스포럼 이후 본격화됐다. 기존 산업분류에서 정의되지 않은 모든 산업이 가져올 세계경제 변화를 4차 산업혁명이라고 하는데, 본지에서는 4차 산업혁명이 산업분야를 넘어 문화, 사회, 생활, 의식 등 인류의 삶 전반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점에 착안해 ‘4차 혁명’이라고 한다.

그럼 이제, 학창 시절 역사시간의 기억을 잠시 더듬어보자. 1차 산업혁명하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하얀 연기를 뿜으며 힘차게 달려가는 증기기관차. 그렇다. 이때는 증기기관과 수력발전, 기계의 발전을 통해 획기적인 생산성 확대가 이뤄졌다. 다음에 찾아온 2차 산업혁명에서는 전기와 조립 라인, 분업 등을 통한 대량 생산으로 비약적인 생산성 향상을 이끌어낸다. 3차 산업혁명은 컴퓨터와 인터넷의 등장에 따른 정보 혁명이라 할 수 있다. 전자공학과 IT를 이용한 자동화를 통해 인간이 다루기 어려운 작업을 기계가 수행함으로써 생산성 향상을 가져온다. 눈치챘겠지만 세 번의 혁명에서는 공통적으로 기술의 진보와 생산성의 획기적인 향상이 있었다. 그렇다면 4차 혁명은 어떨까.

4차가 死차 되는 건 아닐까?

4차 혁명은 한마디로 인공 지능, 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모바일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경제·사회 전반에 융합되어 혁신적인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아직 초기단계이긴 하지만 4차 혁명의 출발점으로 알려진 독일 인더스트리 4.0에 의한 지맨스 암베르크 공장의 예를 살펴보자. 이 공장은 생산라인 전체를 자동화해 모든 기계를 소프트웨어로 연결했다. 생산 공정에 컴퓨터를 투입한 결과 매일 5,000만 건의 정보를 생산하고 그렇게 수집된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가동률과 불량률 등을 실시간 점검해 생산성을 4,000%까지 향상했다. 이는 사람이 아닌 컴퓨터를 통해 매우 획기적인 노동생산성 향상을 이뤄낸 것이기도 하다.

전문가들은 앞으로는 이런 빅데이터가 자본이 되고, 그것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이 산업을 통제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한다. 인터넷은 지능형 기계, 시스템 생산 및 프로세스와 결합해 더욱 정교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사물을 지능화할 것이다. 세상은 점점 더 거대한 정보 시스템으로 변화하게 될 것이다. 세계적인 경영컨설팅 회사 매킨지는 4차 혁명에 대해 ‘이전 산업혁명보다 속도는 10배, 범위는 300배, 충격 및 파급효과는 3,000배에 육박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보스 포럼에서는 인공지능(AI) 로봇, 3D 프린터, 드론, 자율주행차 등의 등장으로 기존 일자리의 상당 부분이 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생각해 보라. 만약 우리가 빅데이터의 집합체인 AI 로봇과 경쟁하게 된다면, 과연 지금의 직업이 온전히 살아남을 수 있을까? 새로운 경제·금융 환경에서의 재테크는? 또 이런 환경에서 경쟁해야 할 우리가 할 일은 무엇일까?

물론 새로운 변화로 인해 새로운 직업과 기회가 등장하게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많은 예측과 논쟁이 난무하는 불확실한 미래이지만, 분명한 것은 아무 생각 없이 우물쭈물하다가는 성공의 기회가 될 수 있었던 4차 혁명이 나에게만 死차 혁명으로 끝나 버릴 수도 있다는 것이다.

용어정리

●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
세상에 존재하는 유형 혹은 무형의 객체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서로 연결되어 개별 객체들이 제공하지 못했던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사물들(things)’이 ‘서로 연결된(Internet)’ 것 혹은 ‘사물들로 구성된 인터넷’을 말함. 예를 들어 침대와 실내등이 연결되었다고 가정할 때 지금까지는 침대에서 일어나서 실내등을 켜거나 꺼야 했지만, 사물인터넷 시대에는 침대가 사람이 자고 있는지를 스스로 인지한 후 자동으로 실내등이 켜지거나 꺼지도록 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상의 어딘가에 ‘사람이 잠들면 실내등을 끈다’ 거나 혹은 ‘사람이 깨어나면 실내등을 켠다’와 같은 설정을 미리 해두면 새로운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 빅데이터(big data)
기존의 관리 방법이나 분석 체계로는 처리하기 어려운 막대한 양의 정형 또는 비정형 데이터 집합. 스마트폰과 같은 스마트 기기의 빠른 확산,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의 활성화, 사물 인터넷(IoT)의 확대로 데이터 폭발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
제조업에 사이버 물리 시스템(CPS: Cyber Physical Systems) 기술을 융합하여 제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독일 정부 정책.


참고 : 4차산업혁명 | 롤랜드버거 | 다산북스 / 한권으로 정리하는 4차산업혁명 | 최진기 | 이지퍼블리싱

<네이버지식백과, 국립중앙과학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IT 용어사전>

www.fnkorea.com <저작권자ⓒ 재테크 전문지 머니플러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머니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