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더 오르기 전에 '金' 살까?

10,8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금값이 연일 상승세를 보입니다. 



금 국제시세는 1년 전 

트로이온스(약 31.1g)당 약 1200달러에서 

이달 초 1400달러까지 16% 이상 뛰었습니다.


금값이 오른 이유는 

국제 금 가격과 환율이 올라서입니다. 



국내 금값은 

국제 금값에 원/달러 환율을 곱한 뒤 

다른 수급 요인 등을 반영해 정해집니다. 



미·중 무역 전쟁이 심화하고 

글로벌 경기가 불안해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

 안전자산인 금 값이 뛰고 있습니다.


덩달아 금펀드 수익률도 올랐습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설정 12개 금펀드 수익률은 

최근 1개월 새 13.94%를 기록했습니다. 

금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도 13.19%에 달했습니다.


◆유망 투자처로 떠오른 금, 얼마나 더 오르나

올 하반기에도 금 값은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이어져 

상승곡선을 그릴 전망입니다. 



미국과 이란이 여전히 긴장관계를 유지하고 

글로벌경기 부진 우려 등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서입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기대감도 한몫합니다. 



중앙은행이 경기 둔화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인하에 나서면서 

돈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

 금 가격을 밀어 올리고 있습니다. 



실제 미국채 10년물과 금 가격은 

과거 역상관관계를 나타냅니다.


전문가들은 금이 하반기 유망 투자처라고 진단합니다. 

블룸버그는 "증시와 달러 가치가 요동치는 가운데 금 가격이 최근 2년간 가장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금 가격 예상치도 뛰고 있습니다. 



JP모간체이스의 나타샤 카네바는 

금 가격이 올 4분기 온스당 1405달러까지 오른 뒤 

내년 말에는 1480달러를 찍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ABN 암로의 조르쥬 볼은 

금 값이 내년에 150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금은 가격 변동성이 매우 커서 장기적 추세에서 가격이 형성됩니다. 포트폴리오 내 대체 자산의 개념으로 일부 편입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은행 관계자
◆금테크, 수수료·세금 따져야

금에 투자하는 방법은 

한국거래소(KRX)에서 운영하는 금 시장,

 은행권 골드뱅킹을 활용한 장내 거래와

 금 선물 및 관련 기업 주식에 투자하는 금펀드, 

금은방 등을 이용한 장외 금 실물투자가 있습니다. 



투자자들은 금 투자 시 수수료, 세금 등을 따져보고 

합리적으로 투자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수수료, 세금, 살 때와 팔 때의 가격차이 등의 

거래비용을 고려하면 

KRX 금시장에서 거래하는 것이 가장 유리합니다. 



KRX금시장은 시장에서 형성되는

 실시간 가격으로 금 가격을 책정합니다.



 수수료는 0.3% 내외의 

증권사 온라인 수수료만 부과됩니다. 


은행에서 판매하는 골드뱅킹과 금펀드, 

금은방을 이용한 금 투자 시에는

 약 1~5% 수준의 수수료가 부과됩니다.



 골드뱅킹은 장 거래 시 

매매기준율에 1%, 실물 거래 시

 매매기준율에 5%를 각각 곱해 수수료를 산정합니다.


여기에 매매차익에 대한 배당소득세 15.4%가 

세금으로 부과됩니다. 



금펀드 역시 선취수수료 1~1.5%가 부과되고

 매매차익에 대한 배당소득세 15.4%가 붙습니다. 



통상 일반 금은방에서 금 실물을 거래하는 경우에는 

가격에 포함해 약 5%의 수수료가 부과됩니다.


금은 가격 변동성이 매우 커서 장기적 추세에서 가격이 형성됩니다. 포트폴리오 내 대체 자산의 개념으로 일부 편입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은행 관계자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