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비운의 셀토스… XM3에 쫓기고 아반떼에 치이고

49,7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기아자동차 셀토스가 출시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고전하고 있다./사진=뉴스1

기아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가 

출시 1년도 채 되지 않아

 ‘비운의 자동차’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토스는 2019년 하반기 

기아차 실적을 이끈 야심작입니다. 



해 초 현대차 아반떼를 비롯해 

쟁쟁한 경쟁자들의 등장으로 

외면당하는 분위기입니다. 


2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달 25일 아반떼 사전계약을 시작합니다. 

공식 출시는 4월초 이뤄질 전망입니다. 



아반떼의 출시는 기아차 셀토스에 

큰 타격이 될 전망입니다. 



아반떼는 준중형 세단이지만 실내 공간이 넓고 

디자인과 편의사양 모두 최신식이기 때문입니다. 


실제 현대차가 18일 미국에서 먼저 공개한

 '올 뉴 아반떼'는 전장 4650㎜(기존 대비 +30㎜),
 전폭 1825㎜(기존 대비 +25㎜), 

전고 1420㎜(기존 대비 –20㎜)를 갖췄습니다. 

휠베이스는 2720㎜(기존 대비 +20㎜)로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을 확보했습니다. 



셀토스는 전장 4375㎜, 휠베이스, 2630㎜이고 

전폭은 1800㎜, 전고는 1615㎜입니다. 



실내공간을 좌우하는 전폭과 휠베이스 모두 

아반떼가 각각 25㎜ 90㎜ 깁니다. 


최근 국내 자동차업체들은 아반떼 등 

준중형 세단 시장을 대체하기 위해 

소형SUV에 집중하는 추세입니다. 



스포티한 디자인과 넉넉한 공간으로 무장한 

아반떼의 등장은 

셀토스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입니다.


셀토스는 2019년 7월 출시된 뒤

 12월까지 매달 평균 5300대가량의 판매성적을 거두다가

 2020년 1월 판매량이 4800대로 줄었습니다. 



2월에는 코로나19 여파로

 3508대가 팔리는 데 그쳤습니다.


이달 초 출시한 르노삼성차 XM3도 

셀토스의 강적입니다. 



XM3는 동급에서 가장 낮은 차체 높이(1570㎜)와

 세단을 연상케 하는 독특한 실루엣을 가졌습니다. 



동급 최고의 최저 지상고(1860㎜)는

 SUV 이미지는 물론 

넓은 운전 시야까지 확보해줍니다. 



513ℓ의 트렁크 용량 또한 동급 최대입니다. 



가격은 1.6 GTe 1719만~2140만원, 

TCe 260 2083만~2532만원으로 

셀토스와 큰 차이는 없지만 차체가 큽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비슷한 가격을 주고 큰 차를 택하는 소비자가

 많은 게 사실”이라며

 “XM3 배기량이 1300cc로 세금이 적다는 것도 이점”

이라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