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삼성전자 잡아라”… 불 붙는 8K TV전쟁

5,06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8K TV 시장에 국내외 업체들이 잇따라 도전장을 내밀면서 경쟁이 한층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입니다.

8K(7680×4320)는 화소수가 풀HD(1920×1080) 대비 16배, 4K(3840×2160) 대비 4배 더 많은 초고화질 영상을 말합니다.

TV 패널의 가로 기준으로 선 한줄에 화소가 8000개에 이르기 때문에 대화면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으며 밀도가 높아 세밀한 영상 표현이 가능하죠.

8K TV는 대만 폭스콘에 인수된 일본기업 샤프가 2017년 8K LCD TV를 최초로 상용화하며 문을 연 시장이지만 주도권은 삼성전자가 잡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 ‘QLED 8K’ TV 65형·75형·82형·85형 4개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올 3월 98·82·75·65형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입지를 빠르게 확대했습니다.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에서 55인치 QLED 8K 모델을 공개해 라인업을 확대했구요.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글로벌 TV시장에서 올해 2분기 금액기준 31.5%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특히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시장 점유율은 53.9%,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은 53.8%로 경쟁사들과 두배 이상 차이가 납니다.

삼성전자에 8K 패널을 탑재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역시 올 2분기 8K TV용 패널 시장에서 4만5000개를 출하해 점유율 76.3%를 기록했습니다.

/사진=LG전자

이런 가운데 LG전자도 지난 7월 ‘LG 시그니처 OLED TV(모델명: OLED88Z9K)’를 국내시장에 처음으로 출시하며 8K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습니다.

OLED 패널을 기반으로 한 8K TV를 선보이는 것은 LG전자가 세계 최초인데요.

이 제품은 이달 독일, 영국, 프랑스, 미국을 시작으로 10여개국에 출시됩니다.

 또한 8K 해상도와 나노셀 기술을 적용한 75인치 슈퍼울트라 HD TV는 연말까지 약 20개국에 출시되죠.

LG전자는 압도적인 화질력으로 승부한다는 방침입니다.

해외업체들도 본격적으로 경쟁에 가세합니다.

소니는 지난 6월 북미 시장에 8K LCD TV 98·85형 2종을 출시했으며 이번 IFA 2019에서도 8K 제품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죠.

중국의 하이센스와 TCL도 IFA 2019서 8K TV 제품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시장진입을 알렸습니다.

이들 업체는 연내 8K TV를 출시할 방침입니다.

업계에서는 글로벌 기업들의 8K TV 제품 출시가 잇따르면서 8K 시장역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8K TV 출하량은 1만8600대로 전체 TV 출하량 2억2100만대의 0.00008% 수준에 불과했죠.

그러나 2013년 금액기준으로 전체 시장에서 점유율이 3% 불과했던 4K TV가 5년 만에 70%까지 빠르게 확대된 것처럼 8K TV 역시 고공성장을 거듭해 TV시장의 메인스트림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